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319 댓글 41 신고 주소복사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저바다에풍덩님의 보유뱃지 6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자가 들어가면   모바일등록 new 인플루 4 00:48:50
예단비   모바일등록 new (2) 마이더스의손 95 14.09.20
날 거지같이 생각하고 남편은 게임에 미쳐살고요 시댁에 고마워요?   new (5) 바다 365 14.09.20
여자가 종인 줄 아는 시댁때문에 이혼하고싶어요   (12) 행복을바래요 992 14.09.18
시댁,,   모바일등록 (5) 아름이 661 14.09.18
홀 시아버님 환갑   (4) 유리구슬 464 14.09.18
베댓이 될줄몰랐네요;;   모바일등록 (1) 희망이안뇽 409 14.09.18
어디다 남겨야 할지..급함 이거 사기전화인가요?010010-6082-5066   (6) 마음만 751 14.09.16
글 내렸습니다   모바일등록 599 14.09.15
best  시댁..시어머니땸에 못살겠어요..   모바일등록 (150) 희망이안뇽 3,646 14.09.15
감시와 간섭   모바일등록 (9) 뽀로리 962 14.09.14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6) sos1988 744 14.09.14
상견례전 예비시아버님 암판정   모바일등록 (4) 루루 739 14.09.14
친정하고 연 끊어진것 같아 허무하네요..   모바일등록 (6) 익명 949 14.09.13
명절에 부침개랑 송편 사먹음 안되나요?   (7) 샬랄라 883 14.09.13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4) 몰라 1,035 14.09.12
다들 그런가요?   모바일등록 (13) 재쟁이 873 14.09.11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바일등록 (8) 우쭈쭈♥ 858 14.09.11
best  한살어린 동서 반말을 하는데   모바일등록 (289) 써니데이 3,658 14.09.11
시어머니 건강하세요ㅎ   모바일등록 (6) 긍정적으로 571 14.09.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