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우리가 잊고있었던 사실들.
3 꿈꾸는 2012.06.30 23:52:08
조회 1,788 댓글 0 신고

   
      




   

나는 하느님과 인터뷰 하는 꿈을 꾸었다.


하느님께서 물으셨다.

 

"그래, 나와 인터뷰하고 싶다고?"

 

"예, 시간이 허락하신다면요"


하느님께서 미소 지으셨다.

 

"내 시간은 영원이니라. 뭘 묻고 싶으냐?"

 

"인간에게서 가장 놀랍게 여기시는 점은 어떤 것들이에요?"


하느님께서 대답하셨다.

 

"어린 시절이 지루하다고 안달하며 서둘러 어른이 되려는 것,


그리고 어른이 되면 다시 어린애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것,


돈을 벌기 위해 건강을 해치고 나서는


그 돈을 잃어버린 건강을 되찾기 위해 다 써버리는 것,


결국 현재에도 미래에도 살지 못하는 것,


결코 영원토록 죽지 않을 것처럼 살다가는,


마침내 전혀 인생을 살아본 적이 없는 것처럼


무의미하게 죽어 가는 것이란다."

 

하느님께서 내 손을 잡으셨다.


그렇게 한 동안 말이 없었다.


내가 다시 여쭈었다.


"저희들의 어버이로서 자녀들에게 주시고 싶은 인생의 교훈은 무엇인가요?"

 

"누군가 억지로 너를 사랑하게 할 수는 없는 법이니


오직 너 스스로 사랑 받는 존재가 되는 수밖엔 없다는 사실을


배워야 하느니라.


남과 자신을 비교하는 일은 좋지 않다는 것과,


용서를 실천함으로써 용서하는 법을 배워야 하느니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데는 단 몇 초 밖에 걸리지 않지만,


그 상처를 치유하는 데는 여러 해가 걸린다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가장 많이 가진 자가 부자가 아니라,


최소한의 것만 필요한 사람이 진정한 부자라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극진히 사랑하면서도


그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느니라.


두 사람이 똑같은 것을 바라보더라도


서로 다르게 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서로 용서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너 자신을 용서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시간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밖에 또 들려주실 말씀이 있나요?"


내가 겸손하게 여쭙자 하느님께서 미소 지으며 말씀하셨다.

 


"늘 명심하여라. 내가 여기 있다는 사실을, 언제까지나."





 

 

 

1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마음의눈   new 지환빠 17 02:53:43
즐거운 인생의 식탁에서  file new 가끔가끔 19 02:04:43
그대는 왠지 느낌이 좋습니다  file new 가끔가끔 24 01:54:54
슬픈 사랑의 연가  file new (1) lovely 52 00:24:28
겨울 여행  file new lovely 39 00:24:23
함박눈  file new lovely 34 00:24:11
사랑  file new 하양 35 00:10:53
실패해도 괜찮습니다  file new 하양 19 00:09:40
참 좋은 아침  file new 하양 24 00:08:30
와로울 때 누군가 곁에 있어준다면  file new 토기장이 43 17.12.11
불평? 노력!   new soojee 25 17.12.11
도끼날 세우기   new soojee 26 17.12.11
'한계'라는 것   new soojee 27 17.12.11
♥ 겨울이 오면 / 김현수 ♥  file new (4) 마음의글 120 17.12.11
밥 생각  file new (1) 토기장이 51 17.12.11
창살에 햇살이   new 산과들에 41 17.12.11
그믐   new 산과들에 22 17.12.11
민들레꽃   new 산과들에 24 17.12.11
선택   new 도토리 33 17.12.11
겨울 골짝에서  file new 토기장이 55 17.12.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