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시집 VS 친정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201 댓글 41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좋아요 31
베스트글 추천
저바다에풍덩님의 보유뱃지
  • 소비자 리서치 100
  • 소비자 리서치 20
  • 덧글쓰기10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늘도 시누이땜에 혈압이 오릅니다...  (8) new 우에우에테낭.. 436 14.04.16
시어머니와 시아가씨땜에 답답해요!  (10) new 답답해 410 14.04.16
엄마가 너무너무 싫어요  (13) 어휴 584 14.04.16
  이 여자 어찌살아야 되나  (17) 모바일등록 숨막혀 1,083 14.04.16
시댁이란...  (4) 모바일등록 사랑해! 590 14.04.16
28살 남자가 궁금한게 있어서요.  (21) 모바일등록 한그루두그루 944 14.04.15
이번에친정식구들이랑 놀러가는데운전..  (7) 모바일등록 둥이 542 14.04.15
돈에너무 인색한 시댁  (3) 모바일등록 힘들다 789 14.04.15
  저희 어머님이야기 입니다 제발들어주세요.  (78) 모바일등록 나의별명은 2,292 14.04.15
남편 연봉 속아서결혼  (8) 모바일등록 ㅠㅠ 1,019 14.04.14
시누들한테 한소리들엇어요  (24) 모바일등록 내보물♥ 1,585 14.04.12
  결혼하신 선배님들..조언좀주세요.  (216) TwinkleSso 3,648 14.04.11
명절때 순서...  (7) 모바일등록 익명 886 14.04.10
시어머니 말이 참..  (10) 모바일등록 꽃하랑 1,659 14.04.10
다들. .  (10) 모바일등록 755 14.04.09
미즈넷에 글올린 미친놈  (35) 수다쟁이 2,338 14.04.09
코앞 데려다달라는 시엄마  (5) 모바일등록 둘째오너라 942 14.04.09
  불쌍한 내신랑..  (108) 길잃은도로시 3,855 14.04.09
행여나 사랑하는 남편 남친이  (7) 모바일등록 봄이네요 915 14.04.08
분가 외칩니다! 제발 어머니 저를 보내주세요~~  (5) 모바일등록 수다쟁이 1,183 14.04.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