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338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댁과의 외식이 싫어요   모바일등록 (4) slp 547 14.10.31
best  좋으면서도 걱정입니다....   모바일등록 (82) 커피 781 14.10.30
한 이혼남의 충고   모바일등록 (24) 수상한그녀 3,099 14.10.30
새댁들 김치걱정   모바일등록 (9) 양코 1,111 14.10.29
시집과 친정은 왜 다를까?   (2) 하양 554 14.10.29
시댁에서 대출을받아달라시네요ㅠㅠ   모바일등록 (14) 예담예주예원.. 1,940 14.10.28
best  분노폭발로 미치기 일보직전입니다!!!!   (129) 몰~딩 3,147 14.10.27
시댁만 가는날은 ...   모바일등록 (13) 여자~♥♥ 1,188 14.10.26
저..:결혼할수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13) 철희3 1,389 14.10.24
이결혼 좀봐주세요   모바일등록 (21) 휴수 1,246 14.10.24
짱나요 !!   (11) 검은천사 1,197 14.10.24
best  이제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125) 난 그대의 해.. 7,958 14.10.21
저도 기찬아요   모바일등록 (5) 바둑이 889 14.10.21
전업주부인데 둘째 낳아라고 얘기   모바일등록 (7) maria2530 1,537 14.10.19
best  엄마때문에 결혼 못할 듯 합니다.   (136) 홍홍2 2,866 14.10.18
시어머니 왜이러실까요   모바일등록 (9) 승아엄마ㅡㅡ 1,836 14.10.16
시어머니때문에   모바일등록 (7) maria2530 1,754 14.10.15
어쩌면좋아요   모바일등록 (4) 바둑이 1,049 14.10.15
전 시누이에요   (13) 거성 2,251 14.10.12
친정엄마와 독립   모바일등록 (9) 은재 1,067 14.10.1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