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때론 흔들려보고 싶다.
9 온유 2012.06.17 19:20:06
조회 1,445 댓글 0 신고
 
사람 마음이 참 이상하다.
보면 싫은척, 안보면 또 궁금해져서
보고 싶구.

뭔가 무슨 변덕같은 마음 이란 말야?
참, 불혹의 나이에 나에게도
이런 요상한 맘이 들지
누가 알았단가~

난 끝임없이 관심받길 원하는지도 모른다.
애정 결핖인가?

지금 내 상태는 마니  외롭지
인정할수 밖에 없는 현실이
내 앞에 있으니까...

현실을 피하고, 싶지는 않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힘든다.

언제쯤 완전히 내려놓고, 지낼수 있을까?
내 자신 에게 반문해 본다.

이렇게라도 하고있는 내가 난
대견하다.

결국 내가 이겨낼꺼라 믿는다.

근데, 왠지 모를 서글픔은 뭘까?

과거의 내 생활에서오는 비교인가, 부러움인가,

나도 때론 흔들린다.

다, 모두다 내려놓고 싶다.
그리고 내 원하는 이와 사랑하고 싶다.

맘껏~~~

나도 때론 흔들릴때가  있다.
흔들려 보고 싶다.
26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어머님, 너무 멉니다 ☜♥  file 푸른꽃밭 422 14.10.18
너에게 // 서혜진  file 모바일등록 (1) 나마스떼 610 14.10.18
♤..... 사랑하는 사람  file (1) Coffee프린스 1,061 14.10.18
부정적인 삶의 표현 성공의 말   마니아 475 14.10.18
오늘이기에(자작)   모바일등록 련원맘 423 14.10.18
함께 있다는 것의 소중함은  file 모바일등록 나마스떼 677 14.10.18
공부명언 10   마니아 322 14.10.18
상대의 마음을 여는 열쇠   (1) 이상화 602 14.10.18
★ 홀로 있는 시간 // 이해인  file 푸른꽃밭 565 14.10.18
넌?   모바일등록 duwiejd 357 14.10.18
♥♡ 그대 그리운 가을 ♡♥   504 14.10.18
◈ 내 사랑아 내 사랑아 // 용혜원  file 푸른꽃밭 619 14.10.18
어찌할까 ..   (1) wjdehdwls 425 14.10.18
~10분의 법칙~   (14) 포비 1,724 14.10.18
** 행복은 마음먹기 나름 **   (2) 청암 636 14.10.18
불행은 언젠가 잘못 보낸 시간의 보복 / 신현림   들까치 348 14.10.18
이슬과 햇살   도토리 299 14.10.18
내 눈물속의 그대 / 강승모  file 부산짱 386 14.10.18
진단서에 쓰여진 건 / 김기수  file (1) 부산짱 213 14.10.18
아이라인을 그립니다. / 서일옥  file 부산짱 179 14.10.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