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제맹매가
48 산과들에 2017.01.11 20:00:45
조회 1,968 댓글 3 신고

삶과 죽음 갈림길

여기 있음에 두려워하여

나는 간다는 말도

못다 이르고 가는가

어느 가을 이른 바람에

여기저기에 떨어지는 나뭇잎처럼

같은 나뭇가지에 나고서도

가는 곳을 모르겠구나

! 극락세계에서 만나볼 나는

도 닦아서 기다리겠다

 

-월명사-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성의 산물  file new 하양 27 00:18:43
행복을 누릴 자격이 없다  file new (1) 하양 34 00:17:45
감사에서 만족이 온다  file new 하양 36 00:16:41
♥ 가을 여행 / 김현수 ♥  file new 마음의글 65 17.09.24
그리움   new (2) 산과들에 51 17.09.24
나를 향해 절반만 다가오겠어요?   new 산과들에 32 17.09.24
당신이 아니더면   new 산과들에 26 17.09.24
낯선 곳   new 교칠지심 27 17.09.24
괜찮아   new 교칠지심 28 17.09.24
지혜를 얻는 방법   new 교칠지심 26 17.09.24
칭찬 하세요  file new (1) lovely 88 17.09.24
친구야 우리가 살아봐야 얼마나 살수있겠는가!!  file new (1) lovely 95 17.09.24
모든 것은 하나부터 시작합니다  file new (1) lovely 69 17.09.24
- 참깨를 털면서 -  file new (2) ㅎГ얀그ㄹi.. 343 17.09.24
꽃물   new (1) 도토리 40 17.09.24
꽃잎의 노래   new (2) 도토리 55 17.09.24
소크라테스의 사과   new (4) 명암 125 17.09.24
자신의 부족함을 인정한 결과   new (3) 명암 125 17.09.24
가을처럼 깊어 가는 사랑   new (4) 명암 183 17.09.24
해맑은 코스모스 - 예향 박소정   new (3) 새벽이슬 79 17.09.24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