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그리운 이름하나
12 소녀짱 2012.07.20 13:32:44
조회 6,292 댓글 25 신고





내 마음에
그리운 이름하나 품고
살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합니까

눈을 감으면 더 가까이 다가와
마구 달려가 내 가슴에
와락 안고만 싶은데
그리움으로만 가득 채웁니다.

그대만 생각하면
삶에 생기가 돌고
온몸에 따뜻한 피가 돕니다.
그대만 생각하면
가슴이 찡하고
보고픔에 울컥 눈물이 납니다.

세월이 흐른다해도
쓸쓸하지만은 않습니다.
내 가슴에 그리운 이름 하나 늘
살아 있음으로 나는 행복합니다.


          글: 용혜원님
37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스타일, 리빙, 다이어트, 좋은글]게시판 통합 및 부분 개편 안내
크리스마스에 함께하고픈 연예인 말하고 상품권 받자!!  (25)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3)
♣♧ 늦가을 11월의 첫발! ♧♣  file new 52 10:07:44
당신이 참 좋습니다 / 김정한  file new wjdehdwls 92 09:31:50
사람들의 눈빛에서   new 청암 104 07:09:18
~행운을 부르는 9가지 습관~   new 포비 188 06:53:54
11월  file new 들까치 321 05:19:01
우리의 만남은 ˚♡。/ 詩. 용혜원  file new (1) Blueming 346 02:14:38
'그냥' 이라는 말  file new 꿈드림 >.< 60 01:40:37
자연과 사람   new 도토리 104 00:52:32
사랑의 눈길   new 도토리 167 00:36:08
참는 당신이 참 아름답습니다   new 네잎크로바 391 14.10.31
★ 꿈을 위한 변명 // 이해인   new 토기장이 183 14.10.31
♣ 꿈은 깨어지고 // 윤동주  file new 토기장이 230 14.10.31
외로운 날 떠난다   new 꽃피다 252 14.10.31
마음과 마음을 이어 - 고윤석  file new 바다노을 462 14.10.31
은 행 잎   new 이상화 195 14.10.31
아름다운 동행을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561 14.10.31
강물   new 도토리 158 14.10.31
<늦가을 시 모음> 윤수천의 '늦가을 들판에서' 외   new 도토리 66 14.10.31
◈ 고향 난초 // 미당(未當) 서정주  file new 토기장이 197 14.10.31
늦가을   new 도토리 222 14.10.3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