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남편 목욕시켜주는 시어머니??
9 저바다에풍덩 2012.07.17 11:50:53
조회 14,331 댓글 41 신고
저는 결혼전부터 시어머니가 홀어머니시거든요. 남편이 어릴때 시아버지 되실분이 돌아가셨는데
유산을 좀 넉넉하게 남기고 가셨나봐요. 그래서 시어머니가 50평대 아파트에 사시는데..
집도 너무 크고 외로우니. 딸처럼 같이 지내자고 해서. 어머니가 좀 말수도 적고 교양도 있고
좋으시거든요. 큰 무리 없을거라하고 같이 지냈는데.
딴 건 다 좋아요. 집에 도우미 아주머니도 와주시고요. 그런데..
제가 딱 하나 이해할 수 없는게...
시어머니가 남편.. 등도 밀어주고 목욕을 시켜주는거에요...

뭐 그외에 전혀 불편한건 없는데요.. 저희 부부 침실에 오시거나 그런건 아닌데..
등 밀어주는 건.. 자기가 좀 하고 싶다고.. 저를 좀 경악하게 만드시는데..
제가 이부분을 이해해야 하나 싶어서요 ㅜㅠ

제가 이상한가요? 그래도.. 남편이 다커서.. 좀.. 그렇잖아요? 사실...
저는 아직 애기를 안낳아봐서 그 마음 이해가 안가긴한데..
물론 애기라면 당연히.. 씻겨주고 그러겠지만...;;;

ㅜㅠ 제가 어떻게 해야하죠?
남편은 개인사업 열심히하고... 시어머니도.. 그 연세에도. 뭐 배우러 다니시고 그러는데..
저한테도 잔소리 전혀 안하시고.. 그런데 이 목욕 부분은 좀 걸리네요 ㅜㅠ

도움 좀 주세요.. ㅜㅠ
3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스트레스받아요진짜   모바일등록 new (1) 벼뤼벼릐 45 14:50:16
저희가잘못한건가요?   모바일등록 new (3) ㅡㅡ 306 14.10.22
다들..   모바일등록 (9) 작은별E 516 14.10.22
best  이제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요?   (123) 난 그대의 해.. 5,664 14.10.21
저도 기찬아요   모바일등록 (4) 바둑이 540 14.10.21
전업주부인데 둘째 낳아라고 얘기   모바일등록 (6) maria2530 1,045 14.10.19
best  엄마때문에 결혼 못할 듯 합니다.   (130) 홍홍2 1,996 14.10.18
시어머니 왜이러실까요   모바일등록 (9) 승아엄마ㅡㅡ 1,433 14.10.16
시어머니때문에   모바일등록 (6) maria2530 1,299 14.10.15
어쩌면좋아요   모바일등록 (4) 바둑이 899 14.10.15
전 시누이에요   (14) 거성 1,942 14.10.12
친정엄마와 독립   모바일등록 (8) 은재 900 14.10.12
시월드... ㅋ   모바일등록 (22) alzkdpffk 1,412 14.10.12
시월드? 오늘 제대로 한방 먹었음   모바일등록 (3) 승아맘 1,561 14.10.10
조언 부탁드립니다   모바일등록 (4) 승아맘 1,055 14.10.09
많이 힘들겠어요   마니아 583 14.10.09
best  시어머니 때문에 별거를 생각중입니다.   모바일등록 (257) 되랑이 4,011 14.10.08
친정엄마 운전면허   모바일등록 (3) 작전 736 14.10.08
모시고 살자하면..   모바일등록 (10) 작전 1,505 14.10.05
착한 딸 (병문안)   (8) 카피엄마 909 14.10.0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