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혼하자는남편 왜 망설일까요
3 조용한 2012.07.23 01:52:01
조회 1,673 댓글 4 신고
   남편이 진지하게 이혼을 하자 합니다
조건을 말 하라더군요
먼저   말해보라고   했습니다
11살   딸   아이를   자신이키우고   재혼할   당시데려온
아들 군입대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아들과   사라지라고 합니다
  절대   그럴수   없다  했습니다
아직  어린   딸아이가    어느 정도   눈치를   챈 듯   항상  불안해 하며
제가   안보일라   치면   불안해  하면서 전화로 수시로 확인하고 기다립니다
제가   키우겠다   했습니다   양육비  만  달라  했습니다
그런데   막무가내  로   안  된답니다
 
그래서   당신은   일  과  본인  의   사생활  만   있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아이를   위해   모든걸   희생하고   아이를  위해  정성을    쏟는다는 건
생각이지  결쿄   할수   없는  사람    이다   라고   했습니다
여태    결혼생활  12년   동안  내가 차려준  밥상 만 먹고   자신이  차려 먹을라  치면
차라리 굼고   먹고난   상도   내가 치우고   설겆이는   당연히 내가 했고   남편혼자 새벽밥
차려주고  나면   아침에  애들  밥상  새로  차려줘야되는게  아침 저녁  매일 밥상만 네 다섯 번
그것도   하루  12  시간 꼬박  노동일   해가며    그렇게  12 년을  당연히 제가 다해야 되는줄 알고 그렇게   살았습니다
이날까지 그사람이  빨래를 한것도   일년에 한  두 번 합니다
청소는  12 년 동안   한 번  인가  두번  됩니다
화장실 변기가  망가져도  제가  고치고  욕실  구멍나도  제가  제료 사서  고치고
선풀기 먼지하나  닦는일  없엇고 십지여 벽걸이 선풍기 구입한게 작년인데
아직  까지  달아 줄 생각이 없습니다  형광등  여지껏  제가 다 갈았 습니다
작은 아이 키우면서  기저귀  한번 갈아 준적 없고 상상이 안되시겠지만 시간내서
놀아 준적 없고 분유한번태워서  먹여 준적 없습니다
왜 저 혼자 했냐고  반문 하실지 모르겠지만  선풍기를 예를 들면 이해하시리라   생각  됩니다
안  합 니다  그사람은 새벽   6시 에 나가면  7시 퇴근해서  바로 오는 날 은 제가  일찍 와서
집에  있는날  밥상을 차려  주니까 오는거구  그것도 일주일 에 한두번  나머지는 
 
술 먹고 빠르면 10시 늦으면 새벽 3시  일찍 와서   아이 돌보는 건  꿈도   못꿉니다
그런  사람이  이혼 하면  아이 키운다고   저더러  몸 만 나가 랍니다

이유는  시댁에  잘 못한다는  겁 니다
제가  시댁에 못한건   잘할려고  전화하면  전화 하지마라
명절에 내려   갈려고  하면  오지  마라   막상  가면  내 쫒기듯   쫒아  버리는데

그러면서  막상 하라는 데로 가지도  전화도  않으면   시누한데  싫은 소리해서  저를  욕먹이는
시어머니 를  제가  어떷게 해도  만족을  안으시는데  저더러  못했다고  이혼 하잡니다
  
작은  아이가 불쌍  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산 세월이  10 년 인데  이혼을 
해야  되겠죠  시댁 말 이라면  100프로  믿고  따르고  제  말은  핑계다  아니면  원래
니  맘이다  면서 저를  나쁜  사람으로  완전   몰아 세웁니다
  
가슴이 아파  더 이상  줄일까  합니다
 읽어주신분  감사합니다    조언의  글을  남겨  주시면  위로 와  결정에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14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여자가 종인 줄 아는 시댁때문에 이혼하고싶어요   (14) 행복을바래요 2,112 14.09.18
홀 시아버님 환갑   (5) 유리구슬 838 14.09.18
어디다 남겨야 할지..급함 이거 사기전화인가요?010010-6082-5066   (7) 마음만 1,308 14.09.16
글 내렸습니다   모바일등록 850 14.09.15
감시와 간섭   모바일등록 (10) 뽀로리 1,353 14.09.14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7) sos1988 1,061 14.09.14
상견례전 예비시아버님 암판정   모바일등록 (4) 루루 1,086 14.09.14
명절에 부침개랑 송편 사먹음 안되나요?   (8) 샬랄라 1,237 14.09.13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5) 몰라 1,381 14.09.12
다들 그런가요?   모바일등록 (13) 재쟁이 1,164 14.09.11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바일등록 (9) 우쭈쭈♥ 1,103 14.09.11
best  한살어린 동서 반말을 하는데   모바일등록 (289) 써니데이 4,747 14.09.11
시어머니 건강하세요ㅎ   모바일등록 (6) 긍정적으로 762 14.09.11
이럴때 시부모님 모시구 살아야 하나요?   모바일등록 (8) 천사몽 1,131 14.09.10
명절 시어머니가 너무싫어요   (1) 봉자 1,315 14.09.10
날 제대로 무시하는 시댁   모바일등록 (8) 안젤라베이빙 1,412 14.09.10
시누, 시엄니, 임신, 명절 아 딱~ 시러요   (3) 단디 1,045 14.09.10
예의없는? 배려없이 말던지는 시댁여자들,,   모바일등록 (27) 루루 1,482 14.09.10
지랄맞은시댁에 지랄맞은 남편   모바일등록 (19) 여자~♥♥ 1,579 14.09.09
명절 시어머니ㅠ   모바일등록 (11) 재쟁이 1,484 14.09.0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