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533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댁~♡   모바일등록 new (2) 뿌꾸뿌꾸 270 15.08.29
상견례자리 나가야하는건가요?   모바일등록 (4) 샹큼이33 793 15.08.29
답답하다   모바일등록 (1) 시윤아빠 768 15.08.28
쪼잔을 넘어서   모바일등록 (8) 뽱나 1,230 15.08.27
집 때문에요 급해요 도와주세요   모바일등록 (8) zz 1,240 15.08.27
제가 이상한건가요?   모바일등록 (19) 루이닝 2,520 15.08.26
인생 선배님들 조언해주세요   모바일등록 (15) 베이비락 1,048 15.08.26
best  시댁제사여 근데 입덧땜에 고민중이네여   모바일등록 (67) 오디니너 5,795 15.08.26
형님과 동서관계   모바일등록 (6) 하늘바라기 1,587 15.08.26
시부모님댁에 함께 살아요~   모바일등록 (3) poporiT 922 15.08.26
전 왜자꾸 친정집 일에 신경쓰고 있을까요? 신경 꺼도 될까여?   모바일등록 (11) 뭐요미친놈 829 15.08.25
욕밖에 안나오는 시댁   모바일등록 (7) Eklott 2,563 15.08.24
친정엄마와 함께~   (3) zz 843 15.08.24
이해가안되요...아가씨가   모바일등록 (9) 완죤우울증녀 1,698 15.08.24
자꾸 이랬다저랬다 하는 모녀..   모바일등록 (4) 앙칼진악녀 1,340 15.08.24
시댁이랑연끊어야할지...   모바일등록 (19) doris1102 2,805 15.08.23
결혼포기   (7) 휴유우 2,490 15.08.22
보통 집사는거요..   (14) 휴유우 1,939 15.08.22
기댈 곳이 없어요.   모바일등록 (9) Jkiiii0 1,900 15.08.21
어떻게해야 할까요???   (4) angel 971 15.08.2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