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커피 한잔의 여유
바람의 향기 2012.07.27 19:05:46
조회 6,362 댓글 10 조회 3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커피 한잔의 여유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것을 잊고 산다.
아니, 잃으면서 살아간다는 표현이 맞을지도 모른다.
속박되어지는 시간 속에서 바쁘게 지나가는 일상들.
잊지 않으면 얻을 수 없는 것이 현실인가 보다.


삶을 산다는 것은
계속해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이고
계속해서 사람들을 잊을 수 있다는 것이고
계속해서 사람들을 잃을 수 있다는 것이지만
할 수 있다면 나는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싶고
그 사람들을 잊고 싶지도 잃고 싶지도 않다.


나는 사람들을 그리워하고 있다.
이제까지 만났던 사람들을 그리워하고
지금 만나는 사람들을 그리워하고
앞으로 만날 사람들을 그리워할 것이다.


따뜻한 커피 한잔이 그리움을 불러오는 이 시간,
창 넓은 카페에서 친구와 나누던 커피가 생각난다.
무슨 이야기를 주고받았는지 기억이 없지만
지금은 어디서 어떻게 지내는지
그 친근했던 얼굴이 낯설게만 다가온다.


- 김성문 님, '커피 한잔의 여유' 중에서 -

 

 

 
좋아요 36
베스트글 추천
바람의 향기님의 보유뱃지
  • 처음봬요
  • 소치올림픽2014
  • 낙엽
  • 송편
  • 광복절
  • 현충일
  • 어린이날
  • 벚꽃
  • EZ출석부 개근
  • 2013 계사년
  • 첫눈
  • 크리스마스
  • 이야기 포켓북
  • 난상토크
  • 가을
  • 뱃지30
  • 펀펀선거
  • 소식쪽지수신
  • 한글날
  • 커뮤니티
  • 새벽반
  • 2012 추석
  • 베스트선정
  • SNS연결
  • 만개의 맛집/여행
  • 맛집리뷰
  • 모바일 수다방
  • 소비자
  • 아이와 나들이
  • 알뜰하게사는법
  • 30대들의 공감
  • 연속7
  • 힘을내자! 직장생활
  • 덧글동감
  • 우리집 꾸미기
  • 일요일
  • 토요일
  • 중복
  • 예쁜아이 선발대회
  • 글좋아요
  • 한줄공감글
  • 오늘의미션
  • 레터수신
  • 40대들의세상
  • 덧글쓰기10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필독] 좋은글 저작권 관련 안내입니다.  (5)
공지 * 좋은 글 방에 올려지는 글 중에는 *  (2) 마음의글 1,108 14.04.01
눈물  file new 기연 68 06:33:58
** 서로가 서로에게 **   new 청암 100 06:06:11
인간. 행복하기 위해 태어난 존재  (1) new 기연 59 05:43:51
희망가   new 도토리 78 01:23:55
닫는 곳곳마다 기적을...  file 모바일등록 new heran78 250 01:12:21
◐ 사랑하는 그대가 있어 // 김홍성  file new 푸른풀밭 175 00:57:29
짝사랑   모바일등록 new 글귀야. 138 14.04.17
천천히걸어도   모바일등록 new 수레의바퀴 187 14.04.17
인생은 여행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279 14.04.17
난 이런 사람이 좋아요.- 부산 고구려 한사장   new 줄리앙 329 14.04.17
마음을 다스리는 글  file (2) new 장미~♥ 845 14.04.17
신록도 멈추던 날/ 향린 박미리  file new 장미~♥ 425 14.04.17
흔적이 남는 인생  file (2) new 장미~♥ 495 14.04.17
♣ 아름다운 꿈은 생명의 양식 ♣   new 이상화 230 14.04.17
무감촉의 발자취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225 14.04.17
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다 - '세월호' 참사에서 계..  (2) new 도토리 142 14.04.17
길 위에서   new 노영민 194 14.04.17
기적을 바랄 뿐입니다  file (5)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945 14.04.17
그대가 당신인가요.   new 노영민 540 14.04.17
중년엔 이런 삶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채시인   new 소나무 600 14.04.17
글쓰기
 
전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