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빈 의자
79 뚜르 2012.04.26 16:37:20
조회 1,035 댓글 0 신고

 

 

 

숲 사이로 빈 의자가 보입니다.

지금은 비어 있어도

누군가가 앉아서

밀어를 나누었던

의자입니다.

 

빈 의자에 그대를 초청합니다.

앉아서 삶을 논하고

사랑이 어떤 것이고

고독이 무엇인지

그리움이

슬픔이

아픔이

.......

-뚜르-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빈손 시 모음> 정연복의 '빈손' 외   new 도토리 1 22:38:37
  new 도토리 13 22:19:39
새와 나무   new 산과들에 68 20:49:23
힐링, 따뜻해지는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Alreop 109 20:39:55
양보   new 산과들에 53 20:39:07
덕분에   new 산과들에 97 20:36:26
아끼고 사랑 하면   new 네잎크로바 160 19:29:19
best  ◆ 그대만한 선물은 없습니다 // 김민소  file new (3) 토기장이 210 18:37:33
♥결국 한 사람이다♥   모바일등록 new LO지혜VE 206 18:13:47
술과 사랑   new (2) 라벤더1 241 17:17:03
  new 도토리 82 17:02:53
새날   new ufo 84 16:59:55
어머니의 발   new ufo 102 16:48:10
사랑하는 사람은   new ufo 201 16:46:52
유월에 피는 장미   new 이상화 192 16:27:23
감사의 마음   new 이상화 138 16:25:41
위로합니다   new (2) 라벤더1 173 16:20:14
best  그댄 내게 행복을 주는 사람  file 모바일등록 new (8) 나마스떼 435 15:45:38
빈손   new 도토리 126 15:15:50
풀잎 스친 바람에도 행복하라 / 이채시인   new 소나무 145 15:01:5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