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제맹매가
48 산과들에 2017.01.11 20:00:45
조회 1,972 댓글 3 신고

삶과 죽음 갈림길

여기 있음에 두려워하여

나는 간다는 말도

못다 이르고 가는가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여기저기에 떨어지는 나뭇잎처럼

같은 나뭇가지에 나고서도

가는 곳을 모르겠구나

! 극락세계에서 만나볼 나는

도 닦아서 기다리겠다

 

-월명사-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럴 걸 왜 이별을 하나   new 산과들에 3 13:34:05
그여자   new 산과들에 1 13:33:28
사랑   new 산과들에 3 13:33:04
첫눈 오는 날 만나자  file new lovely 27 11:19:06
이별이 가슴 아픈 까닭  file new lovely 34 11:19:03
11월의 노래  file new lovely 21 11:19:00
가슴에 내리는 비  file new 스텔라 26 10:14:47
바람이 참 좋은 날  file new 스텔라 23 10:11:59
겨울 사랑  file new 스텔라 26 10:10:54
♡ 눈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new 청암 27 10:08:43
행복을 맛볼 줄 아는 삶   new 명암 69 08:14:09
가을은 그런 계절인 모양이다   new 명암 26 08:14:04
가을은 사랑의 집입니다   new (1) 명암 29 08:13:55
가을이 아름다운 이유   new 네잎크로바 42 07:36:00
처음부터  file new (1) hek5678 51 07:06:13
달동네 /이상국   new 뚜르 26 06:40:34
영원한 산  file new 뚜르 43 06:40:34
남의 잘못에 대해 관용하라  file new 뚜르 52 06:40:30
★ 淸湖 이철우/ 불통[不通]  file new 캐시비 24 05:59:43
★ 紅衣 곽재욱/ 생각이 깊으면 밤이 짧다  file new 캐시비 40 05:52: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