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족 웃음꽃!
21 이상화 2012.06.17 09:32:07
조회 688 댓글 2 신고
가족 웃음꽃! 
창 너머 골목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토닥토닥,
친구처럼 자잘못을 따지며 오 분 동안 꼼짝도 안 하고 있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 화가 나서 한 발 짝도 앞으로 가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며,
엄마는 소리를 빽 지르는 대신, 꼼짝도 안 하는 아이에게 다가가 미안하다고,
약속을 못 지킨 것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아빠는 재촉하거나 짜증내는 대신 가만히 그들 이야기의 기승전결이 풀려가는 걸 지켜보며 기다렸습니다.
아이 버릇을 잘 못 들인다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지만,
저는 그 엄마 아빠가 참 예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창문 너머로 한참 그들을 지켜봤습니다.
엄마가 사과를 하자, 그제서야 아이는 화를 풀고 엄마를 따라가기 시작했습니다.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을 보고 참 부러웠습니다.
인간심사 뜸들이며 제 순서를 다 밟아가며 엉키고 풀리고 해야 하는 것을 다시 봤습니다.
기계도 문제가 생기면 차근차근 풀어야 제대로 다시 작동하는 것 처럼요.
그 기승전결의 묘미를 모른 채 덮어놓고 달려와서, 스물이 지나고 서른이 지나서야
겨우 자신을 조금씩 알아가는 느낌이 드는 걸까요.
꼬이고 풀고 사과하고 용서하고 토라지고 사랑하고를 반복하는 희로애락을,
사람간의 소통을 어려서부터 익혀가는 아이.
신은 사람을 그렇게 지었는데, 바쁜 세대를 살아온 우리로서는,
대충 떼우면서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그 아이가, 그 가정이 참 부러웠습니다.
백은하 / 글․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죽음의 기도   new 도토리 18 01:01:06
♧ 겨울 강 // 용혜원  file new (1) 토기장이 200 14.12.19
마음을 열어주는 따뜻한 편지   new 네잎크로바 342 14.12.19
☆ 첫눈 내리는 날에는 ☆ 자작글   모바일등록 new (1) 박실장 178 14.12.19
아가는 힘이 세다   new 도토리 146 14.12.19
오늘 사랑하게 하소서   new 도토리 284 14.12.19
하늘의 침묵/노태웅   new 새싹돋는 157 14.12.19
♠ 삶의 진맥 // 김남조  file new 토기장이 269 14.12.19
  new ufo 175 14.12.19
인연   new ufo 359 14.12.19
하버드 대학 도서관에 쓰여 있는 글   new ufo 247 14.12.19
(감동) 11살 브렌든의 마지막 소원  file new 이지데이 241 14.12.19
어머니의 저녁노을 // 양경모  file new 토기장이 238 14.12.19
♣ 詩 밤을 잊은 그대에게/ 도지민  file new 가람슬기 234 14.12.19
♣ 詩 비 오는 날에는/ 이광희  file new 가람슬기 113 14.12.19
♣ 詩 가까움 느끼기/ 용혜원  file new 가람슬기 175 14.12.19
소유하지 않는 아름다운 사랑  file 모바일등록 new 나마스떼 292 14.12.19
즐거운 마음으로 한번 풀어보세요.   new 하얀해돌이 175 14.12.19
깊은 생각   new 이상화 198 14.12.19
어떤 아버지의 눈물어린 봉투   new 이상화 201 14.12.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