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님들앙 ~~
24 내끄 2012.07.04 12:15:42
조회 1,211 댓글 10 신고
혹시 이지 회원님들~

시댁에서 자고 오시는 분 계세요?

결혼 4개월차들어갑니다

달마다 시댁에 한번씩 가는데요

자꾸 시어머니께서 신랑 손잡고 자고갔으면 하는데 이런말하시더라구요 

참고로 시어머니 혼자계세요~

시댁가는 다음날엔 꼭 약속이 있구요 그래서 못자고가요

근데 전 싫거든요.. 불편도하고..  친정갈때도 술먹고 저희엄마아빠 자고가라는거

오빠 잠자리바뀌면 잘못잔다고 둘러대고 대리해서 오거나 하는데

신랑은 다음에 자고오자고 하네여..  자기도 저희 친정집에서 자는거 불편하다고 실어하면서 ㅠ

제가 시댁에서 자면 불편하다는걸 신랑은 모르나봐요 ㅠㅠ

만약 시댝에서 자면 일찍일어나서 제가 아침해야할꺼같고.......

님들은 시댁에서 자고오실때있어용?/
]
16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너무 안징징거리고 살았나봅니다   (5) 콜마 867 15.01.21
아주 효자 납셨어요   (8) 별꼴 1,702 15.01.21
아침밥 차려주라는데요   (13) 필요없어 1,528 15.01.21
이런 시댁 있을까요?   (9) 하상 700 15.01.21
시누이를 콱!   (8) Goldy 732 15.01.20
홀시어머니 모시고사니 스트레스가 ㅜㅜㅜㅜ   (13) 고민ㅁ 775 15.01.20
그런 엄마가 되고 싶지 않았는데   (6) 이겨내자 595 15.01.20
혼자 이방인 같은 기분 ㅠ   (3) 스르르 636 15.01.20
시댁 때문에 미쳐버릴것 같아요   (4) 오늘이가면 1,012 15.01.20
우리 형님 진짜 대단해요 ㅋㅋ   (2) 나리 645 15.01.20
best  임신 사실 알리지 말았어야 하나요???   (11) 호두야 4,066 15.01.19
시모도 남편도 지긋지긋합니다   (6) 웰비 794 15.01.19
그놈의 장손 장손   (2) 보만만 692 15.01.19
우리집이고 우리방인데..   (5) 여행가 1,236 15.01.19
시댁에가면 어디서주무세요?   모바일등록 (17) 퓨어 2,338 15.01.19
시짜도 싫으네요   모바일등록 (8) 몰라 1,427 15.01.17
핫팬츠차림   모바일등록 (14) 쓸빠 1,259 15.01.17
도련님때문에 진짜 .   (8) 고동 1,329 15.01.16
제사가 그렇게 중요한건지?   (6) 한아름 850 15.01.16
한참 어린 형님이 말을 놓네요   (13) 어둠이사라지.. 1,710 15.01.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