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빈 의자
88 뚜르 2012.04.26 16:37:20
조회 1,037 댓글 0 신고

 

 

 

숲 사이로 빈 의자가 보입니다.

지금은 비어 있어도

누군가가 앉아서

밀어를 나누었던

의자입니다.

 

빈 의자에 그대를 초청합니다.

앉아서 삶을 논하고

사랑이 어떤 것이고

고독이 무엇인지

그리움이

슬픔이

아픔이

.......

-뚜르-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미소 / 나태주  file new 토기장이 1 15.07.04
최후   new JOY 23 15.07.04
  new JOY 24 15.07.04
부라주카   new JOY 25 15.07.04
아름다운 만남  file new (2) 김별 193 15.07.04
빛나는 별   new 산과들에 51 15.07.04
우리라는 이름만으로도 행복하여라 / 이채시인   new (1) 소나무 64 15.07.04
비밀에 대하여   new 산과들에 42 15.07.04
나를 변화시키는 사람   new 산과들에 70 15.07.04
◆ 들국화 한 다발 // 용혜원  file new 토기장이 66 15.07.04
♧ 바닥이 난디 // 박시하  file new 토기장이 57 15.07.04
당신 정말 멋진 사람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210 15.07.04
작은 것 하나   new (1) 도토리 182 15.07.04
사랑은 흐르는 물에도 뿌리를 내립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6) 나마스떼 337 15.07.04
산을 오르면   new 도토리 154 15.07.04
인생은 흐르는물.  file 모바일등록 new (6) 삼육구 455 15.07.04
7월의 담쟁이에게   new 도토리 144 15.07.04
가족은 천개의 슬픔을 사라지게 한다  file 모바일등록 new (2) 나마스떼 248 15.07.04
사랑을 알고 태어난 벨커   new 자몽 126 15.07.04
청춘   new 자몽 122 15.07.04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