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주년의 서러움 ㅠㅠ
3 수줍은보미씨 2012.07.30 11:19:00
조회 8,535 댓글 26 신고
남자친구랑 1주년 되는 날이네요

하소연 늘어 놓습니다

28일 커플팀레프팅
제가 물을 극도로 무서워 함에도 남친의 요구에 레프팅을 갔어요

"내가 수영 잘하니까 빠지면 오빠가 구해줄게~ 걱정마"

남자분들 끼리 온 두 팀이 저희 여자분들을 빠뜨리고 끌고 가고..납치? 했어요
각자 남친들은 여친 구할꺼라고 잡고 난리도 아니였는데...

난... 저 멀리.. 눈물 콧물 범벅 되고..
저를 납치한 팀들 왈
"다른 남친들은 여친 구하러 가는데 여기 여자는 왜 이래"
".......(창피함..서운함..배신감..)"

올생각도 안하는 남친이....

29일
영화를 보기로 하고 집 정리를 좀 해 놓고 준비 중이었어요
남친이 자고 있길래 깨웠는데 다시 자더라구요..
피곤한가 보다 ~ 하고 두시간 동안 기다리고 또 깨웠어요..
안일어나요.. 두시간이 또 지나고... 안일어 나요
한시간이 또 지나고.. 배고파서 일어 나네요..밥먹으러 가자고..
영화도 자기가 보고 싶다고.. 보러 가자고 준비 하라고 해놓고..

레프팅을 타다가 손이 다쳐서 밴드가 필요 했어요

"밴드 사게 주위에 약국이나 편의점에 좀 가자"
"어 그래. 집앞에 편의점 있으니까 가자"

거리는 불과.. 300미터 남짓?
그 사이 까먹고.. 집에 들어 가네요..

저녁을 엄청 매운걸 먹어서 그런지 속이 너무 아파서 잠을 못잤어요
"오빠 나 속이 너무 아퍼,, 잠을 못자겟어..약 없어?"
"찾아 볼게......  없어...  쿨쿨...zzzZZZ"

여친이 이렇게 아파서 잠도 못자고 골골 되고 있는데..너무 서운해서
깨웠어요....
"잠이와?? 나 이렇게 아픈데?? 그냥자??"
"..............zzzzZZZZ"

더군다나.. 12시가 지나서.. 1주년이었습니다..
"오빠 1주년이네 ~"
"그렇네"

뭐죠.. 끝인가요?... 말 한마디 따뜻하게 못해 줄 망정...
너무 서러웠습니다.. ㅠ_ㅜ

이 모든 서러움들.. 그때그때 남친이에게 다 말했는데...
답도안했어요... 묵념... 자기가.. 스님인가...
더 서럽게 만들고.. ㅠ_ㅠ

하아... 1주년인데... 이게..말이 되나요 ㅠ_ㅠ
14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너무힘들어요   모바일등록 new (3) gsgsvjsjsi 221 15.03.04
그냥저냥 넋두리   new (7) 다알면서도 379 15.03.04
친구가 유부남과 사랑에 빠졌어요   new (8) 부지니 1,028 15.03.04
직장맘의 한숨ㅠ   new (1) 비애 295 15.03.04
친구들 앞에서 망신당했어요   new (4) 민버미 697 15.03.04
남자로 안보이는 남편...   new (2) 태가 542 15.03.04
별거중, 조언 구합니다   new (1) 쥬리 336 15.03.04
생각할수록 천불..이 나네요   모바일등록 (9) 라미네지 988 15.03.04
아 슬퍼요 ,,   (2) 귀염이쮸밍이 499 15.03.03
음식 못하는 와이프   (12) 도리도리스 1,052 15.03.03
남편도 아이도 이해못하겠어요   (4) 지뉼이 713 15.03.03
남편과 한달째 냉전중입니다   (4) 하늘바다강산 855 15.03.03
이혼하자 말했어요   (5) 선샤인 854 15.03.03
욕하는신랑   모바일등록 (11) 명확 773 15.03.03
답답해요 도와주세요   모바일등록 (2) 쓸포요 448 15.03.02
제가 민감하고 예민한거맞죠?   모바일등록 (3) 바다는말이없.. 787 15.03.02
카톡   모바일등록 (2) 달달살벌살벌 680 15.03.02
리마인드웨딩 어떠신가요?   리마인드웨딩 392 15.03.02
아내의 외도   (5) 해당사 1,640 15.03.02
바람난 전남편 이야기   (1) 페임 1,001 15.03.0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