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풍경의 문제
13 대장장이 2019.11.19 09:39:48
조회 96 댓글 0 신고

 

 

 

                     

                             풍경의 문제

 

                                    미동도 하지 않은 채 

                                    고양이는 목하 몰입 중이다 

                                    마당에 내려앉은 저녁 새에 대해 

                                    날카로운 발톱 모두 발 속으로 감추고 

                                    등뼈를 활시위처럼 휘어 당기며 

                                    고양이는 풍경을 긴장시킨다 

                                    털 하나하나가 제각각 빳빳해지고 

                                    나무가지를 흔들며 놀다 온 바람이 

                                    그 털끝에서 호흡을 멈춘다 

                                    라켁을 휘두른  그 순간처럼 

                                    단단한 차돌이 수평으로 날아와 

                                    대형 유리창에 부딛히는 그 직전처럼 

                                    풍경이 스스로 딱! 멈춰 선다 

                                    햇살은 나무뒤에 숨어 몸을 감추고 

                                    나무 그림자는 동쪽으로 길어지고 

                                    고양이와 저녁 새의 경계에서 

                                    발끝을 뚝! 멈추고 기다린다 

                                    1초를 위해 1/60초씩 힘껏 달리는 

                                    4조 240명의 릴레이 선수들이 

                                    시간의 바통을 주고받는 사이 

                                    심판인 신이 눈 깜짝할 사이 

                                    고양이는 정구공처럼 튀어나갈 것이고 

                                    저녁 새는 얇은 유리창처럼 

                                    와장창창 산산조각날 것이다 

                                    다음 풍경이 찾아와 묻는다 

                                    그때 고양이는 꼬리를 들어야 하는 건 

                                    왼발인가?오른 발인가? 

                                    정답을 알 수 없는 풍경의 문제에 

                                    누구도 시놉시스를 미리 읽지 못하고 있다 

 

                                                     - 정일근「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중에서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천사의 메시지,보틀팜나무와 비행기   new 해맑음3 24 01:56:01
사람의 향기가 나는 시간   new 그도세상김용.. 75 01:31:11
아픈 손가락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9 01:00:26
애인  file new (1) 하양 97 00:22:47
우리가 사는 세상은  file new (1) 하양 105 00:21:15
나는 살아 있다  file new 하양 103 00:19:21
나 대신 꽃잎이 쓴 이 편지를   new 강아지 47 00:18:10
당신이 고맙습니다   new 강아지 62 00:14:40
꿈꾸는 아침   new 강아지 58 00:10:04
그리운 것은 그리운 대로   new 산과들에 137 20.07.06
봄은 꽃 말고 무엇을 남겼나   new 산과들에 58 20.07.06
꽃이 지나간다   new 산과들에 66 20.07.06
아침에 눈을 뜨면 생각나는 사람   네잎크로바 207 20.07.06
기쁨이란  file 대장장이 238 20.07.06
삼식 삼락, 삼금, 삼례와 육불문   김용수 169 20.07.06
♡ 자신의 삶 앞에 진실하기  file (7) 청암 323 20.07.06
진짜 위대한 사람   뚜르 224 20.07.06
남의 장점을 먼저 보는 사람   뚜르 235 20.07.06
그리운 상처 /홍수희   뚜르 147 20.07.06
불행도 나쁜것은 아니다.  file 테크닉조교 151 20.07.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