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5,284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환갑잔치 챙겨야 하나요?   (7) 비단채 510 17.10.22
언니가 너무 싫고..가족의 태도에도 화가나요.   모바일등록 (13) Merrybelle 852 17.10.22
시아버지 결핵 ㅠ   모바일등록 (5) 솜OI 727 17.10.22
이런 시누이 어쩌면 좋아요   모바일등록 (11) 어쩔수있나 1,111 17.10.21
내동생이 이럴줄이야   모바일등록 (5) 내가제일소중.. 1,079 17.10.20
시댁 어른들   모바일등록 (5) 나쁜남자 944 17.10.20
제가 너무 예민한걸까요?   모바일등록 (4) 이쁜은이다 885 17.10.19
시부모 환갑잔치 굼금해서요   모바일등록 (14) 어린나이 1,033 17.10.18
제가 불효자인가요?   모바일등록 (7) 꿈희망여자 772 17.10.18
제 이야기 다들 아시나요??   모바일등록 (10) 유쾌한나리언.. 2,003 17.10.17
어캐 해야할까요?.   모바일등록 (5) 파미레 1,333 17.10.14
고민   모바일등록 (3) 이보람 829 17.10.14
공동명의   모바일등록 (2) 히움 1,413 17.10.12
자주 돈빌려가는 시댁   모바일등록 (9) ㅎㅋㅎㅋㅎㅋ 1,738 17.10.11
어떡해해야하는지   모바일등록 (5) 이보람 1,564 17.10.09
결혼 2주 앞두고 파혼   모바일등록 (15) 유쾌한나리언.. 3,583 17.10.07
명절엔 고마운 분 선물 항상 챙기시나요?   모바일등록 (5) 05241220 836 17.10.05
친정 가까우면 명절엔 친정 안가도 돼요?   모바일등록 (18) 47968 2,142 17.10.05
시댁 주당   모바일등록 (3) 홍신이 1,191 17.10.04
결국 시댁에 왔네여...   모바일등록 (13) 별하나 1,713 17.10.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