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비를 맞으며 ----서정윤
17 허수아비 2012.07.18 14:02:53
조회 1,387 댓글 0 신고

비를 맞으며

살아 있다는 것으로 비를 맞는다
바람조차 낯선 거리를 서성이며
앞산 이마에 젖는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보리의 눈물이 그칠 때까지
태양은 숨어 있고
남루한 무거워진다

숨어 있는 곳을 찾아
바람에 치이는 구름 낮은 자리에
우리는 오늘도 서 있고
오늘만은 실컷 울어도 좋으리
오늘만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땅의 주인이 되어 닜지 목한
보리 이삭이 맞혀지고
편히 잠들지 못하는

먼저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며
비는 떨어지고 있다
마음에도 젖지 않는 빗물이
신암도 하수구에서
가난이 녹은 눈물이 지워지고 있다
 이제그만
흘러가는 대로맡겨두자 하늘조차도.
1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주는 것은 아름답다   new 라벤더1 15 13:08:15
☆ 삶과 죽음 / 윤동주  file new 토기장이 14 12:22:34
실력으로 말하자   new 이현경 25 12:21:53
냄비와 무쇠솥   new 이현경 28 12:09:30
부모와 자식의 관계는 영원히 남아서   new 이현경 32 12:00:36
◎ 자화상 / 서정주  file new 토기장이 29 11:28:57
사랑으로 풀어야 할 일..  file 모바일등록 new 삼육구 144 10:53:08
◆ 밤을 잊은 그대에게 / 박시하  file new 토기장이 61 10:14:37
아직은 젊은 오빠이고 싶다.  file 모바일등록 new 삼육구 157 09:55:11
마주 서야 보인다   new (4) 라벤더1 167 09:15:42
● 詩 김학주/ 사랑할 수만 있다면  file new 1ezday1 119 08:50:52
● 詩 고정희/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  file new 1ezday1 71 08:45:15
● 詩 윤준경/ 물의 상처  file new 1ezday1 36 08:43:48
퇴계 이황의 수신십훈   new Mr112 103 08:34:43
삼건 ( 三愆   new Mr112 86 08:34:07
우선 나부터 바로 세우자   new Mr112 74 08:33:31
♥ 이런 여인 어디 없나요 ♥  file 모바일등록 new 삼육구 343 08:11:35
침묵과 말 사이에서  file new 뚜르 139 07:59:03
다시 사랑하고 싶다   new 라벤더1 151 07:51:41
민들레 사탕 풍선  file new 뚜르 59 07:50:5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