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5,202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멘탈붕괴ㅠ   모바일등록 new (4) 다둥이들11l.. 189 17.04.27
아들만셋~   모바일등록 new (2) Gggggg22 537 17.04.27
남편없는제사   모바일등록 (13) Diwjci 759 17.04.27
우리애들 사진 막퍼가서 올려요   모바일등록 (5) 말닭어미 707 17.04.26
시댁은 좋을수 없는거죠..   모바일등록 (16) 나에게도드디.. 795 17.04.26
고부갈등   (8) pumme 635 17.04.26
아직도...   모바일등록 (17) 빼뷔ㅋ 1,087 17.04.26
너무 미운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5) qwezxc1109 1,286 17.04.25
시댁에 매주 가기   모바일등록 (13) 하하 972 17.04.25
시아버지한테 맞았어요 2   모바일등록 (17) 빼뷔ㅋ 2,161 17.04.25
시아버지한테 맞았어요..   모바일등록 (29) 빼뷔ㅋ 2,001 17.04.25
소송감이네요   (1) 김노력 760 17.04.24
시댁 바로 밑집에서 신혼생활   모바일등록 (8) 유투유쿠 1,295 17.04.24
펑합니다))시댁식구와의 여행제안,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14) 여울00 1,308 17.04.24
아이들 못데려가서 안달이에요   모바일등록 (5) 말닭어미 970 17.04.23
나왔어요..!   모바일등록 (2) 빼뷔ㅋ 981 17.04.23
시댁살이? 조언좀요..   모바일등록 (29) 꽃듕이네 883 17.04.23
받으면 돌아오지않는 시댁   모바일등록 (22) ADAD 1,529 17.04.22
너무들 하시네요...   모바일등록 (5) 빼뷔ㅋ 1,602 17.04.22
너무 지치네요..(길어요)   모바일등록 (5) dls 838 17.04.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