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827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어머니 막말에 현명한 대처법이 뭘까요?   모바일등록 new (2) LuckyGirl 105 05:25:11
저 서운한거 맞죠?   모바일등록 new 웃으며살까 190 16.06.25
시어머니와 다투고 난 다음날   모바일등록 (9) cdhyfghj 954 16.06.25
시댁들어가요..   모바일등록 (4) 쑥이모라 818 16.06.24
아기낳고 예민해진걸까요. .ㅜ   모바일등록 (11) 하루이틀333 906 16.06.24
동서 아기 100일 가는게 맞는거죠?   모바일등록 (8) 봄봄이33 811 16.06.24
고부갈등. 해결책은 없나요?   모바일등록 (7) cdhyfghj 1,346 16.06.24
제사 ㅅㅂ...   모바일등록 (3) errorro 1,290 16.06.24
아 진짜ᆢ 친정이 왜그래요?   모바일등록 (7) 올해생기길 1,352 16.06.24
동서랑 어떻게 지내세요?   모바일등록 (5) dpdoeo 1,184 16.06.23
이럴땐어떻해야하죠..ㅠㅠ   모바일등록 (5) 쩡유이 1,036 16.06.23
남편한테 의지하는 시엄니.   모바일등록 (13) 빨리오세요 1,127 16.06.23
돌잔치 장소정할때 시댁하자는대러 해야하나요??   모바일등록 (12) 햇님달님2 1,070 16.06.23
이런 와이프를 어떻게 제가 받아드려야 할지... 추가글   (26) 후니가이 1,940 16.06.22
이런 와이프를 어떻게 제가 받아드려야 할지...   (64) 후니가이 3,417 16.06.21
이런상황   모바일등록 (13) 휴휴라 1,691 16.06.20
삶의 목표가 너무 틀린 우리부부   (7) 몰~딩 4,409 16.06.20
친정에 가려는데 시댁 생각에 찝찝함..   모바일등록 (15) V냥이v 1,573 16.06.19
시댁 안부전화   모바일등록 (13) hihi 1,280 16.06.19
2주에 한번 오라는 시댁 무시할까요~??   모바일등록 (20) 제발와주랑 1,824 16.06.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