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952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부모님이 너무 불편해요..   모바일등록 new (9) 칠월십오일 473 16.09.27
동서   모바일등록 (12) 아줌마 1,211 16.09.26
외식을 하면 시누이들을 불러요.   모바일등록 (10) 여비마미 1,463 16.09.25
시어머니 문제   모바일등록 (16) yehanmom 1,667 16.09.25
앞으로 어캐 해야할지..   모바일등록 (16) 망원경 2,144 16.09.24
신혼부부   모바일등록 (11) 오월십오 1,976 16.09.24
친정아빠ㅜㅜ   모바일등록 (6) 건강하게자라.. 1,680 16.09.23
살쪗다라는말 ᆢ   모바일등록 (12) 콩실님 2,554 16.09.22
추석때 일이 아직도...열받아요   모바일등록 (19) 고운햇살 2,978 16.09.22
너무예민했던거겠죠..?   모바일등록 (6) 붕붕 2,000 16.09.21
며느리로써~~~!!!   모바일등록 (16) 미1115 2,452 16.09.21
같은날 시댁과 친구 결혼식   모바일등록 (19) 은찡찡 2,241 16.09.21
어떻게해야되죠?   모바일등록 (9) 아몬드S2 1,697 16.09.20
형님동서 사이요   모바일등록 (8) 푸핫끙 2,430 16.09.19
조언좀 부탁드려요   모바일등록 (9) A44 1,920 16.09.18
무슨의미?시비?거는트집?시댁?   모바일등록 (19) 꿈있는사람 2,796 16.09.18
제가잘못한건가요...?   모바일등록 (19) 곽화연 3,679 16.09.17
생각하면할수록 짜증   모바일등록 (21) 아몬드S2 2,220 16.09.17
24살때 결혼한 25년차 부부   (4) 역시 짱 2,474 16.09.17
가까운 시댁   모바일등록 (2) Iou 1,916 16.09.17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