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비를 맞으며 ----서정윤
17 허수아비 2012.07.18 14:02:53
조회 1,407 댓글 0 신고

비를 맞으며

살아 있다는 것으로 비를 맞는다
바람조차 낯선 거리를 서성이며
앞산 이마에 젖는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보리의 눈물이 그칠 때까지
태양은 숨어 있고
남루한 무거워진다

숨어 있는 곳을 찾아
바람에 치이는 구름 낮은 자리에
우리는 오늘도 서 있고
오늘만은 실컷 울어도 좋으리
오늘만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땅의 주인이 되어 닜지 목한
보리 이삭이 맞혀지고
편히 잠들지 못하는

먼저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며
비는 떨어지고 있다
마음에도 젖지 않는 빗물이
신암도 하수구에서
가난이 녹은 눈물이 지워지고 있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맡겨두자 하늘조차도.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나이를 이해할 수 있다면  file new 하양 19 00:45:12
여유  file new 하양 15 00:44:10
육체의 주인, 마음을 수련하기  file new 하양 21 00:41:30
다시 태어난다면  file new 스텔라 32 00:31:27
내 목숨 꽃 지는 날까지  file new 스텔라 34 00:30:17
고통이 주는 선물  file new 스텔라 21 00:29:22
한 사람 – 생일 축시   new (1) 도토리 67 17.01.19
나는 아름답다   new (1) 산과들에 54 17.01.19
광야의 자식, 온실의 자식   new (1) 산과들에 46 17.01.19
아버지   new (2) 산과들에 60 17.01.19
그냥 니 생각이 난다   new (1) 솔새 90 17.01.19
딸에게   new (1) 도토리 50 17.01.19
껍데기에 매달려 중요한 것을 잃는 경우   new (1) 자몽 85 17.01.19
바람개비   new (1) 자몽 46 17.01.19
산조팝나무 꽃   new (1) 자몽 34 17.01.19
하얀생각  file new (1) 토기장이 81 17.01.19
살다보면 만나지늠 인연중에   new (1) 네잎크로바 430 17.01.19
임태주 시인의 어머니가 쓴 편지  file new (1) 아싸가홀이 243 17.01.19
행복하여 // 김소연  file new (1) 토기장이 153 17.01.19
부모님의 기도  file new (1) 토기장이 359 17.01.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