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때론 흔들려보고 싶다.
9 온유 2012.06.17 19:20:06
조회 1,480 댓글 0 신고
 
사람 마음이 참 이상하다.
보면 싫은척, 안보면 또 궁금해져서
보고 싶구.

뭔가 무슨 변덕같은 마음 이란 말야?
참, 불혹의 나이에 나에게도
이런 요상한 맘이 들지
누가 알았단가~

난 끝임없이 관심받길 원하는지도 모른다.
애정 결핖인가?

지금 내 상태는 마니  외롭지
인정할수 밖에 없는 현실이
내 앞에 있으니까...

현실을 피하고, 싶지는 않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힘든다.

언제쯤 완전히 내려놓고, 지낼수 있을까?
내 자신 에게 반문해 본다.

이렇게라도 하고있는 내가 난
대견하다.

결국 내가 이겨낼꺼라 믿는다.

근데, 왠지 모를 서글픔은 뭘까?

과거의 내 생활에서오는 비교인가, 부러움인가,

나도 때론 흔들린다.

다, 모두다 내려놓고 싶다.
그리고 내 원하는 이와 사랑하고 싶다.

맘껏~~~

나도 때론 흔들릴때가  있다.
흔들려 보고 싶다.
26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황혼의 멋진 삶   김용수 232 16.12.06
● 詩 이해인/ 어느 노인의 고백  file (1) ㅣezdayㅣ 181 16.12.06
● 詩 이해인/ 이 가을에는 따뜻한 눈물을 배우게 하소서  file ㅣezdayㅣ 154 16.12.06
● 詩 이채/ 중년의 당신을 사랑하고 있다면  file ㅣezdayㅣ 154 16.12.06
★ 한 주일 ★  file (6) 마음의글 318 16.12.05
♥ 무한 리필 드리겠습니다 ♥  file (8) 마음의글 849 16.12.05
~에게   산과들에 225 16.12.05
별들은 미동도 없이   (1) 산과들에 180 16.12.05
자연에게   산과들에 137 16.12.05
법칙   (1) 도토리 165 16.12.05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2) 네잎크로바 648 16.12.05
12월 // 반기룡  file 모바일등록 (7) 가을날의동화 573 16.12.05
꽃잎의 노래   (2) 도토리 131 16.12.05
겨울 하늘   도토리 264 16.12.05
나눔이 있어 좋은 친구  file (9) 하늘빛정원 1,187 16.12.05
당신이 내 여자가 되던 날  file (3) 소라2 669 16.12.05
당신이 내 남자가 되던 날  file (1) 소라2 370 16.12.05
매일 읽어도 도움되는 명언  file (4) 풀피리 836 16.12.05
뜨거워야 움직이고 미쳐야 내 것이 된다  file (1) 풀피리 517 16.12.05
가까운 거리의 사람  file 풀피리 463 16.12.0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