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시집 VS 친정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이혼하자는남편 왜 망설일까요
조용한 2012.07.23 01:52:01
조회 1,625 댓글 4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남편이 진지하게 이혼을 하자 합니다
조건을 말 하라더군요
먼저   말해보라고   했습니다
11살   딸   아이를   자신이키우고   재혼할   당시데려온
아들 군입대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아들과   사라지라고 합니다
  절대   그럴수   없다  했습니다
아직  어린   딸아이가    어느 정도   눈치를   챈 듯   항상  불안해 하며
제가   안보일라   치면   불안해  하면서 전화로 수시로 확인하고 기다립니다
제가   키우겠다   했습니다   양육비  만  달라  했습니다
그런데   막무가내  로   안  된답니다
 
그래서   당신은   일  과  본인  의   사생활  만   있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아이를   위해   모든걸   희생하고   아이를  위해  정성을    쏟는다는 건
생각이지  결쿄   할수   없는  사람    이다   라고   했습니다
여태    결혼생활  12년   동안  내가 차려준  밥상 만 먹고   자신이  차려 먹을라  치면
차라리 굼고   먹고난   상도   내가 치우고   설겆이는   당연히 내가 했고   남편혼자 새벽밥
차려주고  나면   아침에  애들  밥상  새로  차려줘야되는게  아침 저녁  매일 밥상만 네 다섯 번
그것도   하루  12  시간 꼬박  노동일   해가며    그렇게  12 년을  당연히 제가 다해야 되는줄 알고 그렇게   살았습니다
이날까지 그사람이  빨래를 한것도   일년에 한  두 번 합니다
청소는  12 년 동안   한 번  인가  두번  됩니다
화장실 변기가  망가져도  제가  고치고  욕실  구멍나도  제가  제료 사서  고치고
선풀기 먼지하나  닦는일  없엇고 십지여 벽걸이 선풍기 구입한게 작년인데
아직  까지  달아 줄 생각이 없습니다  형광등  여지껏  제가 다 갈았 습니다
작은 아이 키우면서  기저귀  한번 갈아 준적 없고 상상이 안되시겠지만 시간내서
놀아 준적 없고 분유한번태워서  먹여 준적 없습니다
왜 저 혼자 했냐고  반문 하실지 모르겠지만  선풍기를 예를 들면 이해하시리라   생각  됩니다
안  합 니다  그사람은 새벽   6시 에 나가면  7시 퇴근해서  바로 오는 날 은 제가  일찍 와서
집에  있는날  밥상을 차려  주니까 오는거구  그것도 일주일 에 한두번  나머지는 
 
술 먹고 빠르면 10시 늦으면 새벽 3시  일찍 와서   아이 돌보는 건  꿈도   못꿉니다
그런  사람이  이혼 하면  아이 키운다고   저더러  몸 만 나가 랍니다

이유는  시댁에  잘 못한다는  겁 니다
제가  시댁에 못한건   잘할려고  전화하면  전화 하지마라
명절에 내려   갈려고  하면  오지  마라   막상  가면  내 쫒기듯   쫒아  버리는데

그러면서  막상 하라는 데로 가지도  전화도  않으면   시누한데  싫은 소리해서  저를  욕먹이는
시어머니 를  제가  어떷게 해도  만족을  안으시는데  저더러  못했다고  이혼 하잡니다
  
작은  아이가 불쌍  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산 세월이  10 년 인데  이혼을 
해야  되겠죠  시댁 말 이라면  100프로  믿고  따르고  제  말은  핑계다  아니면  원래
니  맘이다  면서 저를  나쁜  사람으로  완전   몰아 세웁니다
  
가슴이 아파  더 이상  줄일까  합니다
 읽어주신분  감사합니다    조언의  글을  남겨  주시면  위로 와  결정에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좋아요 14
베스트글 추천
조용한님의 보유뱃지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사건건 트집좀..  (8) 모바일등록 러브 1,242 14.03.28
층층시야여행  (9) 모바일등록 보미 916 14.03.28
  시할머니의 압박...  (246) 모바일등록 마녀 3,035 14.03.27
너무 속상할때  (5) 알찬해 630 14.03.27
시어머니가 아프셔요...  (6) 익명 854 14.03.27
시누땜에 답답해서요.  (13) 우에우에테낭.. 1,206 14.03.27
출가외인이란 의미가 뭘까요  (11) 알찬해 707 14.03.27
결혼식 가야되나요?  (11) 모바일등록 익명 912 14.03.27
아래 시아가씨문제로 고민 나눴던 사람입니다  (9) 모바일등록 가람이맘 1,258 14.03.26
요새같은 시대에 시댁에서 아들타령 하는 이유는..  (21) 모바일등록 태순이 1,677 14.03.24
아들이 왕이다  (10) 모바일등록 짜증나. 1,420 14.03.24
제말좀 들어주세요..  (11) 모바일등록 ㅎㅎㅎ 1,240 14.03.23
형님 부부땜에 스트레스입니다..  (11) 모바일등록 태순이 1,736 14.03.22
맞서 지혜롭게 이기고싶다  (3) 모바일등록 비밀 691 14.03.22
19살에 시집들어왔습니다. .글좀봐주세요..  (12) 하하하 1,690 14.03.22
출산2주전 제사  (6) 모바일등록 아직도퀸카 1,028 14.03.22
꼭 좀 읽어주세요~~^^  (10) 모바일등록 tifkffk 1,135 14.03.21
  여러분은 동업하는거에 어뜨케 생각하세요?  (238) 4,748 14.03.20
친정부모님께서 서로 열락 하지말자  (7) 모바일등록 25살 아들현.. 1,486 14.03.20
이혼  (8) reset 1,669 14.03.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