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혼하자는남편 왜 망설일까요
3 조용한 2012.07.23 01:52:01
조회 1,660 댓글 4 신고 주소복사
   남편이 진지하게 이혼을 하자 합니다
조건을 말 하라더군요
먼저   말해보라고   했습니다
11살   딸   아이를   자신이키우고   재혼할   당시데려온
아들 군입대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아들과   사라지라고 합니다
  절대   그럴수   없다  했습니다
아직  어린   딸아이가    어느 정도   눈치를   챈 듯   항상  불안해 하며
제가   안보일라   치면   불안해  하면서 전화로 수시로 확인하고 기다립니다
제가   키우겠다   했습니다   양육비  만  달라  했습니다
그런데   막무가내  로   안  된답니다
 
그래서   당신은   일  과  본인  의   사생활  만   있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아이를   위해   모든걸   희생하고   아이를  위해  정성을    쏟는다는 건
생각이지  결쿄   할수   없는  사람    이다   라고   했습니다
여태    결혼생활  12년   동안  내가 차려준  밥상 만 먹고   자신이  차려 먹을라  치면
차라리 굼고   먹고난   상도   내가 치우고   설겆이는   당연히 내가 했고   남편혼자 새벽밥
차려주고  나면   아침에  애들  밥상  새로  차려줘야되는게  아침 저녁  매일 밥상만 네 다섯 번
그것도   하루  12  시간 꼬박  노동일   해가며    그렇게  12 년을  당연히 제가 다해야 되는줄 알고 그렇게   살았습니다
이날까지 그사람이  빨래를 한것도   일년에 한  두 번 합니다
청소는  12 년 동안   한 번  인가  두번  됩니다
화장실 변기가  망가져도  제가  고치고  욕실  구멍나도  제가  제료 사서  고치고
선풀기 먼지하나  닦는일  없엇고 십지여 벽걸이 선풍기 구입한게 작년인데
아직  까지  달아 줄 생각이 없습니다  형광등  여지껏  제가 다 갈았 습니다
작은 아이 키우면서  기저귀  한번 갈아 준적 없고 상상이 안되시겠지만 시간내서
놀아 준적 없고 분유한번태워서  먹여 준적 없습니다
왜 저 혼자 했냐고  반문 하실지 모르겠지만  선풍기를 예를 들면 이해하시리라   생각  됩니다
안  합 니다  그사람은 새벽   6시 에 나가면  7시 퇴근해서  바로 오는 날 은 제가  일찍 와서
집에  있는날  밥상을 차려  주니까 오는거구  그것도 일주일 에 한두번  나머지는 
 
술 먹고 빠르면 10시 늦으면 새벽 3시  일찍 와서   아이 돌보는 건  꿈도   못꿉니다
그런  사람이  이혼 하면  아이 키운다고   저더러  몸 만 나가 랍니다

이유는  시댁에  잘 못한다는  겁 니다
제가  시댁에 못한건   잘할려고  전화하면  전화 하지마라
명절에 내려   갈려고  하면  오지  마라   막상  가면  내 쫒기듯   쫒아  버리는데

그러면서  막상 하라는 데로 가지도  전화도  않으면   시누한데  싫은 소리해서  저를  욕먹이는
시어머니 를  제가  어떷게 해도  만족을  안으시는데  저더러  못했다고  이혼 하잡니다
  
작은  아이가 불쌍  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산 세월이  10 년 인데  이혼을 
해야  되겠죠  시댁 말 이라면  100프로  믿고  따르고  제  말은  핑계다  아니면  원래
니  맘이다  면서 저를  나쁜  사람으로  완전   몰아 세웁니다
  
가슴이 아파  더 이상  줄일까  합니다
 읽어주신분  감사합니다    조언의  글을  남겨  주시면  위로 와  결정에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조용한님의 보유뱃지 1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풀수없는 숙제   모바일등록 (6) 17 ☆벼리사랑☆ 795 14.07.13
분유 싼거 아무거나 먹여도 된다고 하시는 시어머니   (10) 1 누네노니나노 1,379 14.07.10
친정돌보기 이젠 정말 끝낼까 싶네요 ..   (7) 8 꿀꿀맘 1,427 14.07.10
얼마전 돌아가신 시아버님 생각에 우울해요...   (8) 1 qlsdmlwk 3,051 14.07.09
남편이 시댁하고 화장실은 가까워야   모바일등록 (14) 12 이쁜지은이 2,938 14.07.08
친정 남동생의 결혼사기을 어떻게 처리하면 좋을까요   (2) 13  마음 1,400 14.07.07
시어머니가 ...흑흑..ㅠㅠ투덜투덜   모바일등록 (7) 7 배부른고양이 2,068 14.07.05
(질문)시댁식구 어디까지 연락?   (5) 4 여름이다 ㅎ.. 1,505 14.07.04
내편은친정뿐   모바일등록 (7) 8 ^^ 1,173 14.07.03
어떡해 해야할지 막막합니다.   (36) 7 이쁜이 2,018 14.07.02
생일에관해   모바일등록 (19) 3 팅커벨 1,056 14.07.02
게임중독남편   (4) 5 바다 917 14.07.02
best  시어머니가 나랑 너무 안맞아요   (72) 9 귀요미♥ 4,377 14.07.01
홀시아버지 대 홀시어머니 누가 힘들까요?   모바일등록 (10) 3 마음만 1,103 14.07.01
시엄.. 화장품 판매..ㅡㅡ   모바일등록 (5) 8 토실맘 999 14.06.30
지워져서 다시 적어요..   모바일등록 (8) 8 은정 956 14.06.28
호시탐탐 큰손주 노리는 시어머니땜에 힘들어요..   모바일등록 (3) 8 은정 1,226 14.06.28
시댁하소연??아님 어려서이해 못하는건가요?   모바일등록 (9) 3 dfkjhk66 1,091 14.06.28
시아버님만낫을때인사ㅜㅜ   모바일등록 (4) 5 라면 665 14.06.28
베스트에올라온 시댁&도련님하소연에 대한 추가내용이예요   모바일등록 (11) 5 김수잉 1,122 14.06.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