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비를 맞으며 ----서정윤
17 허수아비 2012.07.18 14:02:53
조회 1,408 댓글 0 신고

비를 맞으며

살아 있다는 것으로 비를 맞는다
바람조차 낯선 거리를 서성이며
앞산 이마에 젖는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보리의 눈물이 그칠 때까지
태양은 숨어 있고
남루한 무거워진다

숨어 있는 곳을 찾아
바람에 치이는 구름 낮은 자리에
우리는 오늘도 서 있고
오늘만은 실컷 울어도 좋으리
오늘만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땅의 주인이 되어 닜지 목한
보리 이삭이 맞혀지고
편히 잠들지 못하는

먼저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며
비는 떨어지고 있다
마음에도 젖지 않는 빗물이
신암도 하수구에서
가난이 녹은 눈물이 지워지고 있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맡겨두자 하늘조차도.
1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운을 부르는 여덟 가지 습관   new 교칠지심 21 10:50:39
바닥이란 말  file new 뚜르 13 10:47:32
용서하고, 용서를 구하세요  file new 뚜르 14 10:47:24
용기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file new 뚜르 10 10:47:20
상대방이 되어보는 것   new 교칠지심 10 10:43:57
눈에 보이지 않는 것   new 교칠지심 17 10:41:03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할 것  file new 최강긍정의힘 56 09:58:10
잘 이겨 낼 거라 믿어요  file new 최강긍정의힘 34 09:57:56
얼음꽃  file new (1) 최강긍정의힘 30 09:57:42
사랑  file new 스텔라 38 09:49:36
기대어 울 수 있는 한 가슴  file new 스텔라 23 09:48:31
바닥에 대하여  file new 스텔라 28 09:46:40
착한 것도 병이다  file new (1) 4uhappy 69 08:13:50
뜨거워야 움직이고 미쳐야 내 것이 된다  file new 4uhappy 57 08:13:37
흉터까지 끌어안는 삶을 선택하라  file new 4uhappy 57 08:13:23
영혼의 안부   new 도토리 23 08:10:46
대가다  file new hekk5690 37 07:08:16
★ 솔거 최명운/ 은밀한 비밀 무덤까지  file new (1) 캐시비 57 06:32:59
겨울밤의 기도 / 정유찬  file new 부산아저씨 73 06:29:05
그 죄 없었다면 / 박선희  file new 부산아저씨 50 06:29:0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