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사, 오십대에 흔들리는 바람
11 하얀해돌이 2012.06.14 05:53:50
조회 4,085 댓글 3 신고


..사 오십대에는 흔들리는 바람..



 


첨부이미지



 

♠..나이 사십(不惑) 오십(知命)은 붙잡는 사람,
만날 사람 없지만

바람이 불면 가슴 서리게 울렁이고

비라도 내리면
가슴이 먼저 어딘가를 향해서 젖어든다.



첨부이미지


 


♠..사. 오십은
세월앞에 굴복해 버릴줄 알았는데
겨울의 스산한 바람에도 마음이 시려진다.

 

 

첨부이미지


 

 

♠..시간의 지배를 받는 육체는
시간을 이기지 못하고 흔들린다.
시간을 초월한 감성은 새로운 외면의
세계를 향해서 자꾸자꾸 오르고 싶어 한다



첨부이미지


 

♠..사. 오십은 말하고 싶지 않은 세월
생각하고 싶지 않은 나이,
체념도 포기도 안 되는 나이,



첨부이미지


 

♠..홀가분히 벗어 나려다 여기까지 와버린 나이,
그리고
마흔은 젊은날 내안의 파도를 잠재우는 나이,
그 마흔이 세월의 무게로 나를 누른다.

 


첨부이미지

 


♠..사. 오십만 넘기면
휘청 거리지 않아도 되리라 믿었다.
그러나
형체를 알수 없는 색깔은 나를 물들이고



♠..내안의 숨겨진 파도는
더욱 거센 물살을 일으키고
부서져 깨어질 줄 알면서도
여전히 바람의 유혹엔 곧잘 흔들린다.



 첨부이미지


 

♠..아마도
이건 잘 훈련 되어진 정숙함을 가장한
삶의 자세일 뿐 일 것이다.



첨부이미지


 

♠..추적추적 내리는 비,
더없이 푸른 하늘 회색빛 높게 떠
흘러가는 쪽빛 구름,
창가에 투명하게 비치는 햇살,
바람을 타고 들어오는 가을 향기도
모두가 내가 비켜가야 할 유혹



첨부이미지



♠..창가에 서서 홀로 마시던 커피,
이젠 누군가를 필요로 하면서
늘 즐겨 듣던 음악도
누군가와 함께 듣고 싶어진다.



첨부이미지


 


♠..사람이 그리워 지고 사람을 만나고 픈
그런 나이임을 솔직히 인정하고 싶다.


 

첨부이미지


 


♠..사소한 것까지
그리움과 아쉬움이 되어 버리는 나이
어떤 것에도 만족과 머무름으로
남는 것이 아닌 슬픔으로 남는 나이
나이 사.오십은 不惑(불감) 과 知命(지명), 흔들리는 바람 ^^


 


 

 

 

2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묻고 싶은게 많아서   산과들에 376 15.04.25
나의 다짐   산과들에 300 15.04.25
욕심의 잔   도토리 286 15.04.25
승무(僧舞) / 조지훈   (1) ufo 104 15.04.25
씻은 듯이 아물 날 / 이정하   ufo 171 15.04.25
사랑의 이율배반 / 이정하   ufo 246 15.04.25
문득, 모든 것이 허무하다는 생각이 들 때   라벤더1 643 15.04.25
어머니...   모바일등록 크리스탈 172 15.04.25
물의 길   도토리 127 15.04.25
♣[친한 사람]과 [친구]란?♣  file 모바일등록 (3) 삼육구 787 15.04.25
☆ 어머니 ☆ 자작글   모바일등록 박실장 186 15.04.25
중년 그 간이역에서 // 김경훈  file 모바일등록 (2) 나마스떼 867 15.04.25
나는 어떤 사람입니까   도토리 374 15.04.25
♣ 내 마음에 머무는 사람 / 용혜원  file (1) 토기장이 679 15.04.25
아내의 편지  file 뚜르 353 15.04.25
교활과 낭패  file 뚜르 217 15.04.25
밀린 월세   뚜르 398 15.04.25
사랑의 힘   라벤더1 424 15.04.25
아름다운 약속을 하는 사람   네잎크로바 369 15.04.25
더블어 함께하는 따뜻한 마음 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1) 삼육구 422 15.04.2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