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그리운 이름하나
12 소녀짱 2012.07.20 13:32:44
조회 6,375 댓글 25 신고





내 마음에
그리운 이름하나 품고
살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합니까

눈을 감으면 더 가까이 다가와
마구 달려가 내 가슴에
와락 안고만 싶은데
그리움으로만 가득 채웁니다.

그대만 생각하면
삶에 생기가 돌고
온몸에 따뜻한 피가 돕니다.
그대만 생각하면
가슴이 찡하고
보고픔에 울컥 눈물이 납니다.

세월이 흐른다해도
쓸쓸하지만은 않습니다.
내 가슴에 그리운 이름 하나 늘
살아 있음으로 나는 행복합니다.


          글: 용혜원님
37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갈채 / 강해산  file new 부산호박 9 00:51:07
우박 / 정호승  file new 부산호박 10 00:51:04
웃음 비 / 윤보영  file new 부산호박 15 00:50:58
♧ 가벼히 / 서정주 ♧  file new 부산아놀자 26 00:09:47
♧ 윤동주 의 서시 / 정호승 ♧  file new 부산아놀자 35 00:09:44
♧ 한 해가 저물어가는 이즈음 .... / 곽재구 ♧  file new 부산아놀자 27 00:09:39
♣ 사랑과 희망의 거리 / 김소연  file new (1) 토기장이 15 16.12.08
아름다운 대한민국   new (2) 서석 30 16.12.08
우리가 망쳐버린 것들   new 산과들에 26 16.12.08
하늘에 작은 새가 사라진 날   new 산과들에 15 16.12.08
  new (1) 산과들에 19 16.12.08
♥ 내 오지랖 ♥  file new (2) 마음의글 84 16.12.08
♣ 눈동자가 바뀌었네 // 유안진  file new (1) 토기장이 41 16.12.08
사랑은 피지않고 시들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티쳐다 83 16.12.08
성공을 마음속에 간직하라  file new (2) 뚜르 48 16.12.08
인생은 변화무상하다 / 최유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글고운uj 100 16.12.08
♥ 너를 기다리고 있다 // 용혜원  file new (1) 토기장이 105 16.12.08
바람에게   new (1) 도토리 38 16.12.08
수능 만점자의 비결  file new 슈가링 189 16.12.08
스님과 과부(펌)   new (1) 백두산 113 16.12.0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