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509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돌아버리겠어요 2   모바일등록 new (2) secret 57 03:51:24
장애아,정상아 차별하는시부모   모바일등록 new (1) 설이단비맘 170 01:14:46
정말미치겠네요   모바일등록 new (8) 선물ㅇ 293 15.08.01
며느리가어떻게딸이되지ㅡㅡ   모바일등록 new (4) 우울 411 15.08.01
어머님,,,그만하시죠??지금 시대가 바꼈습니다,,   모바일등록 new (15) 다온공주맘 486 15.08.01
시어머니 예의좀 지켜주세요,,,짜증나요,   모바일등록 (7) 다온공주맘 953 15.08.01
새벽3시에 손녀본답시고 아들집 ??   모바일등록 (12) 다온공주맘 683 15.08.01
시댁이든 친정이든...   모바일등록 (4) 뚜뚜네 665 15.07.31
아무리,,,아들집이래도,,,?   모바일등록 (14) 다온공주맘 990 15.07.31
장보는건 따로가고싶네요....   모바일등록 (6) 깜냥잉 648 15.07.31
시댁...피하고싶네요...   모바일등록 (21) 실버은 1,196 15.07.31
결혼전 밉보인건지   모바일등록 (2) 턴업 690 15.07.31
예비아버님 술주정 글쓴이입니다.. ㅜㅜ   (10) Sjufv 810 15.07.31
예비시아버님 술주정..?   모바일등록 (9) Sjufv 781 15.07.31
주접떨고있네 증말   모바일등록 (12) 각인 1,272 15.07.30
시이모님 환갑 용돈   (15) 배선애 1,012 15.07.30
시모 시누 퐈이야   모바일등록 (7) 댕끼데스 1,014 15.07.30
돌아버리겠어요   모바일등록 (6) secret 1,067 15.07.30
결혼후할아버지제사   모바일등록 (5) 깜냥잉 1,004 15.07.28
아기 백일상...시엄니 수고비 드리는건가요??!   모바일등록 (16) 내사랑간장게.. 1,580 15.07.27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