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우리가 잊고있었던 사실들.
3 꿈꾸는 2012.06.30 23:52:08
조회 1,788 댓글 0 신고

   
      




   

나는 하느님과 인터뷰 하는 꿈을 꾸었다.


하느님께서 물으셨다.

 

"그래, 나와 인터뷰하고 싶다고?"

 

"예, 시간이 허락하신다면요"


하느님께서 미소 지으셨다.

 

"내 시간은 영원이니라. 뭘 묻고 싶으냐?"

 

"인간에게서 가장 놀랍게 여기시는 점은 어떤 것들이에요?"


하느님께서 대답하셨다.

 

"어린 시절이 지루하다고 안달하며 서둘러 어른이 되려는 것,


그리고 어른이 되면 다시 어린애로 돌아가고 싶어하는 것,


돈을 벌기 위해 건강을 해치고 나서는


그 돈을 잃어버린 건강을 되찾기 위해 다 써버리는 것,


결국 현재에도 미래에도 살지 못하는 것,


결코 영원토록 죽지 않을 것처럼 살다가는,


마침내 전혀 인생을 살아본 적이 없는 것처럼


무의미하게 죽어 가는 것이란다."

 

하느님께서 내 손을 잡으셨다.


그렇게 한 동안 말이 없었다.


내가 다시 여쭈었다.


"저희들의 어버이로서 자녀들에게 주시고 싶은 인생의 교훈은 무엇인가요?"

 

"누군가 억지로 너를 사랑하게 할 수는 없는 법이니


오직 너 스스로 사랑 받는 존재가 되는 수밖엔 없다는 사실을


배워야 하느니라.


남과 자신을 비교하는 일은 좋지 않다는 것과,


용서를 실천함으로써 용서하는 법을 배워야 하느니라.


사랑하는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데는 단 몇 초 밖에 걸리지 않지만,


그 상처를 치유하는 데는 여러 해가 걸린다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가장 많이 가진 자가 부자가 아니라,


최소한의 것만 필요한 사람이 진정한 부자라는 것을 배워야 하느니라.


극진히 사랑하면서도


그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모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하느니라.


두 사람이 똑같은 것을 바라보더라도


서로 다르게 볼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서로 용서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고,


너 자신을 용서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하느니라."

 


"시간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밖에 또 들려주실 말씀이 있나요?"


내가 겸손하게 여쭙자 하느님께서 미소 지으며 말씀하셨다.

 


"늘 명심하여라. 내가 여기 있다는 사실을, 언제까지나."





 

 

 

1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file new 풀피리 8 11:10:47
맛 있는 말 * 멋있는 말  file new 토기장이 8 11:05:01
당신은 선물입니다  file new 풀피리 5 11:02:07
[오늘의 좋은글] 진정한 나 되기  file new 책속의처세 6 11:01:26
돌아와 보는 밤  file new 풀피리 6 10:58:43
♧ 오월의 주인공 ♣  file new 6 10:54:55
좋은글  file new 날마다 행복 4 10:51:53
당신을 알고부터 시작된 행복  file new 날마다 행복 25 10:39:33
삶이란  file new 날마다 행복 18 10:33:30
가난한날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new 러브엔젤하준.. 17 10:23:31
마음  file 모바일등록 new 러브엔젤하준.. 9 10:23:14
사랑의  file 모바일등록 new 유비무환 16 10:16:58
부모는  file 모바일등록 new 유비무환 15 10:08:13
현명한  file 모바일등록 new (2) 유비무환 22 10:04:12
♥ 그것이 가족이다   new (2) 청암 27 09:31:15
태양과 희망   new 도토리 18 09:28:55
그리운 이름 하나  file new 스텔라 34 09:26:04
당신과 가는 길  file new 스텔라 28 09:25:10
다가온 인연은 소중하게  file new 스텔라 40 09:24:05
태양   new 도토리 12 09:01:3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