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주년의 서러움 ㅠㅠ
3 수줍은보미씨 2012.07.30 11:19:00
조회 8,525 댓글 26 신고
남자친구랑 1주년 되는 날이네요

하소연 늘어 놓습니다

28일 커플팀레프팅
제가 물을 극도로 무서워 함에도 남친의 요구에 레프팅을 갔어요

"내가 수영 잘하니까 빠지면 오빠가 구해줄게~ 걱정마"

남자분들 끼리 온 두 팀이 저희 여자분들을 빠뜨리고 끌고 가고..납치? 했어요
각자 남친들은 여친 구할꺼라고 잡고 난리도 아니였는데...

난... 저 멀리.. 눈물 콧물 범벅 되고..
저를 납치한 팀들 왈
"다른 남친들은 여친 구하러 가는데 여기 여자는 왜 이래"
".......(창피함..서운함..배신감..)"

올생각도 안하는 남친이....

29일
영화를 보기로 하고 집 정리를 좀 해 놓고 준비 중이었어요
남친이 자고 있길래 깨웠는데 다시 자더라구요..
피곤한가 보다 ~ 하고 두시간 동안 기다리고 또 깨웠어요..
안일어나요.. 두시간이 또 지나고... 안일어 나요
한시간이 또 지나고.. 배고파서 일어 나네요..밥먹으러 가자고..
영화도 자기가 보고 싶다고.. 보러 가자고 준비 하라고 해놓고..

레프팅을 타다가 손이 다쳐서 밴드가 필요 했어요

"밴드 사게 주위에 약국이나 편의점에 좀 가자"
"어 그래. 집앞에 편의점 있으니까 가자"

거리는 불과.. 300미터 남짓?
그 사이 까먹고.. 집에 들어 가네요..

저녁을 엄청 매운걸 먹어서 그런지 속이 너무 아파서 잠을 못잤어요
"오빠 나 속이 너무 아퍼,, 잠을 못자겟어..약 없어?"
"찾아 볼게......  없어...  쿨쿨...zzzZZZ"

여친이 이렇게 아파서 잠도 못자고 골골 되고 있는데..너무 서운해서
깨웠어요....
"잠이와?? 나 이렇게 아픈데?? 그냥자??"
"..............zzzzZZZZ"

더군다나.. 12시가 지나서.. 1주년이었습니다..
"오빠 1주년이네 ~"
"그렇네"

뭐죠.. 끝인가요?... 말 한마디 따뜻하게 못해 줄 망정...
너무 서러웠습니다.. ㅠ_ㅜ

이 모든 서러움들.. 그때그때 남친이에게 다 말했는데...
답도안했어요... 묵념... 자기가.. 스님인가...
더 서럽게 만들고.. ㅠ_ㅠ

하아... 1주년인데... 이게..말이 되나요 ㅠ_ㅠ
14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제가 유난스러운걸까요..   모바일등록 new (2) 스텔ㄹㅏ 280 02:38:57
남편외도   모바일등록 new (1) 사랑쟁이 744 15.01.30
한달두세번장례식간다는신랑   모바일등록 new (5) 우울한날들 527 15.01.30
처가식구들이 자꾸 찾아옵니다   new (6) 디데이 412 15.01.30
어디서 이상한 미신을 듣고왔는지   new (5) 날개없는 420 15.01.30
엄마의 남친   new (2) 지혜 522 15.01.30
이젠 내 마음이 식었네요   (4) 어울림 662 15.01.30
이혼한 전남편이 애를 보고 싶다고   (3) 화자 437 15.01.30
와이프 맘을 다시 열고싶어요   (6) 세익 614 15.01.30
우연히 약국갔다가...데이트 신청하고픈 여자가 생겼어요...   (15) 김민수 921 15.01.29
제가 게으른건지 궁금해요!   (7) 히고 576 15.01.29
게으른 아내   (5) 젠틀맨 785 15.01.29
출산후 다이어트 어떻게해요ㅠㅠ   (3) theei 543 15.01.29
아내가 저랑 싸우면 집을 나가버립니다   (10) 리드오 806 15.01.29
무능력한 남편, 누가 잘못된건가요   (3) 삼12 614 15.01.29
와이프 진짜 미친것같아요   (7) 무기명 1,220 15.01.29
결혼생활..허무하다   (2) zhfk 641 15.01.29
남편이 숨막히고 답답합니다.   (1) 곰아 525 15.01.29
너무 철이 없는 여자친구   (5) 이규흔 657 15.01.29
랜덤채팅 하는 남편   모바일등록 (9) 크리스탈윤 787 15.0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