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내어주기
100 하양 2019.10.20 09:51:56
조회 324 댓글 4 신고

 

 

내어주기

 

빈손이 없다.

사랑을 받으려고 해도 빈손이 없어 받지 못했다.

한 손엔 미움.

한 손엔 슬픔.

받을 손이 없었다.

사랑하지 못했고 사랑받지 못했다.

 

언제나 가시에 찔리고 있었다.

온 손이 가시에 찔려 불붙은 듯 뜨거울 때

사랑을 주려고 해도 손이 아파 주지 못했다.

가시를 오래 쥐고 있어 칼이 되었고

미움을 오래 들고 있어 돌이 되었다.

칼과 돌을 내려놓지 못해 사랑도 받을 손이 없었다.

 

내어 버려라.

나무가 가을을 우수수 내려놓듯

네 칼을 네 돌을 내어버려라.

내어주어라.

십자가에서 온몸의 피를 다 쏟아 내셨듯

네 안의 따스한 심장의 한 방울까지 다 내어주어라.

 

하얀 김 펄펄 나는 빠알간 심장에서

칸나 꽃이 움트고, 글라디올러스, 다알리아, 히아신스,

아네모네…… 또 무슨 그런 빠알간 꽃 이름들아,

도끼날은 이미 나무뿌리에 닿아 있다.

스러지기 전에 다 내어주어라.

 

- 김승희 - 

 

6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해인. 인생은 구름이고 바람인 것을   동방박SA 91 19.11.12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file 가연사랑해 182 19.11.12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file 가연사랑해 189 19.11.12
참된용기   지환빠 65 19.11.12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file 가연사랑해 131 19.11.12
경포대 바닷가에서 2  file shffo10 60 19.11.12
햇살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10 19.11.12
잠들 수 없는 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24 19.11.12
항상 고마운 사람   강아지 136 19.11.12
내 생각과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강아지 119 19.11.12
현재에 머물러 네 나이를 즐겨라!   강아지 93 19.11.12
분홍꼬리조팝   자몽 74 19.11.11
살아 있다는 것은   (1) 자몽 147 19.11.11
서서히 깊숙이   자몽 110 19.11.11
나한테 필요한 옷   교칠지심 142 19.11.11
[펌]상처 입은 꽃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   교칠지심 106 19.11.11
행복도 차곡차곡 쌓여가기 때문에   교칠지심 138 19.11.11
그날 아침  file 대장장이 117 19.11.11
[오늘의 명언] 지금 이 순간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명언 4가지  file 책속의처세 95 19.11.11
빼빼로데이의 사랑가   (2) 도토리 136 19.11.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