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5,333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돈을줘야할까요   모바일등록 (5) 힘이들땐0 647 18.01.15
사이가안좋은데 아버님기일에 가야하나요?   모바일등록 (7) 이보람 1,016 18.01.11
바람났던 시아버지   모바일등록 (9) 너만보여서 1,377 18.01.09
아버님첫기일문제ᆢ   모바일등록 (7) 857 18.01.09
점쟁이 좋아하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1) ㅎㅋㅎㅋㅎㅋ 1,071 18.01.08
남편의 입장?   모바일등록 (1) cccode 846 18.01.07
제가 말을 잘못한건지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16) 테이스티 1,401 18.01.07
입대날...참답답하네여. 24년차~ 언제까지 시엄니땜에 투덜투덜해여..   모바일등록 (10) 가을미소 991 18.01.05
시댁도 싫고 남편도 싫고   모바일등록 (8) 쑤기 1,720 18.01.02
연말스트레스. 뭘 해줘도 비꼬는 엄마..   모바일등록 (4) Merrybelle 1,112 17.12.30
이혼 서류 양식 인터넷에서 받을수있나요?   모바일등록 (3) 고운햇살 953 17.12.27
시댁가족모임   모바일등록 (8) 이생순 1,461 17.12.27
2살된 애기한테 술먹이시나요?   모바일등록 (18) Jssssbssss 1,734 17.12.25
도움없는 예비시댁   모바일등록 (20) Cnrgkcn 1,819 17.12.23
친정엄마 고민되는 부분   모바일등록 (7) lehwing 1,208 17.12.20
결혼전인데   모바일등록 (18) 안ㄴㅌㅇ 1,817 17.12.20
매일 연락오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15) 토끼깡 1,735 17.12.20
남매인데   모바일등록 (10) 자몽먹고싶 1,188 17.12.20
친정엄마재혼   모바일등록 (11) 울랄라쏠 1,294 17.12.19
남편 집비우고 혼자애둘 키울수있을까요 ㅜ   모바일등록 (8) 땡굴땡굴 1,242 17.12.17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