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459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댁..은 원래 이런건가요?   모바일등록 new (2) 11 284 15:32:02
귀여운 올케   new (5) 버트리 466 10:51:01
이건뭐   모바일등록 new (10) 살고싶지않 551 03:05:00
만약 자기 친손자 개별반 보냈다고 (예를 들어서)   (1) maria2530 586 15.04.20
교회다니시는 어머님   모바일등록 (15) 눈부신별똥별 971 15.04.20
결혼준비하는데 너무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15) 92어뭉이 1,360 15.04.19
10년동안왕래안한시댁   모바일등록 (13) 이재호 1,360 15.04.19
며느리한테젠장??   모바일등록 (7) 사랑예비맘 1,228 15.04.19
시댁 안부연락..어렵네요   모바일등록 (6) ㅅㅐ해콩 983 15.04.19
시모 속을 모르겠어요   (3) ydund 1,224 15.04.17
best  시댁이 너무 좁아요   (7) 멜팅다운 6,919 15.04.16
시댁에 빌려준 돈 받을수 있을까요   (6) 부랴 3,135 15.04.16
유별난 시아버지   (1) aosl 1,295 15.04.16
딸처럼대해준다고 그러시더니 결국 ,시어머니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0) 이보람 5,753 15.04.16
엄마때문에 숨막혀요   (4) 하얗게 1,539 15.04.15
결혼전에도 무지 반대하더니 똑같네요   (9) 롱가 4,403 15.04.15
형님이 왕인 시댁   모바일등록 (2) llrichll 1,679 15.04.15
어떻게 해야되죠..?   모바일등록 (6) ASITAKA 1,199 15.04.14
이해하려고해도 안되는 시어머니   (1) 매력악마 1,724 15.04.14
나이많은 동서?   (13) kariv 1,760 15.04.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