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연잎밥 모바일등록
20 가을날의동화 2019.12.07 02:05:27
조회 212 댓글 1 신고

 

 

 

갓 쪄낸 연잎을 조심스레 펼쳤다.

 

밤 잣 대추가 어우러진 노르스름한 찰밥

한알 한알이 모두 어머니 말씀이다.

 

밥 한 덩이 남김없이 먹고 나니

이제 내 나이도 꽤 배부르다.

 

어머니 사랑법은 늘 밥이다.

 

더 먹거라 덜컥 밥을 덜어주시며

자식들 짜증은 말없이 어머니가 드신다.

 

고소한 한 끼 밥이 되시고

따뜻한 그릇이 되어 늘 등 뒤에 계시던 

 

어머니는

이제 밥알 몇 알 말라붙은 연잎이 되고

 

우리는 혼자서도 넉넉히 배부르다고

가끔씩 어머니를 그리워한다.

 

글/  남민옥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농부의 후회   new 뚜르 78 09:38:52
어느 날 /선미숙   new 뚜르 79 09:38:48
마지막 결정자   new 뚜르 76 09:38:45
사랑은 이제  file new 대장장이 18 09:26:58
♡ 기쁨은 장소가 없습니다   new (1) 청암 32 08:39:33
기쁨 꽃  file new (1) 대장장이 29 08:22:34
그럴듯한사랑  file new (2) 대장장이 39 07:46:24
생각에도 리듬이 있어야 한다   new 네잎크로바 30 07:37:41
강연호, '별'   new 부산까치 32 04:33:06
강연호, '벌목'   new 부산까치 33 04:33:02
강연호, '바람의 정거장'   new 부산까치 53 04:32:56
천사메세지, 지하철   new 해맑음3 37 03:14:27
아직은 덜 외로운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4 01:00:13
세 개의 문  file new (1) 하양 60 00:57:40
비밀애  file new (1) 하양 53 00:56:15
일찍 핀 꽃이 먼저 시든다  file new 하양 51 00:55:03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new (2) 김용수 147 20.08.05
내 마음은 슬픈 바보   new 은꽃나무 88 20.08.05
오늘같이 비오는 날엔   new 은꽃나무 93 20.08.05
어째서 우리 인생길만은   new 은꽃나무 78 20.08.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