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추남추녀 연애박사들, 그들의 숨겨진 무기
이지데이 이지데이 2012.07.23 14:31:42
조회 12,865 댓글 2 신고
추남추녀 연애박사들, 그들의 숨겨진 무기

 
누가 봐도 그저 그렇게 생긴 남녀들. 그런데 그런 그들의 옆에는 항상 좀 괜찮다 하는 이성들이 즐비하다. 아니 도대체 무슨 비결이 있는 것일까? 단순이 돈이 많을 것이다? 그것도 옛날 얘기, 외모 아닌 각자의 무기로 이성을 사로잡는 비법, 여기 있다.
 
마음은 떠나도 향기는 남는다
별 볼일 없는 외모를 가장 효과적으로 커버하는 도구는 다름 아닌 ‘냄새’. 향수 좀 뿌렸다고 호박이 수박 되진 않겠지만 적어도 ‘매력 있는’ 호박은 될 수 있다.
자고로 여자란 남자의 얼굴은 잊어도 그의 향기는 기억하는 법이다. 매일 아침 면도 후 에프터쉐이브, 샤워 후엔 보디미스트, 옷 다 입은 후엔 향수를 뿌리는 습관을 갖고 있다. 향수는 오른쪽 손목에 한 번(어깨동무용), 왼쪽 손목에 두 번(가죽 시계에 밴 땀 냄새 방지용), 겨드랑이에 한 번(포옹용), 귀 밑에 한 번(키 큰 여자와의 포옹용), 모종의 기대심을 갖고 은밀한(?) 부위에도 한 번 뿌린다.
이렇게 항상 준비하는 자세로 아침마다 향수를 뿌려대다 보면 반드시 기회는 오기 마련이다.
그러나 이런 종류의 치밀함을 여자들에게 들켜서는 곤란하다. (28세·회사원)
 
여자는 '말빨'로 후리는 것이 진리
내 별명은 ‘썰면 한 접시’이다. 말 그대로 입술이 좀 많이 두껍다. 설상가상으로 입술이 코보다 더 튀어나왔다. 피부도 그리 좋지 않다. 하지만 문제 될 건 별로 없다. 강조하건대, 여자는 얼굴로 꼬시는 게 아니다. 상황과 대상의 특성을 정확히 판단하고 가장 효과적으로 먹힐 수 있는 ‘말빨’을 구사하면 여자는 십중팔구 호의를 보이게 되어 있다.
오랫동안 알아온 여자라면 그녀의 관심사에 관련된 대화를 함께 풀어갈 수준은 되어야 하며 소개팅일 경우는 묵직한 대화와 가벼운 유머를 딱 절반으로 섞어야 한다. 어쩌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실제 구사하기 전, 반드시 만만한 친구들에게 시험해보는 사전 점검 작업이 필요하다. 여자가 제일 싫어하는 여자가 바로 말은 많은 데 썰렁한 남자라는 것을 명심하라. (27세·대학원생)
 
느끼한 매너 말고, 따뜻한 매너를
음료수 뚜껑을 부여잡고 낑낑대고 있을 때는 말없이 열어주고 술 취한 아저씨들 옆을 걸어갈 땐 그녀의 어깨를 살짝 만 끌어당겨 준다. 택시를 태워 보낼 때는 기사에게 “집 앞까지 부탁 드립니다”라고 말해줘라. 그녀가 집에 당도했을 즈음에 전화를 걸어 “잘 들어갔어? 피곤할 텐데 푹 자” 짧게 말하고 끊는 센스까지. 여기서 중요한 것은 꼼꼼히 챙기는 것이 아니라 최대한 자연스럽게, 조금은 무뚝뚝하게 행동하면서 그녀를 깊이 배려하고 있다는 마음을 지속적으로 표현하는 것이다.
그 아무리 잘생긴 남자라도 대놓고 운전석에서 뛰쳐나와 조수석 문을 열어주며 오버 액션을 하거나, 말끝마다 느끼한 목소리로 “오빠가 해줄게“식으로 기름기를 뚝뚝 흘리면 여자는 의심을 하지 절대로 감동하지 않는다. 간결하고 담백하고 절제된 매너. 딱 세 가지 원칙만 고수하면 여자의 마음을 흔들 수 있다. 이 것이 바로 여자를 위한 절제미이다. (28세·회사원)
 
미끼를 던지고 조용히 기다려라
나를 좋아할 가능성이 50% 이상인 남자라는 확신이 들 때만 이 작전이 유효하다. 단, 우물쭈물 심각하게 얘기해선 안 된다. 아이처럼 순진한 눈빛으로, 지극히 명랑하게, 그저 지나가는 듯이 툭 흘리는 것이 포인트. 그리고는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평상시처럼 행동한다.
‘무슨 뜻이지? 내가 잘못 들었나? 그냥 농담일까? 진짜 나를 좋아하나? 물어볼까?’ 며칠 동안 머리를 싸매고 오직 내 생각만 하게 될 것이다. “그때… 그 말 무슨 뜻이었어?” 이렇게 나오면 일단 성공했다고 보면 된다. 하지만 그 이후 평소보다 더 편하게 대하려고 애쓰면서도 ‘그 일’에 대해 언급하려 들지 않는다면 ‘난 너랑 사귈 마음은 없어. 그치만 넌 정말 좋은 친구야’라는 뜻일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답이 없음은 물론 어쩐지 나를 슬슬 피하려 한다면 가슴 아프지만 깨끗이 포기하는 게 현명하다. 하지만 뭐, 어떤가? 성공하면 다행이고 실패해도 ‘쪽’은 팔리지 않으니.
(26세·기자)
 
자신 있는 바디포인트를 어필하라
키 작고 얼굴 크고 입 튀어나오고 머리는 돼지털인 내 모습. 그래도 이 남자 저 남자 바꿔가며 연애하느라 바쁘게 살았다. 성격이 좋냐고? 난 못생겼다고 ‘성격’으로만 승부하려 드는 비겁함을 가장 경멸한다. 대신 그나마 자신 있는 ‘신체부위’를 갈고 닦아 열심히 어필할 줄은 안다. 말 그대로 강점을 더욱 돋보이게 만드는 것이다.
첫째, 가슴. 꽤 실하다. 브래지어에 짓눌린 살이 비치지 않을 정도로 적당히 타이트하고 계곡이 살짝 그늘져 보일 정도로 파인 옷만 입어 준다. 둘째, 종아리. 허벅지는 터져나갈 것 같은데 하느님의 가호로 종아리는 양호하다. 무릎만 딱 가리는 길이의 면 스커트만 입는다. 셋째, 피부. 특히 손과 팔 부분은 내가 만져도 흥분될 정도로 끝장이다.
장점을 제대로 어필하려면 단점도 확실하게 커버해야 한다. 돼지털 머리는 에센스를 듬뿍 발라 단정하게 묶고, 튀어나온 입술 대신 눈매를 강조하는 메이크업에 충실 한다. (25세·대학생)

 

 

 

 | 제공 : 이지데이
이지데이 컨텐츠는 무단 전제,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블로그나 홈피로 담아가실때는 출처를 밝혀 주세요.
1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러브정보 게시판 이용규칙  (1)
상처를 준 연인에게 복수를 꿈꾼다면  file 바닐라로맨스 446 17.11.29
연애 7년만에 흔들리는 마음, 어쩌지?  file 바닐라로맨스 328 17.11.29
사랑이 없는 듯한 남자친구, 헤어져야할까?  file 바닐라로맨스 319 17.11.29
우리는 왜 똑같은 연애실수를 반복할까?  file 바닐라로맨스 151 17.11.29
헤어지고 다시만나도 괜찮을까?  file 바닐라로맨스 185 17.11.29
두 남자사이에서 너무 고민이네요...  file 바닐라로맨스 213 17.11.29
남자친구와 사소한일로 자주 다투게 된다면  file 바닐라로맨스 164 17.11.29
연애에 있어서 충동적인 성격, 고쳐야할까?  file 바닐라로맨스 96 17.11.29
당신은 진짜 사랑하고 있습니까?  file 바닐라로맨스 201 17.11.29
회사안에서의 비밀연애 밝혀도 괜찮을까?  file 바닐라로맨스 111 17.11.29
성격차이 때문에 자주싸운다면?  file 바닐라로맨스 79 17.11.29
왜 썸남은 고백을 하지 않을까?  file 바닐라로맨스 108 17.11.29
지금은 연애할 상황이 아니라는 남자친구  file 바닐라로맨스 69 17.11.29
짝사랑하는 그녀가 철벽녀라면...?  file 바닐라로맨스 42 17.11.29
어느 순간 을의 연애를 하고 있는것 같아요.  file 바닐라로맨스 75 17.11.29
표현 없는 남자친구, 헤어져야 할까요? 외 2건  file 바닐라로맨스 59 17.11.29
다른 여자가 생긴 전 남자친구, 연락해도 될까? 외 1건  file 바닐라로맨스 60 17.11.29
남자친구가 저를 좋아하지 않는것 같아요 외 1건  file 바닐라로맨스 86 17.11.29
소꿉친구에게 어떻게 고백을 해야할까요? 외 1건  file 바닐라로맨스 19 17.11.29
남자친구가 변한것같아 화가 난다면?  file 바닐라로맨스 148 17.11.27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