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496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방탈) 오래만난 남자친구 어머니와의 문제로 헤어졌습니다..여기..   new (5) 해지자 130 12:35:27
저 시누 제가 이상한건가요   new (6) 커피랑햇살이.. 215 10:54:36
시엄마에말씀.   모바일등록 new (5) 꽃말순 300 07:27:34
말에 가시가있는 시모말   모바일등록 new (9) 오디니너 848 15.07.05
예비 시부모님께 문안전화 드릴때   (6) 구미효 638 15.07.05
결국 .. 파혼..   모바일등록 (14) 휴휴 1,400 15.07.05
시어머니의 망언?   모바일등록 (20) oglh 1,550 15.07.04
결심대로 시가식구를 안보고사는게 좋을 듯.   (7) 미네르바 1,308 15.07.03
공기청정가습기   모바일등록 (2) ... 733 15.07.03
아프리카로 2년간 일하러 떠나는 동생출국배웅과 조부제사   모바일등록 (9) 낭만백곰 935 15.07.02
만삭 임산부인데...시댁 제사 어떻게 해야 할까요? ㅜ   (28) nabiya 1,851 15.07.02
욕심많고 샘많은 아가씨 때문에 힘드네요;   (26) 봄꽁 1,639 15.07.02
시댁 친척들과의 휴가   모바일등록 (13) ... 3,651 15.07.02
시누..어떻게하면될까요ㅠ   모바일등록 (42) 몽이봉봉2 1,847 15.07.01
사촌시동생네 좀어이없네요..   모바일등록 (14) 아긔점프돌이 1,574 15.06.30
몇일전 아이 생일 친정,시댁글...   모바일등록 (11) 레드하이힐 1,325 15.06.30
딸같은 며느리?   모바일등록 (14) 이달콥 2,025 15.06.30
애기 첫생일 ㅠㅠ   모바일등록 (8) 둘째야언능와 1,168 15.06.30
제사문제(시집)   모바일등록 (11) 백 호랑이 1,342 15.06.29
시집살이 하시든 분들중에   모바일등록 (15) 천사엄마 2,126 15.06.29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