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제맹매가
46 산과들에 2017.01.11 20:00:45
조회 1,959 댓글 3 신고

삶과 죽음 갈림길

여기 있음에 두려워하여

나는 간다는 말도

못다 이르고 가는가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여기저기에 떨어지는 나뭇잎처럼

같은 나뭇가지에 나고서도

가는 곳을 모르겠구나

! 극락세계에서 만나볼 나는

도 닦아서 기다리겠다

 

-월명사-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부귀할수록 마음을 다스리라  file new 하양 13 00:26:49
다른 길은 없다  file new 하양 25 00:24:33
세상은 하나의 학교  file new 하양 9 00:23:22
[슬픔] 절친의 죽음..   new (1) 미요맘 18 17.04.23
결과 보다 과정을 즐겨라  file new (2) 뚜르 33 17.04.23
현명한 사람이 되는 조건 일곱가지  file new (4) 뚜르 41 17.04.23
깨어 사는 고독 /이해인  file new (4) 뚜르 35 17.04.23
제 45장  file 모바일등록 new (4) 유비무환 50 17.04.23
* 삶의 기쁨을 찾아 / 김현수 *  file new (3) 마음의글 81 17.04.23
♥ 짝사랑 / 김현수 ♥  file new (2) 마음의글 86 17.04.23
제54장  file 모바일등록 new (2) 유비무환 42 17.04.23
악수   new (4) 도토리 81 17.04.23
닮음   new (3) 도토리 97 17.04.23
목련과 나   new (3) 도토리 91 17.04.23
그대가 무척 보고 싶을 때  file new (4) 토기장이 228 17.04.23
횟집 어항 앞에서   new (2) 산과들에 73 17.04.23
겁난다   new (2) 산과들에 86 17.04.23
천지간   new (3) 산과들에 61 17.04.23
보고 싶은 사람이 있습니다   new (2) 네잎크로바 228 17.04.23
삶에 관한 물음  file new (5) lovely 162 17.04.2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