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댁땜에 결혼 포기하고 싶네요
3 달천지 2012.07.02 21:39:32
조회 5,554 댓글 40 신고
실명때문에 다시 올립니다.

결혼한지 1달된 신혼부부입니다,

시댁 아니 어른이라고 느껴지지도 않는 시댁땜에 죽고 싶습니다.

신랑도 문제고요..

참고로 시어머니 60년생이시고 하시는 일은 집에서 하우스 하십니다.

지금 유산 되었지만 임신했을때도 제 앞에서 담배피시고, 저희집에 와서도 집안에서 담배
피는 사람도 없는데 안방에서 재털이 먼저 찾으세요.

결혼 1년전부터 말을 하자면...
그전에는 도박을 해서 빚도 많이 졌다고 하더군요

신랑은 저 만날때 불법으로 신라(가짜석유)일을 했었어요, 현금 장사죠 
그래서 시어머니한테 한달에 버는 족족 돈을 가져다 받쳤고요,
그런 아들 밥도 안 먹이고 밤새 일시키고 ..

그래서 그땐 사람 살리자는 심정으로 신랑이 일 정리하면서 진 빚,, 제가 대출을 1100만원을 받아 우선 급한빚을 해결하고 살던 지역을 떠나 연고는 없는 타지역으로 이사를 와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이때도 아들은 바다이야기 같은 도박장에 일시킨다고 돈 많이 번다고하고, 사채일 해보라고,
제가 한달에 150만원을 벌어도 좋으니 정상적인 일 시키겠다며 억지로 데리고 왔어요

올때도 이사비용으로 넣어둔 통장에서 나 몰래 돈을 가져가서 한바탕 난리가 났죠
시어머니가 제가 뒤로 넘어갈듯 난리를 치자 300만원을 해주었습니다,.

우리집에서는 500만원을 해주고 해서 이사와서 정말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리고 그 300만원가지고 난리난리를 쳐서 한달에 100만원씩 빚을 내서 다 갚았죠,

그때도 대판 싸우고 인연을 끊니 마니 하면서...
그래도 신랑도 일자리를 잡고 회사생활 열심히 하며 살았어요

안 입고 안 먹고 해서 돈을 조금 모았는데 이것이 예전에 가짜석유하면서 나온 벌금으로 250만원이 나와 저 자는 동안에 몰래 통장에서 돈 빼서 갚아버렸어요,

제가 말을 하지 안했냐며 싸움이 나자 시댁은 그 돈은 자기가 갚아주겠다고 큰소리를 쳐대면 저를 나무랬습니다.

그래 돈만 받으면 되지 그랬는데..주긴 몰 줍니까.. 한푼 받은거 없습니다.

결혼식 두달 남기고 집에 대출명세서가 나왔습니다ㅣ
신랑이 나몰래 1300만원 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겁니다..

.. 정말 욕이 나옵니다,
결혼자금으로 모은돈 다 날리고 빚까지.. 엄마가 사실을 알고 시어머니와 신랑 저 이렇게

셋이 만나서 결판을 냈습니다,
그사이에도 웨딩촬영비도 다가져다 쓰고.. 망할.

암튼 이래저래.. 제가 다 안고 가기로 하고 결혼식을 강행했습니다,

결혼식 당일에도 신랑이 없어져서 한바탕 난리가 났고.속이 타 들어갑니다.

축의금으로 받은 돈은 시댁이 십원한푼 안주고 다 가져갔습니다.

그리고 식대비는 내지도 않고... 나중에 엄마가 아는 바람에 어떻게 했는지 식대는 처리를 했더라구요
그리고 그동안 20만원짜리 보험 가입하라고 난리를 쳐서 전화에 시달리다 신랑앞으로 보험가입하고 알고보니 암보험도 25000원짜리 맘대로 가입시켜놓고 돈 붙이라고 하드라고요.

거기서 끝나지 않고 월급에서 이제 돈 좀 모아보겠다고 통장에 넣어둔 100만원을
신랑이 또 저몰래빼서 시댁 빚 갚았습니다,

전에 돈빌려달라고 하길래. 축의금 받은거 한푼 안건들이고 다 가져가서 우리 생활비도 없다.
그래서 돈 없다고 했는데. 급했는지 신랑 선배한테 부탁해서 빌렸드라고요


그 돈 못 갚아서 자꾸 전화가 오니깐 내통장에 있던 돈으로 갚아버린거에요.

그리고 지금은 배째란 식이네요.

그리고 저 가면 하는말이 억울하답니다,
아들 키워서 돈 좀 버니깐 며느리가 다 뺏어간다고,.,,

죽어라 돈 벌었는데.. 빚은 1100,1300,500 더 많이 늘어나고.. 살 희망이 없습니다,

일은 착실히 하는데 앞으로 살 날이 걱정이네요..

시댁 빚에 신랑빚에 전 한푼 써보지도 못하고 다 안고 가야합니다.

어쩌면 좋을까요
25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댁서 친정을 호구로 안다고 썻던사람이에요.. 2탄..   모바일등록 new (1) 나쁜ㄴ 79 17:45:59
제 아빠지만 정말 싫습니다   모바일등록 new (2) 어찌하나요 403 00:27:36
같이살자고자꾸그러네요   모바일등록 (3) 빨간양말올려 929 14.12.18
나가고 싶다   모바일등록 (2) 속곯아 1,135 14.12.18
시댁때문에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3) 동글곰 1,394 14.12.17
시댁에 사생활 간섭은 당연한것??   모바일등록 (5) 우쭈쭈♥ 900 14.12.16
분가가 넘 하고 싶은데..상황이 따라주질 않네요   (3) 왠지느낌이좋.. 761 14.12.15
부부로 살아간다는게 힘들고 어렵네요 ^^   (2) 골부리 1,312 14.12.13
best  저도 어쩔수없는 시누이인가봐요.   모바일등록 (51) 쀼젤라 1,824 14.12.11
그저 마음이 답답하고 풀리지 않내요   모바일등록 (3) 해뜨랑 1,419 14.12.10
시어머니 잔소리.. 남편과의 대화..   모바일등록 (4) 화창한봄날 2,101 14.12.09
시어머니잘만났지안냐...?   모바일등록 (4) 또다미맘 2,163 14.12.09
서운한 마음...   (5) 아침햇살 1,416 14.12.08
어이가 없어요   모바일등록 (3) 자수정 1,360 14.12.07
시부모는 왜그럽니까? 다다다   모바일등록 (3) 깽님 1,325 14.12.07
아 오늘도.. 오늘도...   모바일등록 (2) 화창한봄날 944 14.12.06
읽어주세요   모바일등록 (7) 사랑하고싶은.. 1,226 14.12.05
시부모님을 친정엄마가 싫어하세요   (3) 봉자 1,058 14.12.05
답답해요   모바일등록 (2) 나비공주 794 14.12.05
대뇌 죽상경화증?   모바일등록 (4) 지금은멘붕 956 14.12.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