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우리가 잊고있었던 사실들.
3 꿈꾸는 2012.06.30 23:52:08
조회 1,775 댓글 0 신고

   
      




   

나는 하느님과 인터뷰 하는 꿈을 꾸었다.


하느님께서 물으셨다.

 

"그래, 나와 인터뷰하고 싶다고?"

 

"예, 시간이 허락하신다면요"


하느님께서 미소 지으셨다.

 

"내 시간은 영원이니라. 뭘 묻고 싶으냐?"

 

"인간에게서 가장 놀랍게 여기시는 점은 어떤 것들이에요?"


하느님께서 대답하셨다.

 

"어린 시절이 지루하다고 안달하며 서둘러 어른이 되려는 것,


그리고 어른이 되면 다시 어린애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것,


돈을 벌기 위해 건강을 해치고 나서는


그 돈을 잃어버린 건강을 되찾기 위해 다 써버리는 것,


결국 현재에도 미래에도 살지 못하는 것,


결코 영원토록 죽지 않을 것처럼 살다가는,


마침내 전혀 인생을 살아본 적이 없는 것처럼


무의미하게 죽어 가는 것이란다."

 

하느님께서 내 손을 잡으셨다.


그렇게 한 동안 말이 없었다.


내가 다시 여쭈었다.


"저희들의 어버이로서 자녀들에게 주시고 싶은 인생의 교훈은 무엇인가요?"

 

"누군가 억지로 너를 사랑하게 할 수는 없는 법이니


오직 너 스스로 사랑 받는 존재가 되는 수밖엔 없다는 사실을


배워야 하느니라.


남과 자신을 비교하는 일은 좋지 않다는 것과,


용서를 실천함으로써 용서하는 법을 배워야 하느니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데는 단 몇 초 밖에 걸리지 않지만,


그 상처를 치유하는 데는 여러 해가 걸린다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가장 많이 가진 자가 부자가 아니라,


최소한의 것만 필요한 사람이 진정한 부자라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극진히 사랑하면서도


그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느니라.


두 사람이 똑같은 것을 바라보더라도


서로 다르게 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서로 용서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너 자신을 용서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시간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밖에 또 들려주실 말씀이 있나요?"


내가 겸손하게 여쭙자 하느님께서 미소 지으며 말씀하셨다.

 


"늘 명심하여라. 내가 여기 있다는 사실을, 언제까지나."





 

 

 

17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희망의 결실  file new 하양 11 00:30:28
마음의 문을 닫고  file new 하양 10 00:27:06
부자가 불안해 하는 이유  file new 하양 5 00:25:53
세상에서 가장 깨지기 쉬운 것  file new 봄봄봄이요 48 16.05.30
눈물의 하얀 와이셔츠   new 이현경 21 16.05.30
아라리 아라리 정선 아라리- 류윤모   new 나스타샤 42 16.05.30
수렴 바다에 가서/ 류윤모   new 나스타샤 68 16.05.30
신발   new 산과들에 37 16.05.30
너를 생각하는 것이 나의 일생이었지   new 산과들에 54 16.05.30
수건   new 산과들에 19 16.05.30
인생은 음미하는 여행이다   new 네잎크로바 71 16.05.30
성공을 위한 몸관리 10계명  file 모바일등록 new 매일매일좋은.. 122 16.05.30
오줌   new 도토리 47 16.05.30
♥ 마음으로 가까운 사랑 ---  file new 토기장이 339 16.05.30
♣ 사랑의 기쁨 - 이해인  file new (1) 토기장이 221 16.05.30
영혼의 안부   new 도토리 107 16.05.30
◈ 그대가 무척 보고 싶을 때 // 용혜원  file new 토기장이 215 16.05.30
슬기롭게 사는길.!!!   new gaja438 294 16.05.30
새와 사람   new 도토리 93 16.05.30
아직 내게 남아 있는 그 소중한..  file new 열매달 241 16.05.3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