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사, 오십대에 흔들리는 바람
11 하얀해돌이 2012.06.14 05:53:50
조회 4,085 댓글 3 신고


..사 오십대에는 흔들리는 바람..



 


첨부이미지



 

♠..나이 사십(不惑) 오십(知命)은 붙잡는 사람,
만날 사람 없지만

바람이 불면 가슴 서리게 울렁이고

비라도 내리면
가슴이 먼저 어딘가를 향해서 젖어든다.



첨부이미지


 


♠..사. 오십은
세월앞에 굴복해 버릴줄 알았는데
겨울의 스산한 바람에도 마음이 시려진다.

 

 

첨부이미지


 

 

♠..시간의 지배를 받는 육체는
시간을 이기지 못하고 흔들린다.
시간을 초월한 감성은 새로운 외면의
세계를 향해서 자꾸자꾸 오르고 싶어 한다



첨부이미지


 

♠..사. 오십은 말하고 싶지 않은 세월
생각하고 싶지 않은 나이,
체념도 포기도 안 되는 나이,



첨부이미지


 

♠..홀가분히 벗어 나려다 여기까지 와버린 나이,
그리고
마흔은 젊은날 내안의 파도를 잠재우는 나이,
그 마흔이 세월의 무게로 나를 누른다.

 


첨부이미지

 


♠..사. 오십만 넘기면
휘청 거리지 않아도 되리라 믿었다.
그러나
형체를 알수 없는 색깔은 나를 물들이고



♠..내안의 숨겨진 파도는
더욱 거센 물살을 일으키고
부서져 깨어질 줄 알면서도
여전히 바람의 유혹엔 곧잘 흔들린다.



 첨부이미지


 

♠..아마도
이건 잘 훈련 되어진 정숙함을 가장한
삶의 자세일 뿐 일 것이다.



첨부이미지


 

♠..추적추적 내리는 비,
더없이 푸른 하늘 회색빛 높게 떠
흘러가는 쪽빛 구름,
창가에 투명하게 비치는 햇살,
바람을 타고 들어오는 가을 향기도
모두가 내가 비켜가야 할 유혹



첨부이미지



♠..창가에 서서 홀로 마시던 커피,
이젠 누군가를 필요로 하면서
늘 즐겨 듣던 음악도
누군가와 함께 듣고 싶어진다.



첨부이미지


 


♠..사람이 그리워 지고 사람을 만나고 픈
그런 나이임을 솔직히 인정하고 싶다.


 

첨부이미지


 


♠..사소한 것까지
그리움과 아쉬움이 되어 버리는 나이
어떤 것에도 만족과 머무름으로
남는 것이 아닌 슬픔으로 남는 나이
나이 사.오십은 不惑(불감) 과 知命(지명), 흔들리는 바람 ^^


 


 

 

 

2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best  그래도 하십시오.  file 모바일등록 (4) 삼육구 871 15.05.21
오늘은 액체다   JOY 241 15.05.20
보고 싶은 내 아이야   JOY 207 15.05.20
보고싶은 어머니   JOY 269 15.05.20
그립다와 보고싶다   찬비 1,042 15.05.20
그럴수 없다   산과들에 257 15.05.20
지혜   산과들에 305 15.05.20
가정은 축복이다   산과들에 200 15.05.20
사랑하는 사람과 좋아하는 사람   (1) 이상화 880 15.05.20
인연은 한번밖에 오지 않는다   이상화 838 15.05.20
남편이라는 나무   네잎크로바 689 15.05.20
말의 힘   이현경 439 15.05.20
시련의 껍질을 깨고   이현경 306 15.05.20
♤ 푸른나무의 꿈 처럼 ♤ (作)  file 나무의꿈 330 15.05.20
백모란   이현경 159 15.05.20
누구든 떠나갈 때는   (2) 라벤더1 503 15.05.20
마음으로 가꾸는 얼굴 ..  file 모바일등록 삼육구 429 15.05.20
<부부의 날에 읽는 시 모음> 정연복의 '부부' 외   도토리 121 15.05.20
열마전에 본 좋은 글이에요..   스타랙스 764 15.05.20
좋은 것   라벤더1 518 15.05.2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