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가족 웃음꽃!
23 이상화 2012.06.17 09:32:07
조회 724 댓글 2 신고
가족 웃음꽃! 
창 너머 골목에서는 엄마와 아이가 토닥토닥,
친구처럼 자잘못을 따지며 오 분 동안 꼼짝도 안 하고 있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약속을 지키지 않은 것이 화가 나서 한 발 짝도 앞으로 가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며,
엄마는 소리를 빽 지르는 대신, 꼼짝도 안 하는 아이에게 다가가 미안하다고,
약속을 못 지킨 것을 시인하고 사과했습니다.
아빠는 재촉하거나 짜증내는 대신 가만히 그들 이야기의 기승전결이 풀려가는 걸 지켜보며 기다렸습니다.
아이 버릇을 잘 못 들인다고 이야기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지만,
저는 그 엄마 아빠가 참 예쁜 사람이란 생각이 들어 창문 너머로 한참 그들을 지켜봤습니다.
엄마가 사과를 하자, 그제서야 아이는 화를 풀고 엄마를 따라가기 시작했습니다.
건강한 커뮤니케이션을 보고 참 부러웠습니다.
인간심사 뜸들이며 제 순서를 다 밟아가며 엉키고 풀리고 해야 하는 것을 다시 봤습니다.
기계도 문제가 생기면 차근차근 풀어야 제대로 다시 작동하는 것 처럼요.
그 기승전결의 묘미를 모른 채 덮어놓고 달려와서, 스물이 지나고 서른이 지나서야
겨우 자신을 조금씩 알아가는 느낌이 드는 걸까요.
꼬이고 풀고 사과하고 용서하고 토라지고 사랑하고를 반복하는 희로애락을,
사람간의 소통을 어려서부터 익혀가는 아이.
신은 사람을 그렇게 지었는데, 바쁜 세대를 살아온 우리로서는,
대충 떼우면서 지나가는 경우가 많지 않았나,
그 아이가, 그 가정이 참 부러웠습니다.
백은하 / 글․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녹아서 작아지는 비누처럼   new 김용수 6 05:41:47
흰그림자   new 울라라맵시 16 01:49:45
인생에 실패하는 원인  file new 하양 32 00:42:36
신이 내게 내린 축복  file new 하양 50 00:41:29
우정은 이해이며 사랑은 느낌이다  file new 하양 56 00:39:50
연인같고 친구같은 사람이 그립다.   new 명암 45 00:38:13
서로에게 물들어 가는 사랑   new 명암 52 00:36:41
** 인생은 운명이 아니라 선택이다 **   new 명암 37 00:34:15
사랑의 본질(本質) - 고 윤석  file new (2) 바다노을 35 00:05:57
가슴으로 우는 사랑.!!!   new (1) gaja438 166 17.02.21
당신을 아프게 하는 바로 그것들   new (1) 산과들에 95 17.02.21
두려움없이 진리에 깨어있으라   new (1) 산과들에 49 17.02.21
인생   new (1) 산과들에 79 17.02.21
간격  file 모바일등록 new (2) 고운김영달 87 17.02.21
마음의 식사   new (2) 도토리 68 17.02.21
사랑의 순수함을 위하여/용혜원  file 모바일등록 new (1) 티처 132 17.02.21
그리움에 지치거든 /오세영  file 모바일등록 new (1) 티처 124 17.02.21
우리의 사랑은 언제나 아름답다  file new (2) 토기장이 137 17.02.21
세 잎 클로버의 기도   new (1) 도토리 84 17.02.21
시작과 끝 ~~ 이시하  file new (1) 토기장이 125 17.02.2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