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지독한 그리움
54 산과들에 2019.12.06 08:12:36
조회 116 댓글 0 신고

며칠째 비가 뿌리고 깨꽃이 무수히 졌습니다 

간간이 트이는 구름 새로 낮달이 뜨고

탱자나무 울 너머 간혹 맑은 노을이 걸리는 저녁

옥수수밭에 나가 소리없이 불러보는

당신은 더욱 멀리 있습니다

수런대며 발 밑에 모이는 풀잎에 귀기울여도 보고

몇 개의 나무 그림자를 안고 저무는 강물로 흐르기도 하였으나

당신이 물러서는 발짝만큼

나는 당신을 쫓아가지 못하였습니다

그늘진 곳에서 반딧불만한 등불은 이울고

뻐꾹새 소리만 잠든 마을을 씁니다

강 건너 별빛처럼 살아서 가물대는 불을 켜고

당신이 이 세상 어딘가를 홀로 비추고 다니리란 생각을 하며

메밀꽃 같은 별이 뜨는 밤을 그려봅니다

언젠가 떠나간 것들을 다시 만나는 때가 있겠지요

우리가 장마비에젖고 칠흑같은 어둠 끝없이 밀려와도

흐르고 흘려 한군데로 모이는 그런 저녁은 있겠지요

흐름의 끝에서 다시 처음이 되는 말없는 강물 곁으로

모두들 하나씩 등불을 들고 모여드는

그런 밤은 정녕 있을 겁니다

 

-도종환(저무는 강 등불 곁에서)-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º─ 여름날의 그 추억~ ─º♥   new 1 10:22:22
농부의 후회   new 뚜르 86 09:38:52
어느 날 /선미숙   new 뚜르 84 09:38:48
마지막 결정자   new 뚜르 81 09:38:45
사랑은 이제  file new 대장장이 20 09:26:58
♡ 기쁨은 장소가 없습니다   new (1) 청암 32 08:39:33
기쁨 꽃  file new (1) 대장장이 30 08:22:34
그럴듯한사랑  file new (2) 대장장이 40 07:46:24
생각에도 리듬이 있어야 한다   new 네잎크로바 30 07:37:41
강연호, '별'   new 부산까치 32 04:33:06
강연호, '벌목'   new 부산까치 33 04:33:02
강연호, '바람의 정거장'   new 부산까치 53 04:32:56
천사메세지, 지하철   new 해맑음3 37 03:14:27
아직은 덜 외로운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5 01:00:13
세 개의 문  file new (1) 하양 62 00:57:40
비밀애  file new (1) 하양 53 00:56:15
일찍 핀 꽃이 먼저 시든다  file new 하양 51 00:55:03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new (2) 김용수 151 20.08.05
내 마음은 슬픈 바보   new 은꽃나무 88 20.08.05
오늘같이 비오는 날엔   new 은꽃나무 94 20.08.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