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내어주기
100 하양 2019.10.20 09:51:56
조회 345 댓글 4 신고

 

 

내어주기

 

빈손이 없다.

사랑을 받으려고 해도 빈손이 없어 받지 못했다.

한 손엔 미움.

한 손엔 슬픔.

받을 손이 없었다.

사랑하지 못했고 사랑받지 못했다.

 

언제나 가시에 찔리고 있었다.

온 손이 가시에 찔려 불붙은 듯 뜨거울 때

사랑을 주려고 해도 손이 아파 주지 못했다.

가시를 오래 쥐고 있어 칼이 되었고

미움을 오래 들고 있어 돌이 되었다.

칼과 돌을 내려놓지 못해 사랑도 받을 손이 없었다.

 

내어 버려라.

나무가 가을을 우수수 내려놓듯

네 칼을 네 돌을 내어버려라.

내어주어라.

십자가에서 온몸의 피를 다 쏟아 내셨듯

네 안의 따스한 심장의 한 방울까지 다 내어주어라.

 

하얀 김 펄펄 나는 빠알간 심장에서

칸나 꽃이 움트고, 글라디올러스, 다알리아, 히아신스,

아네모네…… 또 무슨 그런 빠알간 꽃 이름들아,

도끼날은 이미 나무뿌리에 닿아 있다.

스러지기 전에 다 내어주어라.

 

- 김승희 -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나의 끝을 넘어서   (2) 청암 248 20.06.01
칼레의 시민   (3) 뚜르 257 20.06.01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는 것   뚜르 308 20.06.01
6월의 숲에 서면 /풀빛언어  file 뚜르 257 20.06.01
6월에는  file 테크닉조교 259 20.06.01
너와 함께   테크닉조교 156 20.06.01
산다는 건   테크닉조교 135 20.06.01
이해인, '6월의 時'   나비샘 256 20.06.01
이해인, '6월엔 내가'   나비샘 216 20.06.01
로버트 브리지스, '6월이 오면'   나비샘 148 20.06.01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해맑음3 122 20.06.01
살면서 조금씩 잊는 것이라 한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38 20.06.01
인생의 꽃   강아지 200 20.06.01
여행과 방황   강아지 80 20.06.01
나는 그대에게 다가 섭니다   강아지 97 20.06.01
오줌과 걱정   (1) 도토리 173 20.05.31
맛있는 인생   (1) 도토리 208 20.05.31
해님   (1) 도토리 211 20.05.31
꽃밭에서 만나는 청보리  file 117 20.05.31
해같이 달같이만   산과들에 104 20.05.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