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10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5,126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주버님결혼식   모바일등록 (3) 가오리 832 16.12.09
친정에서 돈..   모바일등록 (7) ... 923 16.12.09
시어머니 아침상 때문에 걱정이에요   모바일등록 (12) 으앙 1,203 16.12.09
과거 시어머니의 말(내용 추가)   모바일등록 (9) 크리스마스가.. 1,350 16.12.07
험악한 욕을 하는 시어머니 정말 같이 살기 싫습니다.   (1) 정순화 1,160 16.12.06
효도강요하는 시누들   모바일등록 (5) 미소엄마 1,486 16.12.05
마마보이 남편? 효자남편?   모바일등록 (12) 이또한지나가.. 1,749 16.12.02
시어머니 말에 화가 납니다.   모바일등록 (19) 살며생각하며 2,403 16.12.01
얼마나 더 희생해야 할지?   (12) 러브쉐어 1,584 16.11.30
제사때 신생아 외출..   모바일등록 (22) ㅎㅌ효 1,750 16.11.30
애기 백일   (13) 헬로캣맘 1,317 16.11.29
시댁살이   모바일등록 (20) 우리우지 2,104 16.11.28
해준것도 없는 시댁   모바일등록 (23) 푸핫끙 2,128 16.11.28
장남이 꼭 시부모님하고 같이 살아야하나요?   모바일등록 (31) 아로나민33 2,605 16.11.24
시어머니랑 싸웠습니다..   모바일등록 (15) 동그리동동동.. 3,782 16.11.23
맛이 없다고요?! 어머니. 그럼 어머님이 만들어주세요. 제가 배울께..   (4) 정순화 2,026 16.11.22
시댁 막말   모바일등록 (9) 파쓰 1,632 16.11.22
>밤늦게 전화<   모바일등록 (9) 왜이리힘들지 2,679 16.11.19
생각할수록..화가나요..조언좀부탁해요..   모바일등록 (16) 양파깡 4,834 16.11.18
어떻게 이상황을...정리해야하는지   모바일등록 (13) 쩡소 1,677 16.11.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