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667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제잘못인가요??!   모바일등록 new (10) 딸주공주302 624 11:44:00
며느리는...   모바일등록 new (12) 츠롱잉 1,185 16.02.08
시어머니와 의견 다툼   new (4) 네덜란드일기 976 16.02.08
친정가지말라는 시댁   모바일등록 new (14) 하릴리라 1,069 16.02.08
초등학교 입학 돈봉투!!!   모바일등록 (2) 탱구 832 16.02.08
제 욕심이예요?   모바일등록 (2) 간조맘 749 16.02.08
종교문제로 인정받지못했어요   모바일등록 (17) 축뽁이맘 921 16.02.08
첫 명절 잘 할 수있을까요ㅜㅜ   모바일등록 (1) 이지지지녀어 526 16.02.08
설거지하는걸 계속 거절하는 시어매 (이유를 알았네요)   (18) 열불나 1,647 16.02.08
이혼하자 했네요   모바일등록 (15) 천상요자 1,804 16.02.07
시누이 용돈이요~   모바일등록 (20) @.@ 1,717 16.02.06
대한민국 모든 며느리   모바일등록 (5) 콩이ㅇ 1,140 16.02.06
다들 시어머니하고 사우나가세요?   모바일등록 (13) 2뿐지지배 1,477 16.02.06
시누네 큰애 졸업   모바일등록 (12) dojasoon 1,067 16.02.06
왜나만 동서한테 미안해야하죠   모바일등록 (4) 오디니너 1,223 16.02.06
명절 선물??용돈   모바일등록 (10) 호동맘스 1,146 16.02.06
세배?   모바일등록 (2) 아가야빨리와 1,102 16.02.05
명절   모바일등록 (4) 뭐니이건 919 16.02.05
너무어려워요   모바일등록 일생 1,152 16.02.05
시어머니가 무서워요   모바일등록 (12) 라나 5,520 16.02.0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