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눈물 (자작글)
7 키스 2012.07.01 00:23:00
조회 1,465 댓글 4 신고




                     아무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내요........

                      괜시리 서럽고  괜시리 울적해 지는게 .....
                       무슨일이 생긴것도 아닌대두........

                       작은거  하나 하나에  서운하기도 미워지기도
                         하는거  그런게  사랑은 아닐진데.......

                       괜시리  온 몸에 힘이 빠져 버리는거 같아서리
                         짝사랑이  참 아픈거라는거 또 한번 실감을 ㅠㅠ

                       비가  오락 가락 해서  더 기운이 빠져 버렸는지 몰라
                          아직도 여전히 비가 싫은 아가 거든.......

                          그냥  오늘은  날 보고 웃어주던  아저씨 모습이
                            마음 속에  그렇게 그리 그려진 날이었다고.........

                        왜냐고  묻지는 말아줄래요^^
                           궂이 물어 오시면 딱히 대답할게 생각이 나질 않거든..

                         그냥  날 보고 웃어 주던 아저씨가 생각이 났고
                            그 기억속에서  그냥  슬픈  눈동자에 눈물이 고였을뿐
                     
20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봄날   new 라벤더1 20 14:43:58
투덜대기 전에 나 먼저 살피세요  file 모바일등록 new (1) 140자좋은글 51 14:11:47
사랑에도 오류가 있기에  file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63 14:10:25
결사람을 사랑하세요  file 모바일등록 new 140자좋은글 36 14:07:13
글로 만난 소중한 인연.!!!   new 98 13:36:10
봄 노래   new 도토리 34 13:35:20
거울 속 나는 누구인가?  file new 心 淸 淨 39 13:24:05
(감동) 진정한 부자   new 이지데이 88 11:19:46
(감동) 딸 바보였던 외할아버지   new 이지데이 62 11:18:01
한송이 그대  file 모바일등록 new (1) 소나무한그루 118 10:42:54
제목 : 이렇게 너만을 사랑할께   new A마TO왕Z 119 10:04:16
제목 : S.N.S   new (6) A마TO왕Z 118 09:46:56
내 가슴에 그대를 안고.!!!   new 351 09:15:36
♧ 중년이란 여행길을 떠나 봅니다 ♧  file new 마음화백 252 09:07:41
아주 작은 일들에 대해 감동훈련을 하는 것이지요../김정운  file new 다올g 198 08:35:10
아이를 위한 시   new (1) 광솔 113 08:12:57
자신의 밥을 내어주는 따뜻한 모습   new (1) 뚜르 181 07:44:43
♣ 詩 우리가 가난한 연인이었을 때/ 이근화  file new 가람슬기 94 07:23:40
♣ 詩 헛되고 헛된 것/ 조병화  file new 가람슬기 113 07:21:41
당신이 라이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습니까?  file new 영어비빔밥 99 07:21: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