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조언해주세요 ㅠ남자가 이런 성격인데 어떻게 생각들 하세요?
9 킁킁이 2012.06.20 08:47:40
조회 8,792 댓글 26 신고
훈훈한 외모에,,, 일단 나를 마니 사랑해주고, 1년을 그렇게 사겼어요
자상하고, 추진력있고, 사회성 좋고, 처음에 이사람이 딱 내 천생연분이다고 생각했죠,,,
하지만 이직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경제적으로 힘들면서 싸움이 생기기 시작했는데요.
또 그게 아닌경우에는,, 제가 혼자 10년 살다보니, 외로워서 징징 할때도 있었지만,, 나는 관심 받고 싶어서 시작된 싸움이거나,, 여튼 늘..비슷한..커플들이 싸우는 평범한 내용들이라고 생각해요 ,

하지만 문제는,, 남자가 싸우면,, 연락을 먼저 절대 하지 않습니다. 심지어 제쪽에서 먼저 연락을 해도, 뚱...한 반응이지요.
서로 기분 풀자고 문자 보내어도...자기는 답답하다는둥.. 먼저내민손 잡질 않네요.
저는 이 부분이 너무 싫어서 울면서 얘기도 해보고..약속도 받아내었고...
싸우면 다음날 연락은 아침에 꼭, 하겟다.. 아니면 24시간 안에는 꼭 하겠다... 했으나.
단한번도, 지켜주질 않고,, 다음날 억지로, 출근햇단 문자 한줄 외에는,,, 자기가 먼저,,
그 다음날,도 그 다담날도,,연락이 없고요,, 제가 하면 받긴받는데요,,기분좋게 풀려는의도는
안보이고,, 걍..뚱...하고,, 제가 만나자. 만나서 풀자고 해야 못이긴척 나와서 화해를 했었거든요.

1년동안 이렇게 하다보니 어쩔땐 저도 연락 안했을때도 5일씩 길게는 연락 안했엇고요.
참다 못한 제가 먼저 해서 서로 얘기하고 풀었는데,
도데체 왜그러냐고 하면,,자기도..생각좀 하느라 그랬다고 합니다. 속터집니다.


오늘도 역시 연락이 없네요. 이사람과 결혼 생각을 상상해보았습니다.
결혼준비하면서도 마니들 싸운다는데...
이런식으로 사귀다가. 결혼하자 해도, 결혼준비하다가. 맘상해서 싸우면
다음날 스케쥴이고 뭐고 연락 안하고 내가 아쉬워서 목메달아가면서 이러케 지내야할것같아서
갑자기 끔찍해집니다..자존심이 썐건지,,, 자상한 사람이 다툴떄는 앞에서 눈물을 흘려도 닦아주질 않습니다.. 싸우는 이유는 쌍방이 잘못아닌가요, 아니면, 여자가 잘못을 해도,, 남자가 모른척 대충 애교있게 넘어 가시지 않나요? .. 제가 서로 기분 풀자고 문자도 했지만 뚱...하네요.

이렇게 싸울때 갈등상황에서 이러는거 외에는 다 맘에 드는 남친인데요.
어떻게 고치는 방법없나요, 걍 헤어지는 방법 말고, 경험자 분들의 따끔하고 현실적인 조언
부탁드립니다.
저는 이 남자 사랑하고요,,, 사랑하지만, 이러케 자꾸 쌓이면 사랑하는 마음이 사라질것 같아서
조언부탁드립니다.. 남자분들도 댓글 마니 달아주세요.. 심사숙고해서 이사람을 고쳐놓던
헤어질 각오도 되어있습니다..


* 참고로 남자에게,, 싸우고연락안하는점이 너무너무 싫고, 헤어질정도로 괴롭고 싫다고 이야기 해놓아서 남자도 알고 있구요,마지막으로싸운이유는,, 제가 남친에게  데릴러 와달라고 요구하였는데, 남친이 귀찮다고 하는바람에(데이트 장소가 남친집앞이여서 왕복으로 2번 왔다갔다 해야되니 귀찮아 했어요,저보고 차가지고 오라고 함.) 서운하다고 하였으나. 남친은 서운한 마음을 달래주지를 않아서 싸움이 커졋습니다.
19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의도의 현대미술.jpg  file new (1) 쭉쭈바빵 82 17:59:51
친정에 관심끄라는 남편   new (7) 수긱 431 12:31:49
남편 친구들ㅡㅡ 꼴보기 싫어요   new (2) f푸른 403 12:08:52
요즘 많이 수상해요   new (1) mahaa 361 12:00:09
의부증으로 몰아가니 짜증나요   new (2) amangg 332 10:49:18
이런 생각하는게 웃긴가요??   new (2) 규오 195 10:42:07
성실했던 모습은 다 거짓이었네요   new (1) 다비업서 313 10:37:57
끝내자고 말하는 아내   new (5) 로부리 465 10:18:13
하 참담하네요   모바일등록 new (9) 살고싶지않 663 00:51:02
남자친구의 원나잇   (23) 안아미 1,942 15.04.20
남편의 카톡대화   (4) 웨다 1,204 15.04.20
남동생이 바람난것 같아요   (10) 노람 1,075 15.04.20
숨막히는 언어폭력을 어쩌면좋을까요   (3) tlzmfj 558 15.04.20
헌신한 대가의 끝은 외도   (5) 중서 868 15.04.20
별일 아닌데 서운..제가 예민한건가요   (1) 꿍꿍군 342 15.04.20
캐피탈대출후...   모바일등록 (5) 히니맘맘 1,020 15.04.19
미치겟네요..   모바일등록 (8) 코나유키 1,437 15.04.18
인연은 따로 있나봅니다!!   모바일등록 (12) 0908 2,105 15.04.18
남자 2명이 지하철버스 다 끊긴 후에   모바일등록 (20) 부끄덩 2,114 15.04.18
남편이 점점더 사랑스러워요   (7) tegree 1,882 15.04.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