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빈 의자
100 뚜르 2012.04.26 16:37:20
조회 1,043 댓글 0 신고

 

 

 

숲 사이로 빈 의자가 보입니다.

지금은 비어 있어도

누군가가 앉아서

밀어를 나누었던

의자입니다.

 

빈 의자에 그대를 초청합니다.

앉아서 삶을 논하고

사랑이 어떤 것이고

고독이 무엇인지

그리움이

슬픔이

아픔이

.......

-뚜르-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저편 언덕  file new 스텔라 21 18:30:58
삶의 거처  file new 스텔라 21 18:30:06
이 가을에는  file new 스텔라 37 18:26:38
물레방아 인생사  file new 풀피리 150 13:27:28
10월의 편지 글 / 유연경  file new OiEi 255 13:26:40
아름다운 친구이고 싶습니다  file new 풀피리 170 13:22:08
살다가 보면  file new 풀피리 134 13:13:41
어느 부모님이 자식에게 보낸 편지  file new 날마다 행복 111 13:08:49
살면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file new 날마다 행복 122 12:53:14
사랑은 표현하지 않으면  file new 날마다 행복 126 12:46:34
참 좋은글  file new 최강긍정의힘 94 12:41:38
좋은글  file new 최강긍정의힘 72 12:35:37
당연하지 않아  file new 최강긍정의힘 109 12:30:55
좋은글  file new 4uhappy 71 12:26:32
사람과 사람사이의 바램  file new 4uhappy 98 12:22:29
일기장에는 시가 없었다  file new 4uhappy 62 12:16:39
사랑을 담아내는 편지처럼   new 뷰티선희 104 11:48:22
보리밭에 밀이 나면 잡초일 뿐이다  file new 뷰티선희 91 11:42:39
* 너무도 그리운 그대입니다.*  file new 솔방울송 167 10:52:43
가을처럼 깊어가는 사랑  file new 뚜르 149 10:51: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