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906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픈곳을 자꾸 부황뜨라고 하세요   모바일등록 new (1) 뇽냥이 189 02:30:53
시어머니생신   모바일등록 new (4) 별빛샤라 385 16.08.26
추석용돈   모바일등록 new (2) ggooooo 909 16.08.26
요즘 환갑 챙기나요?   모바일등록 new (8) 얼른나와아가.. 1,156 16.08.26
친엄마와의 트러블   모바일등록 (8) 개스히 1,239 16.08.26
하아....답답한맘에~~~   모바일등록 (7) 엔초키 1,334 16.08.25
임신하니 친정에 서운한 마음..   모바일등록 (30) ㅎㅌ효 1,757 16.08.24
집들이겸 시아버님 생신   모바일등록 (9) 멍청이잘들어 1,306 16.08.24
새언니   모바일등록 (50) 오디니너 2,501 16.08.24
이게 기분나쁜 일인거죠?   모바일등록 (11) 푸핫끙 1,755 16.08.24
결혼반지 비용   모바일등록 (20) 쏭쏭리해 1,710 16.08.23
친정에서 산후조리하면요..   모바일등록 (13) 꼬부기mam 1,814 16.08.23
친정엄마 잔소리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요   모바일등록 (5) 그리움 1,740 16.08.22
가끔 옛사람 생각안나세요??   모바일등록 (14) 다혜지훈맘 1,933 16.08.21
나이 많은 동서 존대해줘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16) 봄봄이33 2,417 16.08.21
이지님들~~제 하소연 한번만 들어주세요ㅠ   모바일등록 (9) gjhy11 2,180 16.08.20
시어머니보다 시누가 더 싫어요   (9) 그저한숨만 3,566 16.08.19
진짜 빡친일ㅡㅡ   모바일등록 (6) 건강하게자라.. 2,421 16.08.19
시아버지말이 화가나요   모바일등록 (21) 건강하게자라.. 2,720 16.08.19
개차반 시댁   모바일등록 (9) 화병나 2,841 16.08.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