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5,160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혼수   new (1) 생명샘 81 01:31:47
점점 싫어지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new (6) qwezxc1109 119 01:22:46
시어머니 카드   모바일등록 new (5) hutnsus 333 17.01.23
남편이 밉네요..   모바일등록 new (10) 에휴000 371 17.01.23
결혼하고 몇년동안 명절에 한복입나요?   모바일등록 new (10) 헬로우윙 513 17.01.23
결혼후첫명절   모바일등록 (12) hutnsus 701 17.01.23
시댁거지같을때 이방법은 아닌가요?   모바일등록 (7) 노랭이기다려 1,489 17.01.22
고민이되서요~여쭙니당   모바일등록 (7) 빵튜 1,037 17.01.22
사돈명절선물   모바일등록 (3) 따박이 849 17.01.22
결혼전시집살이?   모바일등록 (6) 훅해 1,088 17.01.21
시부모님...   모바일등록 (6) Diwjci 1,335 17.01.19
명절용돈 20만원이 작은건가요?   모바일등록 (19) 헬로우윙 3,099 17.01.19
명절용돈   모바일등록 (9) 별내음 1,435 17.01.18
신랑호칭   모바일등록 (7) 미1115 1,172 17.01.18
손주를 자식으로 생각하는 시부모   모바일등록 (1) S가시로 1,302 17.01.18
차 얻어 타는 시누 ㅡㅡ   모바일등록 (26) ㅇㅇㅁㅁㅇㅇ 3,032 17.01.17
친정엄마 였다면   모바일등록 (5) 하온맘 723 17.01.17
예비시엄마..죽이고싶을만큼싫어요   모바일등록 (15) ㄱㅈㄱㄷㄱㄷ.. 2,225 17.01.17
명절이 다가오네요   (4) 미니23 705 17.01.17
시댁은 10년 넘게 다녀도 남의집같네요..   (11) 우주의기운 1,330 17.01.17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