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빈 의자
100 뚜르 2012.04.26 16:37:20
조회 1,040 댓글 0 신고

 

 

 

숲 사이로 빈 의자가 보입니다.

지금은 비어 있어도

누군가가 앉아서

밀어를 나누었던

의자입니다.

 

빈 의자에 그대를 초청합니다.

앉아서 삶을 논하고

사랑이 어떤 것이고

고독이 무엇인지

그리움이

슬픔이

아픔이

.......

-뚜르-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33.꿈★은 이루어진다.   new 하얀계절 16 20:09:34
☆ 봄이여 ☆ 자작글   모바일등록 new 박실장 24 20:01:20
엄마 꽃   new 도토리 42 18:30:46
마음을 전하는 중고 컴퓨터 아저씨   new 높은 하늘 42 17:55:04
당신   new 도토리 80 17:31:08
허리를 굽혀 섬기는 자는 위를 보지 않는다   new 높은 하늘 67 17:30:38
한 사람을 사랑하여, 한 사람을 사랑하려거든..연작시 3편 / 이채시인   new 소나무 72 17:13:10
법정 스님의 좋은 글........  file new 고운사랑비 190 17:01:41
때를 놓치면 안되는 일~  file new (1) 유비무환 87 16:44:29
<자연 시 모음> 정연복의 '자연과 벗하면서' 외   new 도토리 18 16:24:54
♧ 04 월의 시 / 박목월 ♧  file new 부산아놀자 96 14:31:17
♧ 인생을 다시 산다면 / 나딘 스테어 ♧  file new 부산아놀자 129 14:31:11
♧ 향기 나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 최용우 ♧  file new 부산아놀자 83 14:31:04
언제나 봄빛 같이  file 모바일등록 new 열매달 207 13:50:49
당신 마음대로   new 자몽 206 13:14:34
"모두가 인정하는 최고!"   new 자몽 160 13:12:11
한 번만 과 한번 더   new 자몽 167 12:58:30
*▣* 5월의 편지 *◈*   new 182 12:51:39
♣ 용서를 위한 기도 / 이해인  file new 토기장이 132 12:45:01
◈ 나비의 눈 / 안도현  file new 토기장이 78 11:25:4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