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때론 흔들려보고 싶다.
온유 2012.06.17 19:20:06
조회 1,397 댓글 0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사람 마음이 참 이상하다.
보면 싫은척, 안보면 또 궁금해져서
보고 싶구.

뭔가 무슨 변덕같은 마음 이란 말야?
참, 불혹의 나이에 나에게도
이런 요상한 맘이 들지
누가 알았단가~

난 끝임없이 관심받길 원하는지도 모른다.
애정 결핖인가?

지금 내 상태는 마니  외롭지
인정할수 밖에 없는 현실이
내 앞에 있으니까...

현실을 피하고, 싶지는 않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힘든다.

언제쯤 완전히 내려놓고, 지낼수 있을까?
내 자신 에게 반문해 본다.

이렇게라도 하고있는 내가 난
대견하다.

결국 내가 이겨낼꺼라 믿는다.

근데, 왠지 모를 서글픔은 뭘까?

과거의 내 생활에서오는 비교인가, 부러움인가,

나도 때론 흔들린다.

다, 모두다 내려놓고 싶다.
그리고 내 원하는 이와 사랑하고 싶다.

맘껏~~~

나도 때론 흔들릴때가  있다.
흔들려 보고 싶다.
좋아요 26
베스트글 추천
온유님의 보유뱃지
  • 글읽기
  • 모바일
  • 좋은글
  • 일요일
  • 얼짱몸짱 사진첩
  • 연속7
  • 글좋아요
  • From 모바일
  • 덧글쓰기10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장 적당히 따뜻한 온도  (4) 기연 695 14.04.17
어머니의 기도  (3) 사과마미 734 14.04.17
햇살 가득한 봄날 // 용혜원  file (1) 푸른풀밭 593 14.04.17
봄비  (4) 도토리 301 14.04.16
  널 잊을 수 있을까 ..  file (2) wjdehdwls 2,202 14.04.16
◐ 생명 / 피천득  file (2) 푸른풀밭 613 14.04.16
영 상 (작)  (1) 진주촌놈 250 14.04.16
그 손은 아름다운 손임니다  (2) 네잎크로바 580 14.04.16
  그 할머니  (4) 트루원 433 14.04.16
붙잡는다고  (2) 트루원 585 14.04.16
짝사랑 // 용혜원  file 푸른풀밭 518 14.04.16
인터넷에서 만난 값진 선물   하얀해돌이 331 14.04.16
혼자있어도 외롭지않게 하소서   모바일등록 수레의바퀴 627 14.04.16
마음에는 평화, 얼굴에는 미소   모바일등록 체리 512 14.04.16
♥ 다 당신입니다 // 김용택  file (1) 푸른풀밭 812 14.04.16
너를 사랑해서 미안하다 - 정호승   모바일등록 체리 776 14.04.16
설레임 - 김병찬  file 모바일등록 나마스떼 716 14.04.16
당신의 향기 - 박노신  file 모바일등록 나마스떼 608 14.04.16
나를 위해 부르는 노래   노영민 400 14.04.16
찻잔 속의 그대 향기 / 이채시인   소나무 339 14.04.16
글쓰기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