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474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어머니의 막말   new 세이레 14 10:02:37
표현이 강한 시아버지   모바일등록 new (16) 마녀 517 15.05.22
당신이 함께여서 행복 합니다   new 에덴동산 252 15.05.22
다시 태어나면   모바일등록 (13) 얼포운 1,086 15.05.21
다들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5) 미춰버리겟네 1,368 15.05.21
이거 당연하게 해야하나요?   모바일등록 (16) 봉이 1,146 15.05.21
시댁에 시자만들어도 치가떨리게싫다   모바일등록 (9) 익명8 1,262 15.05.21
앞동사는 홀시어머니3   (7) 한이엘 1,155 15.05.21
시부모용돈?   모바일등록 (4) 히라짱 2,992 15.05.20
진짜 시댁이 싫다.   (14) 이니 1,509 15.05.20
처가집을퍼준다나머라나   모바일등록 (2) 앙앙이네 1,198 15.05.20
아~ 짜증나요ㅠ   모바일등록 (34) 도담이어머니 1,558 15.05.19
올케언니   모바일등록 (4) 규리68 1,624 15.05.18
시엄니랑 산부인과 가야할지 고민됩니다.   (8) 곰돌마누라 3,653 15.05.17
best  시어머님 참견에 쓰러지겠어요..ㅠㅠ..   모바일등록 (30) 뿅뿅ol맘 6,379 15.05.17
홀시어머니 맨날 집에 옵니다. 너무 싫어요   (14) ddabddabi 2,116 15.05.16
앞동사는 홀시어머니2   (13) 한이엘 1,666 15.05.16
best  며느리는 가족이 아니라 노비인가요,   모바일등록 (48) Ms리즈 8,155 15.05.16
신혼인데.. 남편에게 정이 뚝 떨어졌어요..   모바일등록 (3) 어이음슴 2,593 15.05.15
저 욕좀 하겠습니다. 거북하신 분들은 누르지마세요   (23) 곰돌마누라 2,956 15.05.1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