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795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친정엄마 모습을 닮아가는 내가 싫어요.   모바일등록 new (1) Zsow 277 01:36:08
아 진짜 어찌 이해해야할지   모바일등록 new (3) 안뇽자두 510 16.05.30
출산후 각방쓰나요?   new (21) 새댁1111 1,021 16.05.30
고민이네요   모바일등록 new (4) 공기방울 499 16.05.30
그냥 미치겠는데....   모바일등록 (4) a6 1,552 16.05.28
집사람ᆢ   모바일등록 (5) 1,419 16.05.28
시댁에서 같이 살면서 출산,육아하신분들 계신가요..?   모바일등록 (8) 호호:D 973 16.05.28
속상하네요   모바일등록 (5) 빨간양말올려 739 16.05.28
시엄마 이상한건지 생각이 없는지   모바일등록 (18) 달서구 1,207 16.05.28
친정아빠..때문에 미칠거같아요..   모바일등록 (2) Rangrang 1,258 16.05.27
그 망할 며느리의 도리ㅡㅡ   모바일등록 (17) V냥이v 2,041 16.05.26
시어머니가 너무 싫어요   모바일등록 (11) 다육사랑이 1,722 16.05.26
아기 돌보는 비용   모바일등록 (43) 2,266 16.05.26
힘드네요 정말ㅡ   모바일등록 (5) 아롱87 884 16.05.26
밑에 글 쓴 사람입니다   모바일등록 (2) dojasoon 1,071 16.05.25
힘들다   모바일등록 (4) dojasoon 1,022 16.05.25
또 시댁때문에 한바탕   모바일등록 (10) 1,975 16.05.25
말하는 싸기지 좀 보소   모바일등록 (11) 대박아오너라 1,825 16.05.25
결혼후 우울증인가요   모바일등록 (7) 아가야빨리오.. 1,771 16.05.24
결혼이이렇게힘든건가요...?   모바일등록 (8) 요마이 2,169 16.05.23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