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눈물 (자작글)
7 키스 2012.07.01 00:23:00
조회 1,540 댓글 4 신고




                     아무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내요........

                      괜시리 서럽고  괜시리 울적해 지는게 .....
                       무슨일이 생긴것도 아닌대두........

                       작은거  하나 하나에  서운하기도 미워지기도
                         하는거  그런게  사랑은 아닐진데.......

                       괜시리  온 몸에 힘이 빠져 버리는거 같아서리
                         짝사랑이  참 아픈거라는거 또 한번 실감을 ㅠㅠ

                       비가  오락 가락 해서  더 기운이 빠져 버렸는지 몰라
                          아직도 여전히 비가 싫은 아가 거든.......

                          그냥  오늘은  날 보고 웃어주던  아저씨 모습이
                            마음 속에  그렇게 그리 그려진 날이었다고.........

                        왜냐고  묻지는 말아줄래요^^
                           궂이 물어 오시면 딱히 대답할게 생각이 나질 않거든..

                         그냥  날 보고 웃어 주던 아저씨가 생각이 났고
                            그 기억속에서  그냥  슬픈  눈동자에 눈물이 고였을뿐
                     
20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운명처럼 당신을 만나  file new 가끔가끔 39 12:22:47
천생의 속삭임이고 싶어요  file new 가끔가끔 30 12:04:20
황금빛 볏단   new 산과들에 10 12:03:30
산과 바다   new 산과들에 8 12:00:03
기쁨   new 산과들에 11 11:57:31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 것  file new 솔방울송 49 11:27:41
♧ 겨울 사랑 / 박노해 ♧  file new 부산아놀자 27 11:25:07
♧ 거친 삶 / 소천 ♧  file new 부산아놀자 23 11:24:59
♧ 12 월의 기도 / 목필균 ♧  file new 부산아놀자 24 11:24:53
◈ 당신 때문에 행복한걸요 ◈  file new 솔방울송 40 11:24:39
세상에 버려진 주소 / 이양우  file new 부산호박 50 10:14:46
12 월 / 오세영  file new 부산호박 59 10:14:45
산다는 것은 기다림과 여행하는 것이다. / 김정한  file new 부산호박 48 10:14:39
♤ 정의는 미덕의 으뜸이다   new 청암 40 09:09:37
약국 문 못 닫는 약사  file new 뚜르 98 07:56:26
스며드는 것 /안도현  file new 뚜르 64 07:56:20
말하는 나뭇잎 /소천  file new 뚜르 55 07:56:15
행동만으로도  file new 다올g 81 07:21:40
● 詩 용혜원/ 가장 외로운 날엔  file new ㅣezdayㅣ 87 05:59:14
● 詩 오광수/ 그런 사람과 걷고 싶다  file new ㅣezdayㅣ 70 05:56:3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