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족 웃음꽃!
21 이상화 2012.06.17 09:32:07
조회 681 댓글 2 신고
가족 웃음꽃! 
창 너머 골목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토닥토닥,
친구처럼 자잘못을 따지며 오 분 동안 꼼짝도 안 하고 있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 화가 나서 한 발 짝도 앞으로 가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며,
엄마는 소리를 빽 지르는 대신, 꼼짝도 안 하는 아이에게 다가가 미안하다고,
약속을 못 지킨 것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아빠는 재촉하거나 짜증내는 대신 가만히 그들 이야기의 기승전결이 풀려가는 걸 지켜보며 기다렸습니다.
아이 버릇을 잘 못 들인다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지만,
저는 그 엄마 아빠가 참 예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창문 너머로 한참 그들을 지켜봤습니다.
엄마가 사과를 하자, 그제서야 아이는 화를 풀고 엄마를 따라가기 시작했습니다.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을 보고 참 부러웠습니다.
인간심사 뜸들이며 제 순서를 다 밟아가며 엉키고 풀리고 해야 하는 것을 다시 봤습니다.
기계도 문제가 생기면 차근차근 풀어야 제대로 다시 작동하는 것 처럼요.
그 기승전결의 묘미를 모른 채 덮어놓고 달려와서, 스물이 지나고 서른이 지나서야
겨우 자신을 조금씩 알아가는 느낌이 드는 걸까요.
꼬이고 풀고 사과하고 용서하고 토라지고 사랑하고를 반복하는 희로애락을,
사람간의 소통을 어려서부터 익혀가는 아이.
신은 사람을 그렇게 지었는데, 바쁜 세대를 살아온 우리로서는,
대충 떼우면서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그 아이가, 그 가정이 참 부러웠습니다.
백은하 / 글․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스타일, 리빙, 다이어트, 좋은글]게시판 통합 및 부분 개편 안내
크리스마스에 함께하고픈 연예인 말하고 상품권 받자!!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3)
♣♧ 늦가을 11월의 첫발! ♧♣  file new 124 10:07:44
당신이 참 좋습니다 / 김정한  file new wjdehdwls 150 09:31:50
사람들의 눈빛에서   new 청암 119 07:09:18
~행운을 부르는 9가지 습관~   new 포비 235 06:53:54
11월  file new 들까치 361 05:19:01
우리의 만남은 ˚♡。/ 詩. 용혜원  file new (1) Blueming 383 02:14:38
'그냥' 이라는 말  file new 꿈드림 >.< 67 01:40:37
자연과 사람   new 도토리 114 00:52:32
사랑의 눈길   new 도토리 171 00:36:08
참는 당신이 참 아름답습니다   new 네잎크로바 401 14.10.31
★ 꿈을 위한 변명 // 이해인   new 토기장이 196 14.10.31
♣ 꿈은 깨어지고 // 윤동주  file new 토기장이 240 14.10.31
외로운 날 떠난다   new 꽃피다 264 14.10.31
마음과 마음을 이어 - 고윤석  file new 바다노을 473 14.10.31
은 행 잎   new 이상화 197 14.10.31
아름다운 동행을 위하여  file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577 14.10.31
강물   new 도토리 164 14.10.31
<늦가을 시 모음> 윤수천의 '늦가을 들판에서' 외   new 도토리 66 14.10.31
◈ 고향 난초 // 미당(未當) 서정주  file new 토기장이 199 14.10.31
늦가을   new 도토리 225 14.10.3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