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혼하자는남편 왜 망설일까요
3 조용한 2012.07.23 01:52:01
조회 1,754 댓글 4 신고
   남편이 진지하게 이혼을 하자 합니다
조건을 말 하라더군요
먼저   말해보라고   했습니다
11살   딸   아이를   자신이키우고   재혼할   당시데려온
아들 군입대를   앞두고 있습니다   그아들과   사라지라고 합니다
  절대   그럴수   없다  했습니다
아직  어린   딸아이가    어느 정도   눈치를   챈 듯   항상  불안해 하며
제가   안보일라   치면   불안해  하면서 전화로 수시로 확인하고 기다립니다
제가   키우겠다   했습니다   양육비  만  달라  했습니다
그런데   막무가내  로   안  된답니다
 
그래서   당신은   일  과  본인  의   사생활  만   있던  사람이  하루아침에
아이를   위해   모든걸   희생하고   아이를  위해  정성을    쏟는다는 건
생각이지  결쿄   할수   없는  사람    이다   라고   했습니다
여태    결혼생활  12년   동안  내가 차려준  밥상 만 먹고   자신이  차려 먹을라  치면
차라리 굼고   먹고난   상도   내가 치우고   설겆이는   당연히 내가 했고   남편혼자 새벽밥
차려주고  나면   아침에  애들  밥상  새로  차려줘야되는게  아침 저녁  매일 밥상만 네 다섯 번
그것도   하루  12  시간 꼬박  노동일   해가며    그렇게  12 년을  당연히 제가 다해야 되는줄 알고 그렇게   살았습니다
이날까지 그사람이  빨래를 한것도   일년에 한  두 번 합니다
청소는  12 년 동안   한 번  인가  두번  됩니다
화장실 변기가  망가져도  제가  고치고  욕실  구멍나도  제가  제료 사서  고치고
선풀기 먼지하나  닦는일  없엇고 십지여 벽걸이 선풍기 구입한게 작년인데
아직  까지  달아 줄 생각이 없습니다  형광등  여지껏  제가 다 갈았 습니다
작은 아이 키우면서  기저귀  한번 갈아 준적 없고 상상이 안되시겠지만 시간내서
놀아 준적 없고 분유한번태워서  먹여 준적 없습니다
왜 저 혼자 했냐고  반문 하실지 모르겠지만  선풍기를 예를 들면 이해하시리라   생각  됩니다
안  합 니다  그사람은 새벽   6시 에 나가면  7시 퇴근해서  바로 오는 날 은 제가  일찍 와서
집에  있는날  밥상을 차려  주니까 오는거구  그것도 일주일 에 한두번  나머지는 
 
술 먹고 빠르면 10시 늦으면 새벽 3시  일찍 와서   아이 돌보는 건  꿈도   못꿉니다
그런  사람이  이혼 하면  아이 키운다고   저더러  몸 만 나가 랍니다

이유는  시댁에  잘 못한다는  겁 니다
제가  시댁에 못한건   잘할려고  전화하면  전화 하지마라
명절에 내려   갈려고  하면  오지  마라   막상  가면  내 쫒기듯   쫒아  버리는데

그러면서  막상 하라는 데로 가지도  전화도  않으면   시누한데  싫은 소리해서  저를  욕먹이는
시어머니 를  제가  어떷게 해도  만족을  안으시는데  저더러  못했다고  이혼 하잡니다
  
작은  아이가 불쌍  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산 세월이  10 년 인데  이혼을 
해야  되겠죠  시댁 말 이라면  100프로  믿고  따르고  제  말은  핑계다  아니면  원래
니  맘이다  면서 저를  나쁜  사람으로  완전   몰아 세웁니다
  
가슴이 아파  더 이상  줄일까  합니다
 읽어주신분  감사합니다    조언의  글을  남겨  주시면  위로 와  결정에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1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홀 시어머님   모바일등록 (11) 예지야고마워 1,761 17.02.22
가정환경문제인가요..?어머니의 문제인가요   모바일등록 (12) 옹시러 2,157 17.02.21
답답합니디   모바일등록 (18) 오리 2,053 17.02.19
혼수비용   (7) 라벤다향Y 2,123 17.02.18
시엄마가 숨겨둔 부적들   모바일등록 (14) 얼른보자쿠나.. 1,625 17.02.18
시엄니께서 맘대로집에온다고하세요..   모바일등록 (7) legoos 2,109 17.02.17
이럴땐 어찌해야하나요   모바일등록 (8) 뭐니이건 1,744 17.02.16
시댁..스트레스   모바일등록 (12) 우리우지 2,372 17.02.16
소심한가요? ....   모바일등록 (9) 순댕이복댕이 1,176 17.02.16
생각없이 말하는 시이모   모바일등록 (5) S가시로 1,331 17.02.16
예비시엄니너무시러요ㅡㅡ   모바일등록 (11) 핫칭 2,623 17.02.15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5) 뭐니이건 1,343 17.02.14
시댁가서 피자먹다가 한소리 들었네요.   모바일등록 (41) 슬야니 5,553 17.02.14
친정하고 사이가 안좋으신분 있나요?   모바일등록 (7) Merrybelle 1,382 17.02.14
아..진짜..잘해주시는것도부담.   모바일등록 (16) 머랭83 2,070 17.02.12
호칭   모바일등록 (7) 둥이짱이 1,188 17.02.11
장인어른과 단둘이 남은 상황?  file (2) 깨죵 1,992 17.02.09
임신중 시어머님방문,,   모바일등록 (7) ol쩡 2,726 17.02.08
제사   모바일등록 (11) 오나귀 2,142 17.02.06
대단하다참ᆢ   모바일등록 (3) 남편은남의편 1,994 17.0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