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비를 맞으며 ----서정윤
17 허수아비 2012.07.18 14:02:53
조회 1,320 댓글 0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비를 맞으며

살아 있다는 것으로 비를 맞는다
바람조차 낯선 거리를 서성이며
앞산 이마에 젖는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보리의 눈물이 그칠 때까지
태양은 숨어 있고
남루한 무거워진다

숨어 있는 곳을 찾아
바람에 치이는 구름 낮은 자리에
우리는 오늘도 서 있고
오늘만은 실컷 울어도 좋으리
오늘만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땅의 주인이 되어 닜지 목한
보리 이삭이 맞혀지고
편히 잠들지 못하는

먼저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며
비는 떨어지고 있다
마음에도 젖지 않는 빗물이
신암도 하수구에서
가난이 녹은 눈물이 지워지고 있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맡겨두자 하늘조차도.
좋아요 15
베스트글 추천
허수아비님의 보유뱃지 43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이지데이 빵터짐 서포터즈 1기 모집!  (60)
공지 [이벤트] 집밥 자랑하고 아이스크림 먹자!  (31)
공지 [필독]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
공지 *- 게시물과 덧글(숨김 ,삭제)-*  (20) 15  마음의글 7,706 14.04.01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 詩 김재진  file new 9 별바라기 27 22:39:14
♥ 왜 그럴까, 우리는 // 이혜인  file new 10 푸른꽃밭 166 20:04:34
나이가 들어도 아름다운 삶  (1) new 12 네잎크로바 236 18:52:24
너에게 무엇을 주랴 // 김용화   모바일등록 new 8 나마스떼 135 18:33:30
오수의 메아리(자작)   new 5 샛별 98 18:02:25
가~하 사랑고백법   new 10 하얀해돌이 185 16:58:56
★침묵 속으로 들어가면★  file 모바일등록 new 44 장미~♥ 292 16:01:13
너무 아픈 우리 이별 / 김정한  file (1) new 11 wjdehdwls 267 15:30:03
아무도 우리에게 사랑을 가르쳐주지 않았다..  file (2) 모바일등록 new 44 장미~♥ 262 15:26:54
♣ 커피 한 잔 // 용혜원  file new 10 푸른꽃밭 276 15:11:55
모두 잘 견디고 계신가요?"  file 모바일등록 new 44 장미~♥ 277 15:07:37
◑ 밤하늘 임의 속삭임 ♡*  file (2) new 20  319 11:44:53
  엄마와 분꽃 -이해인-  file (1) new 6 솔바람 370 11:12:14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되자  (1) new 21 이상화 646 10:22:20
너를 사랑한다는 것은 / 김정한  file new 11 wjdehdwls 500 09:30:24
  모든일은 순서를 지켜야  (6) new 13 기연 433 09:26:59
내가 가진 것   new 10 김용수 383 08:39:59
지금 손에 쥐고 있는 시간이 인생이다  file new 7 사과마미 679 07:55:53
당신을 사랑하는 가시나무새가 있습니다.  file new 8 내게도사랑이 353 07:32:56
  ** 화목한 가정 **  (4) new 16 청암 471 05:21:4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