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밥값
28 교칠지심 2019.09.20 09:19:44
조회 95 댓글 0 신고

 



남편보다 더 많이 밥값을 벌어본 적은 없다
가끔 아르바이트 되던 것은
그저 반찬값과 화구값 정도

우리가
저마다의 밥값보다
더한 값을 치르는 것도 있다

멋지고 부러운 건
풀과 나무들의 식사
물과 햇살이면 족할 테니


- 하재숙의 시집《무성히도 넘실거렸다》에 실린〈밥값〉중에서 -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래서 친구가 좋다   new 네잎크로바 1 06:09:13
임길택, '송아지'   new 나비샘 30 04:37:34
임길택, '엄마 무릎'   new 나비샘 30 04:37:28
임길택, '완행 버스'   new 나비샘 30 04:37:23
사주팔자 와 정화   new 해맑음3 24 02:26:49
늘 이만큼의 거리를 두고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8 02:05:17
일상 속의 기도   new 강아지 31 00:22:13
밤 깊을수록   new 강아지 34 00:19:05
비가 오면 그대가 그립습니다   new 강아지 34 00:15:47
딴지 거는 여자  file new 솔새 74 20.05.24
그 여자 / 여은 정연화   new 은꽃나무 46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89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54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54 20.05.24
사람의 일   new 산과들에 67 20.05.24
나는 성공하고자 함을 구했지만   new 산과들에 54 20.05.24
별똥별과 소원   new 산과들에 45 20.05.24
빈 잔의 자유를 보라  file new (4) 하양 120 20.05.24
달에게 부치는 엽서 /홍수희  file new 뚜르 78 20.05.24
하늘나라의 계산법  file new 뚜르 74 20.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