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5,251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누이가 곧결혼하는데요 한복을 어찌해야될지요   모바일등록 new (3) 쪼쪼정 236 00:30:59
제가 이상한건가요...   모바일등록 (15) 이경희ff 1,453 17.08.17
친정에서   모바일등록 (12) 별하늘별빛 1,062 17.08.17
시댁제사   모바일등록 (16) 혀이자나 1,210 17.08.17
선배님들 조언좀 해주세요   모바일등록 (2) 끼아오 467 17.08.16
결혼을 결심한 계기가 뭐세요 다들 ?   모바일등록 (14) 블리블리390. 1,126 17.08.16
의견 좀 내주세요^,^   모바일등록 (15) 별하나 894 17.08.15
시어머니께서 신랑한테 사랑한다고 표현을...   모바일등록 (16) 우리공주~♡ 1,234 17.08.14
공모자들ᆢ   모바일등록 (10) 남편은남의편 1,310 17.08.13
어떻게해야 시댁에 잘하는걸까요??   모바일등록 (17) 나님임 1,860 17.08.10
시어머니@친정어머니   모바일등록 (9) 소불고기 1,434 17.08.09
옥수수   (6) 앨리스74 1,106 17.08.09
시누에게 대출을...?   모바일등록 (14) 누룽지1 1,447 17.08.09
분유 먹인다고 "와 안돼" 이러는 시댁   모바일등록 (5) 싸랑해요요요.. 1,224 17.08.07
에어컨없는데   모바일등록 (5) 휴휴라 1,677 17.08.05
휴가때 시댁가자는 남편....태풍온다는데   (23) 탄산톡톡꺽 2,070 17.08.04
시엄마 말말..   모바일등록 (19) 빠샤샤샤 2,880 17.07.31
읽어봐주세요~   모바일등록 (3) 라미미미 1,054 17.07.30
누가 이상하건지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19) 뛝뛟 2,200 17.07.30
제가 이상한건지 좀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18) 쿵쪼 1,599 17.07.2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