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슴에 담은 사랑 모바일등록
18 가을날의동화 2019.10.10 00:57:29
조회 317 댓글 2 신고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은

사랑하는 일인 줄 알았습니다.

 

 

아무것 가진 것 없어도

마음 하나만 있으면 충분한 줄이요.

 

 

사랑은 바다처럼 넓고 넓어

채워도 채워도 목이 마르고

주어도 주어도 모자라고

받고 또 받아도 모자랍니다.

 

 

사랑은 시작만 있고

끝은 없는 줄 알았습니다.

 

 

차곡차곡 쌓아놓고

소복소복 모아놓고

간직만하고 있으면 좋은 줄이요.

 

 

쌓아놓고 보니

모아놓고 보니

병이 듭디다.

상처가 납디다.

 

달아 날까봐

없어질까봐

꼭꼭 숨겨 놓았더니

시들어 갑디다.

 

 

힘이 없어 조금씩 죽어갑디다.

때로는 바람처럼 떠나도 보고

때로는 물처럼 흘러도 가고

자유롭게 자유롭게 놀려야 한답디다.

 

 

가슴을 비우듯 보내주고

모아둔만큼 퍼내어 주고

쌓아둔만큼 내어 주고

죽을만큼 아파도 안 봐야 한답디다.

 

 

아플만큼 아파야 무엇인지 안단 걸

수 없이 이별 연습을 하고 나서야 알 수 있겠습디다.

 

 

사랑하는 일은

세상에서 가장 쉬운 일인 줄 알았는데

 

사랑하는 일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입디다.

 

 

글/   박소향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우정   (1) 도토리 86 20.01.25
새해의 사랑 노래   (1) 도토리 116 20.01.25
- 설날 아침에 -  file ㅎГ얀그ㄹi.. 241 20.01.25
첫날  file 하양 144 20.01.25
설날 아침에  file (6) 하양 198 20.01.25
떡국 한 그릇  file (2) 하양 141 20.01.25
당신의 행복한 삶을 위하여  file (4) 대장장이 272 20.01.25
낙상홍   자몽 63 20.01.25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자몽 64 20.01.25
따스한 마음   자몽 125 20.01.25
^.^ 오늘 음) 1월 1일 설날 *"*  file (2) 119 20.01.25
사람마다 자기가 담을 그릇이 있다  file (2) 광솔 139 20.01.25
♡세상의 변화에 관심을 가지자   (6) 청암 185 20.01.25
설 날 ~~~~~   네잎크로바 111 20.01.25
1987년 신촌 / 기명숙   뚜랑이 67 20.01.25
미스 물고기 / 김경선   뚜랑이 48 20.01.25
채와 북 사이, 동백 진다 / 문인수   뚜랑이 46 20.01.25
설날에 부치는 기도   (6) 뚜르 261 20.01.25
그냥 사라지도록  file (2) 뚜르 121 20.01.25
함께 가는 길  file (6) 뚜르 300 20.01.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