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363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제 아빠지만 정말 싫습니다   모바일등록 new (2) 어찌하나요 103 00:27:36
같이살자고자꾸그러네요   모바일등록 (3) 빨간양말올려 629 14.12.18
나가고 싶다   모바일등록 (2) 속곯아 997 14.12.18
시댁때문에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3) 동글곰 1,363 14.12.17
시댁에 사생활 간섭은 당연한것??   모바일등록 (5) 우쭈쭈♥ 875 14.12.16
분가가 넘 하고 싶은데..상황이 따라주질 않네요   (3) 왠지느낌이좋.. 740 14.12.15
부부로 살아간다는게 힘들고 어렵네요 ^^   (2) 골부리 1,296 14.12.13
best  저도 어쩔수없는 시누이인가봐요.   모바일등록 (51) 쀼젤라 1,805 14.12.11
그저 마음이 답답하고 풀리지 않내요   모바일등록 (3) 해뜨랑 1,414 14.12.10
시어머니 잔소리.. 남편과의 대화..   모바일등록 (4) 화창한봄날 2,099 14.12.09
시어머니잘만났지안냐...?   모바일등록 (4) 또다미맘 2,160 14.12.09
서운한 마음...   (5) 아침햇살 1,410 14.12.08
어이가 없어요   모바일등록 (3) 자수정 1,354 14.12.07
시부모는 왜그럽니까? 다다다   모바일등록 (3) 깽님 1,319 14.12.07
아 오늘도.. 오늘도...   모바일등록 (2) 화창한봄날 943 14.12.06
읽어주세요   모바일등록 (7) 사랑하고싶은.. 1,225 14.12.05
시부모님을 친정엄마가 싫어하세요   (3) 봉자 1,056 14.12.05
답답해요   모바일등록 (2) 나비공주 793 14.12.05
대뇌 죽상경화증?   모바일등록 (4) 지금은멘붕 948 14.12.04
다들 김장들은 다 하셨나요?   모바일등록 (6) 곰돌마누라 1,250 14.12.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