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우리에겐 내일이 있습니다
양지댁 2012.02.15 09:25:12
조회 1,561 댓글 6 조회 0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우리에겐 내일이 있습니다

죽음으로 가는 오메가 시계를 아십니까?
사형을 선고받은 법정 최고수,
그들의 양 손목에 채워진 수갑을 그렇게 일켣는다고 합니다.


다른 수감자와는 달리 사형수들은 교도소 내에서도

수갑이 채워진채 생활하게 됩니다.

수갑을 벗게 될 때는 기상 시간과 취침 시간전

옷을 갈아입기 위한 짧은 시간뿐입니다.

그들은 육체뿐 아니라 정신까지 옥죄는 수갑에서

속히 벗어나길 바랄까요?

절대 아닙니다.

그들은 결코 바라지 않습니다.
수갑으로부터 영원히 해방되는 날은 바로

사형 집행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기약없는 목숨이니 그럴 수밖에 없겠지요.
그래서 일까요,
가장 악할 때 사형선고를 받은 그들이지만,
가장 선할 때 사형 집행이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안타깝게도 종교와 자기 반성을 통해 참된 삶에
눈뜰 때쯤 세상을 뜨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살아 있음을 감사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아름답게 못 살 이유가 없습니다.


오늘 내가 미움과 증오로 허비한 시간은
어제 세상을 떠난 사람이 그토록 사랑으로 살고
싶어했던 시간이 아니겠습니까.


사형수, 그들은 결코 되돌릴 수 없는 죄를 지었기에
결국 후회의 눈물만 남기고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지만
우리에겐 내일이 있습니다.


내일이 있기에 한없이 흔들리고 아프고
괴로울지라도 오늘이란 페이지를

정성껏 넘겨야 합니다.

막다른 골목에 부딪혔다 하더라도
벽을 허물고 다시 길을 찾아 나서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생에 대한 애착,
그것은 결국 자신과 이웃을 사랑하는 일입니다.

오래 살기 위해서가 아니라 옳게 살기 위해서
내일 죽는다면 오늘 무엇을 해야 할까 자문해보는
마음으로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야겠습니다. 

- 그대곁의 소중한 한 사람이고 싶습니다 中에서 -
       

좋아요 25
베스트글 추천
양지댁님의 보유뱃지
  • 화이트데이
  • 삼일절
  • EZ출석부 개근
  • 덧글동감
  • 2013 계사년
  • 베스트선정
  • 글읽기
  • 생일
  • 좋은글
  • 한줄공감글
  • 크리스마스
  • 글쓰기100
  • 연속7
  • 초복
  • 덧글쓰기10
  • 글좋아요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말이란??  (6) wmimo 983 14.02.07
  *메시아 콤플렉스에서 벗어나라 *  (7) 아찌천사 1,053 14.02.07
신 앞에서는 울고, 사람 앞에서는 웃어라.  (1) 도로시 648 14.02.07
  ♧♣ 나란히 함께 간다는 것은 ♣♧  (14) Blueming 3,162 14.02.07
무엇이 사람을 천하게 만드는가  (7) 광솔 1,236 14.02.06
*★*… 행복해 진다는것 …*★*  file (9) Blueming 1,929 14.02.06
  ☆♠ 세월(歲月)과 인생(人生) ♠☆  file (13) Blueming 4,742 14.02.05
될때까지, 할때까지, 이룰때까지  file (14) 뚜르 2,090 14.02.04
당신이 힘들고 어려우면 하늘을 보세요  file (4) 뚜르 1,021 14.02.04
삶의 길을 환히 밝혀주는 지혜의 등불  file (6) 장미~♥ 877 14.02.04
지혜  file (5) 뚜르 552 14.02.04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file (9) 뚜르 1,565 14.02.03
갈등(葛藤)  (4) 광솔 638 14.02.03
본성적 욕망이란?  file (7) 광솔 797 14.02.02
마음에 문을 닫지 말고 열어 두어라  file (8) 뚜르 1,100 14.02.01
인생, 단답형이 아니라 서술형이다 ..  file wjdehdwls 697 14.02.01
益者三友(익자삼우)  (2) 광솔 843 14.02.01
행하라~!  (6) 광솔 1,100 14.01.31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file (8) 뚜르 1,812 14.01.31
지휘봉이 필요 없는 순간  file (2) 뚜르 437 14.01.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전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