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빈 의자
52 뚜르 2012.04.26 16:37:20
조회 1,023 댓글 0 신고

 

 

 

숲 사이로 빈 의자가 보입니다.

지금은 비어 있어도

누군가가 앉아서

밀어를 나누었던

의자입니다.

 

빈 의자에 그대를 초청합니다.

앉아서 삶을 논하고

사랑이 어떤 것이고

고독이 무엇인지

그리움이

슬픔이

아픔이

.......

-뚜르-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최선   new ufo 7 12:14:53
★ 바닷가의 조약돌을 - 법정스님 ★   new ufo 10 12:13:50
인생   new ufo 8 12:08:49
♨ 무슨 말인가 더 드릴 말이 있어요 // 김용택  file new 토기장이 17 12:06:35
♣ 詩 함께 가고 싶은 곳/ 박홍준  file new 가람슬기 86 11:03:54
♣ 詩 기도/ 손종일  file new 가람슬기 58 11:01:54
♣ 詩 겨울사랑/ 조현설  file new 가람슬기 69 10:59:15
함박눈 오는 날   new 도토리 37 10:47:57
그때(DIe Stunde) // 헤르만 헷세  file new 토기장이 63 10:43:27
완성된 시나리오를 가지고 출발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 김정한  file new wjdehdwls 96 09:51:26
눈 덮인 겨울 들길을 가노라면  file new 청암 124 09:37:53
<서시 모음> 정연복의 '나'를 위한 서시 외   new 도토리 21 09:27:31
마음   new 도토리 143 09:11:11
착각 / 민병도   new (1) 들까치 138 06:30:07
노을   new 어부 88 06:02:54
죽음의 기도   new 도토리 165 01:01:06
♧ 겨울 강 // 용혜원  file new (1) 토기장이 404 14.12.19
마음을 열어주는 따뜻한 편지   new (2) 네잎크로바 773 14.12.19
☆ 첫눈 내리는 날에는 ☆ 자작글   모바일등록 new (1) 박실장 350 14.12.19
아가는 힘이 세다   new 도토리 239 14.12.19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