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탄식
54 산과들에 2019.11.19 15:16:20
조회 94 댓글 0 신고

아무에게도 

주지 않은 육체가

거울 속에서 시들고

하늘로 날려버린 여름, 여름들...

 

창밖의 비를 맞으며

청춘도 중년도 흘려보내고

 

나를 차지하려고

그렇게들 덤비더니

폭풍우 속을

나 혼자 가는구나

 

-최영미-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사의 메시지,보틀팜나무와 비행기   new 해맑음3 24 01:56:01
사람의 향기가 나는 시간   new 그도세상김용.. 75 01:31:11
아픈 손가락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91 01:00:26
애인  file new (1) 하양 99 00:22:47
우리가 사는 세상은  file new (1) 하양 106 00:21:15
나는 살아 있다  file new 하양 103 00:19:21
나 대신 꽃잎이 쓴 이 편지를   new 강아지 47 00:18:10
당신이 고맙습니다   new 강아지 62 00:14:40
꿈꾸는 아침   new 강아지 58 00:10:04
그리운 것은 그리운 대로   new 산과들에 137 20.07.06
봄은 꽃 말고 무엇을 남겼나   new 산과들에 58 20.07.06
꽃이 지나간다   new 산과들에 66 20.07.06
아침에 눈을 뜨면 생각나는 사람   네잎크로바 207 20.07.06
기쁨이란  file 대장장이 238 20.07.06
삼식 삼락, 삼금, 삼례와 육불문   김용수 169 20.07.06
♡ 자신의 삶 앞에 진실하기  file (7) 청암 323 20.07.06
진짜 위대한 사람   뚜르 224 20.07.06
남의 장점을 먼저 보는 사람   뚜르 235 20.07.06
그리운 상처 /홍수희   뚜르 147 20.07.06
불행도 나쁜것은 아니다.  file 테크닉조교 151 20.07.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