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때론 흔들려보고 싶다.
9 온유 2012.06.17 19:20:06
조회 1,431 댓글 0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사람 마음이 참 이상하다.
보면 싫은척, 안보면 또 궁금해져서
보고 싶구.

뭔가 무슨 변덕같은 마음 이란 말야?
참, 불혹의 나이에 나에게도
이런 요상한 맘이 들지
누가 알았단가~

난 끝임없이 관심받길 원하는지도 모른다.
애정 결핖인가?

지금 내 상태는 마니  외롭지
인정할수 밖에 없는 현실이
내 앞에 있으니까...

현실을 피하고, 싶지는 않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힘든다.

언제쯤 완전히 내려놓고, 지낼수 있을까?
내 자신 에게 반문해 본다.

이렇게라도 하고있는 내가 난
대견하다.

결국 내가 이겨낼꺼라 믿는다.

근데, 왠지 모를 서글픔은 뭘까?

과거의 내 생활에서오는 비교인가, 부러움인가,

나도 때론 흔들린다.

다, 모두다 내려놓고 싶다.
그리고 내 원하는 이와 사랑하고 싶다.

맘껏~~~

나도 때론 흔들릴때가  있다.
흔들려 보고 싶다.
좋아요 26
베스트글 추천
온유님의 보유뱃지 10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 할 수 없는 그대   4 노영민1 537 14.08.24
울지마시게 / 受天 김용오   9 헤르만헷세 533 14.08.24
  흔들리고 방황해야 힘든 청춘은 지나간다 ..  (1) 11 wjdehdwls 766 14.08.24
세월은 가고 사람도 가지만  file 53 꿈드림 >.< 1,200 14.08.24
따뜻한 나눔   53 꿈드림 >.< 391 14.08.24
나무처럼 서서히 자라나는 정  file 53 꿈드림 >.< 547 14.08.24
아침에 행복해 지는 글   11 하얀해돌이 1,030 14.08.24
  가을의 길목에서...  file (2) 11 새벽해무 1,222 14.08.24
내인생에 가을이 오면(윤 동주 시인)  file (3) 77 도로시 872 14.08.23
진정한 겸손이란   12 네잎크로바 733 14.08.23
  현재의 내나이를 사랑한다  (2) 모바일등록 4 수레의바퀴 890 14.08.23
코를 고는 아내  (1) 4 노영민1 458 14.08.23
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   11 wjdehdwls 1,020 14.08.23
  어디쯤 가고 있을까? 어디쯤 왔을까?  file (1) 15 광솔 1,262 14.08.23
가을에 띄우는 편지 / 김정한   11 wjdehdwls 812 14.08.23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21 이상화 980 14.08.23
♧내 몫을 새롭고 소중하게♧--법정스님  file 7 그자 889 14.08.23
  불가지애(不可知愛)  (1) 6 어부 786 14.08.23
두고 온 것들 / 황지우  file 56 가람슬기 626 14.08.23
울음이 타는 가을강 / 마음의 글  file 56 가람슬기 544 14.08.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