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밥값
27 교칠지심 2019.09.20 09:19:44
조회 81 댓글 0 신고

 



남편보다 더 많이 밥값을 벌어본 적은 없다
가끔 아르바이트 되던 것은
그저 반찬값과 화구값 정도

우리가
저마다의 밥값보다
더한 값을 치르는 것도 있다

멋지고 부러운 건
풀과 나무들의 식사
물과 햇살이면 족할 테니


- 하재숙의 시집《무성히도 넘실거렸다》에 실린〈밥값〉중에서 -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마음 다스리기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0 00:35:51
가을밤에 쓰는 편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1 00:25:58
우리 오랜 친구로 남아 있자   new 강아지 11 00:02:54
당신에게 오늘 좋은일이 생길겁니다~   new 강아지 4 00:02:14
화요일 문안편지"사랑하는 동안"   new 강아지 5 00:01:35
당신에게 이런 사랑이고 싶습니다   new 산과들에 24 19.10.22
아침 같은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new 산과들에 21 19.10.22
우리라는 이름의 당신이 좋아요   new 산과들에 22 19.10.22
운명을 개척하다   new 떠도는방랑자 37 19.10.22
귀를 둔하게   new 떠도는방랑자 35 19.10.22
인간의 능력   new 떠도는방랑자 24 19.10.22
같은 색   new 대장장이 29 19.10.22
이 가을에   new (2) 대장장이 50 19.10.22
아름답고 좋은 친구   new (2) 대장장이 121 19.10.22
말의 향기   new (1) 도토리 101 19.10.22
그 고운 얼굴 찌푸리지 마요  file new (2) 하양 151 19.10.22
삶의 단순함에 눈을 뜨라  file new (2) 하양 130 19.10.22
고생들 많으십니다  file new 하양 100 19.10.22
토끼풀의 노래   new (1) 도토리 53 19.10.22
행복해지는 연습   new 네잎크로바 122 19.10.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