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가족 웃음꽃!
이상화 2012.06.17 09:32:07
조회 659 댓글 2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가족 웃음꽃! 
창 너머 골목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토닥토닥,
친구처럼 자잘못을 따지며 오 분 동안 꼼짝도 안 하고 있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 화가 나서 한 발 짝도 앞으로 가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며,
엄마는 소리를 빽 지르는 대신, 꼼짝도 안 하는 아이에게 다가가 미안하다고,
약속을 못 지킨 것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아빠는 재촉하거나 짜증내는 대신 가만히 그들 이야기의 기승전결이 풀려가는 걸 지켜보며 기다렸습니다.
아이 버릇을 잘 못 들인다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지만,
저는 그 엄마 아빠가 참 예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창문 너머로 한참 그들을 지켜봤습니다.
엄마가 사과를 하자, 그제서야 아이는 화를 풀고 엄마를 따라가기 시작했습니다.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을 보고 참 부러웠습니다.
인간심사 뜸들이며 제 순서를 다 밟아가며 엉키고 풀리고 해야 하는 것을 다시 봤습니다.
기계도 문제가 생기면 차근차근 풀어야 제대로 다시 작동하는 것 처럼요.
그 기승전결의 묘미를 모른 채 덮어놓고 달려와서, 스물이 지나고 서른이 지나서야
겨우 자신을 조금씩 알아가는 느낌이 드는 걸까요.
꼬이고 풀고 사과하고 용서하고 토라지고 사랑하고를 반복하는 희로애락을,
사람간의 소통을 어려서부터 익혀가는 아이.
신은 사람을 그렇게 지었는데, 바쁜 세대를 살아온 우리로서는,
대충 떼우면서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그 아이가, 그 가정이 참 부러웠습니다.
백은하 / 글․
좋아요 19
베스트글 추천
이상화님의 보유뱃지
  • 처음봬요
  • 삼일절
  • 발렌타인데이
  • 소치올림픽2014
  • 뱃지30
  • 크리스마스
  • 낙엽
  • 송편
  • 말복
  • 베스트선정
  • 현충일
  • 벚꽃
  • 화이트데이
  • 2013 계사년
  • 생일
  • 첫눈
  • 소식쪽지수신
  • 한글날
  • 2012 추석
  • 토요일
  • 커뮤니티
  • 일요일
  • 좋은글
  • EZ출석부 개근
  • 덧글동감
  • 시시콜콜 수다방
  • 글읽기
  • 광복절
  • 중복
  • 덧글쓰기10
  • 글쓰기100
  • 글좋아요
  • 이야기 포켓북
  • 연속7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필독] 좋은글 저작권 관련 안내입니다.  (5)
공지 * 좋은 글 방에 올려지는 글 중에는 *  (2) 마음의글 1,087 14.04.01
마음을 다스리는 글  file new 장미~♥ 99 19:31:18
신록도 멈추던 날/ 향린 박미리  file new 장미~♥ 65 19:11:07
흔적이 남는 인생  file (1) new 장미~♥ 108 18:55:30
♣ 아름다운 꿈은 생명의 양식 ♣   new 이상화 61 18:29:12
무감촉의 발자취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130 15:17:28
사랑할 시간이 많지 않다 - '세월호' 참사에서 계..   new 도토리 102 14:25:24
길 위에서   new 노영민 114 14:21:38
기적을 바랄 뿐입니다  file (1)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544 13:03:09
그대가 당신인가요.   new 노영민 363 12:26:59
중년엔 이런 삶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채시인   new 소나무 410 12:18:03
♡ 제발 살아 돌아와 다오 아기꽃들아 ♡  (2) new 철길 477 12:15:50
꽃의 찬가  (1) new 도토리 186 11:38:09
♥ 봄 편지 // 황금찬  file new 푸른풀밭 301 10:30:31
절문근사  (1) new 최기석 187 10:16:44
사랑에 물들다 ..  file (3) new wjdehdwls 379 09:33:44
커피처럼 그리운 사람  (1) new 하얀해돌이 477 09:14:28
후회했을 때는 이미 늦은 것이다  (4) new 청암 537 06:28:37
가장 적당히 따뜻한 온도  (4) new 기연 448 06:17:44
어머니의 기도  (3) new 사과마미 436 06:16:19
햇살 가득한 봄날 // 용혜원  file (1) new 푸른풀밭 396 02:05:48
글쓰기
 
전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