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5,191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결혼전부터 거슬린 동서..   모바일등록 (27) 꿈영 2,507 17.03.22
결혼후 친정엄마 서운함...   (6) xlyl21 1,044 17.03.21
자꾸 기분이 더러워집니다   모바일등록 (11) 나도얌 1,590 17.03.21
결혼 2달차 시어머님의 오해   모바일등록 (15) 마이쮸 1,765 17.03.20
출산후시댁돈?   모바일등록 (19) 미1115 1,309 17.03.20
보험좀아시는분 댓글부탁드려용   모바일등록 (8) 땡굴땡굴 891 17.03.18
집사는데 신랑이 시부모명의로 사자고해요   모바일등록 (21) 어린나이 4,037 17.03.15
시어머님의 잔소리   모바일등록 (14) hoheehohee 1,775 17.03.14
임산부 앞에서 담배피는 아주버님   모바일등록 (25) 귀욥똥이 1,674 17.03.12
시댁 ..   모바일등록 (9) 도담ol 1,506 17.03.12
너무 무관심한 친정   모바일등록 (7) 왜안나오니 1,741 17.03.11
시댁과의 관계   모바일등록 (2) 뭐니이건 1,251 17.03.11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7) 비씨트리 1,709 17.03.10
입학한지 얼마나 됐다고.   모바일등록 (6) 소나기ㅣ 1,797 17.03.09
시어머님...   모바일등록 (12) 내새끵고마 1,436 17.03.09
오빠 결혼식 축의금   모바일등록 (8) 왜안나오니 1,790 17.03.08
조카 개취급하는 아주버님ㅡㅡ   모바일등록 (18) 2,824 17.03.08
애만두고가라는 시어머니와 아들   모바일등록 (25) 민순냠 4,447 17.03.07
흠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23) 긍정적으루 3,226 17.02.26
저때문에 시누가아파하는거같습니다   모바일등록 (6) 남편은남의편 2,901 17.02.26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