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족 웃음꽃!
23 이상화 2012.06.17 09:32:07
조회 716 댓글 2 신고
가족 웃음꽃! 
창 너머 골목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토닥토닥,
친구처럼 자잘못을 따지며 오 분 동안 꼼짝도 안 하고 있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 화가 나서 한 발 짝도 앞으로 가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며,
엄마는 소리를 빽 지르는 대신, 꼼짝도 안 하는 아이에게 다가가 미안하다고,
약속을 못 지킨 것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아빠는 재촉하거나 짜증내는 대신 가만히 그들 이야기의 기승전결이 풀려가는 걸 지켜보며 기다렸습니다.
아이 버릇을 잘 못 들인다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지만,
저는 그 엄마 아빠가 참 예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창문 너머로 한참 그들을 지켜봤습니다.
엄마가 사과를 하자, 그제서야 아이는 화를 풀고 엄마를 따라가기 시작했습니다.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을 보고 참 부러웠습니다.
인간심사 뜸들이며 제 순서를 다 밟아가며 엉키고 풀리고 해야 하는 것을 다시 봤습니다.
기계도 문제가 생기면 차근차근 풀어야 제대로 다시 작동하는 것 처럼요.
그 기승전결의 묘미를 모른 채 덮어놓고 달려와서, 스물이 지나고 서른이 지나서야
겨우 자신을 조금씩 알아가는 느낌이 드는 걸까요.
꼬이고 풀고 사과하고 용서하고 토라지고 사랑하고를 반복하는 희로애락을,
사람간의 소통을 어려서부터 익혀가는 아이.
신은 사람을 그렇게 지었는데, 바쁜 세대를 살아온 우리로서는,
대충 떼우면서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그 아이가, 그 가정이 참 부러웠습니다.
백은하 / 글․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그대 내 가슴에 손을 얹으라. / 용혜원  file new 노란콩나무 43 04:23:32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 심순덕  file new 노란콩나무 35 04:23:30
하나, 둘, 셋 하면 우리는 마음이 어디로 갈까요. / 백승례  file new 노란콩나무 36 04:23:27
사람 버리겠다  file 모바일등록 new 열매달 33 01:57:27
인생 / 이기철  file 모바일등록 new 열매달 22 01:25:51
하늘   new 도토리 16 00:58:03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file new 하양 43 00:22:18
남을 나보다 낫게 여겨라  file new 하양 25 00:20:26
용감하게 살아가기  file new 하양 25 00:18:22
그대 미소만큼 소중한 건 없어요   new 산과들에 49 16.08.27
당신이 누군가를 필요로 할 때   new 산과들에 58 16.08.27
  new 산과들에 35 16.08.27
내일로 미루지 마십시요.....  file new 하늘빛정원 91 16.08.27
★:+ 정말 소중한 것이란 무엇일까? +:★  file new Blueming 192 16.08.27
♧ 숲에서 쓰는 편지  file new Blueming 182 16.08.27
♡ミ 너의 얼굴이 떠오르면  file new Blueming 113 16.08.27
꽃 당신 – 결혼 축시   new 도토리 76 16.08.27
구름처럼 머물다 바람처럼 스쳐 가리라  file 모바일등록 new (4) 열매달 247 16.08.27
날마다 보고싶은 그대  file new 뷰티선희 310 16.08.27
참된 친구란...   new 뷰티선희 184 16.08.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