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님들앙 ~~
23 내끄 2012.07.04 12:15:42
조회 1,183 댓글 10 신고 주소복사
혹시 이지 회원님들~

시댁에서 자고 오시는 분 계세요?

결혼 4개월차들어갑니다

달마다 시댁에 한번씩 가는데요

자꾸 시어머니께서 신랑 손잡고 자고갔으면 하는데 이런말하시더라구요 

참고로 시어머니 혼자계세요~

시댁가는 다음날엔 꼭 약속이 있구요 그래서 못자고가요

근데 전 싫거든요.. 불편도하고..  친정갈때도 술먹고 저희엄마아빠 자고가라는거

오빠 잠자리바뀌면 잘못잔다고 둘러대고 대리해서 오거나 하는데

신랑은 다음에 자고오자고 하네여..  자기도 저희 친정집에서 자는거 불편하다고 실어하면서 ㅠ

제가 시댁에서 자면 불편하다는걸 신랑은 모르나봐요 ㅠㅠ

만약 시댝에서 자면 일찍일어나서 제가 아침해야할꺼같고.......

님들은 시댁에서 자고오실때있어용?/
]
내끄님의 보유뱃지 57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best  제가 잘못한건가요;   모바일등록 (370) 지니 5,099 14.08.13
결혼하고 아기 갖기가 싫어졌어요..   (16) Minnie 1,883 14.08.12
너무 싫은 시댁...   (8) 겨울좋아 1,476 14.08.12
best  평범한 가족이고 싶은데...   모바일등록 (10) 흐미 2,818 14.08.11
제가 어떻게 하고 살아야 하나요?   모바일등록 (9) 귀여운코코알 1,307 14.08.10
시댁돌잔치 아가씨가넘싫다   모바일등록 (23) 지니 1,768 14.08.10
정말궁금해서요 이지님들 ..   모바일등록 (6) 쿨한걸.. 712 14.08.10
별의 별 시집 다있소   (5) 난나 1,999 14.08.06
도련님 생일 다들 챙기시나요?   모바일등록 (13) 페코 1,698 14.08.06
살다살다   모바일등록 (2) 이너하버 1,284 14.08.05
best  조언좀 구할게요.   모바일등록 (110) 션짱 3,709 14.08.05
전화받기싢다   (2) 공감 905 14.08.05
시아버님 선물 추천 부탁드릴수 있을까요..?   모바일등록 (5) 포니포니 676 14.08.05
엄마의말에....그저 허탈하고 허망해요...   (9) 고사리 1,264 14.08.04
이게궁금합니다!   모바일등록 (7) 웹튱 911 14.08.04
미운시누뇬   모바일등록 (12) 둥이맘 1,622 14.08.02
20살입니다.   모바일등록 (5) 라면 761 14.08.02
친정때문에 돌겠어요   모바일등록 (5) kym 1,172 14.08.02
이사람과의 결론   모바일등록 (3) 보라똘이 755 14.08.01
살아보니 이렇네요.   모바일등록 (3) 유늬엄마 944 14.08.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