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떤 하루
13 대장장이 2019.12.07 05:20:10
조회 407 댓글 2 신고

 

 

 

 

                   어떤 하루

 

 

                      그는 종일 집 밖에 나와 있었다. 천천히, 그의 걸음걸

                    이로는 보통으로, 벚나무에서 그 옆에 꽃사과나무까지

                    기어가는 데 반나절이 걸렸다. 그는 꽃사과나무 위로 오

                    르려다가 문득 무언가를 발견했는지 몸을 돌린다 한참

                    뒤에야, 그에게는 잠깐이지만, 나는 그가  작고 노란 꽃

                    을 향해 부지런히 가고 있다는 걸 눈치챘다 무척 시장

                    했는지 여린 꽃잎을 그는 한눈도 팔지 않고 먹어치운다

                    꽃은 두 시간 만에 다 비워졌다. 하늘거리는 꽃대를 타

                    고 내려와 이번엔 몸을 누일 그늘을 찾는지 두리번거린

                    다. 그는  내가 따라다니는 걸 아는지 모르는지 태연스럽

                    게 내 쪽으로 기어온다.그러는 동안 다시 반나절이 지

                    났다. 그가 길쭉한 풀잎 위로 희고 매끄러운 배로 말고

                    가는 그는 풀을 꺾지도 몸을 베지도 않고활처럼 잘 켰

                    다.연주를 끝내고 어디론가 숨어버린 그를 다시 찾아낼

                    생각은 없었다. 이미 날이 어두워졌으므로 집을 잃은

                    건 그만이 아니므로 나는 방금 그가 건너간 풀 한가닥

                    위에 발을 슬며시 올려놓았다.

 

                                       ◎ 나희덕【어두워진다는 것】중에서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농부의 후회   new 뚜르 78 09:38:52
어느 날 /선미숙   new 뚜르 79 09:38:48
마지막 결정자   new 뚜르 76 09:38:45
사랑은 이제  file new 대장장이 18 09:26:58
♡ 기쁨은 장소가 없습니다   new (1) 청암 32 08:39:33
기쁨 꽃  file new (1) 대장장이 29 08:22:34
그럴듯한사랑  file new (2) 대장장이 39 07:46:24
생각에도 리듬이 있어야 한다   new 네잎크로바 30 07:37:41
강연호, '별'   new 부산까치 32 04:33:06
강연호, '벌목'   new 부산까치 33 04:33:02
강연호, '바람의 정거장'   new 부산까치 53 04:32:56
천사메세지, 지하철   new 해맑음3 37 03:14:27
아직은 덜 외로운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4 01:00:13
세 개의 문  file new (1) 하양 60 00:57:40
비밀애  file new (1) 하양 53 00:56:15
일찍 핀 꽃이 먼저 시든다  file new 하양 51 00:55:03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new (2) 김용수 147 20.08.05
내 마음은 슬픈 바보   new 은꽃나무 88 20.08.05
오늘같이 비오는 날엔   new 은꽃나무 93 20.08.05
어째서 우리 인생길만은   new 은꽃나무 78 20.08.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