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빈 의자
100 뚜르 2012.04.26 16:37:20
조회 1,044 댓글 0 신고

 

 

 

숲 사이로 빈 의자가 보입니다.

지금은 비어 있어도

누군가가 앉아서

밀어를 나누었던

의자입니다.

 

빈 의자에 그대를 초청합니다.

앉아서 삶을 논하고

사랑이 어떤 것이고

고독이 무엇인지

그리움이

슬픔이

아픔이

.......

-뚜르-

 


19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나무와 하늘   new 도토리 35 16:53:38
한평생의 의미  file new 뚜르 63 16:43:19
시는 저녁연기 같은 것이다 / 오탁번  file new 뚜르 40 16:43:14
두레반 / 오탁번  file new 뚜르 28 16:43:11
미안해요   new 도토리 42 15:37:30
아름다운 순간들 /이해인   new 새벽이슬 78 11:37:48
농담  file new 스텔라 90 09:44:15
낮은 곳으로  file new 스텔라 62 09:43:03
겨울 강가에서  file new 스텔라 53 09:41:55
거짓 웃음   new (1) 토기장이 70 08:44:08
그리운 그대 음성  file new (1) 토기장이 80 08:28:25
단 하나 쁜인 그대   new 네잎크로바 102 08:25:20
♡ 가치 있는 감동   new (2) 청암 85 08:25:09
승차권 없는 기차를 타고 / 양경모  file new (1) 토기장이 61 08:02:20
확산  file new hekk5690 56 07:19:58
☞ 용기 있는 삶을 위하여 / 배리 파버 ☜  file new 부산아저씨 53 06:54:13
☞ 세상에 극복할 수 없는 문제란 없다. / 돈 에직 ☜  file new (2) 부산아저씨 70 06:54:06
☞ 무엇이든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바라보라. / 헬렌 켈러 ☜  file new (2) 부산아저씨 69 06:53:58
★ 솔거 최명운/ 동상이몽  file new 캐시비 48 05:40:26
★ 광토 김인선/ 말 밥 주는 남자  file new 캐시비 35 05:32:4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