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시엄니 모바일등록
14 세냥이집사님 2012.07.02 12:40:48
조회 1,668 댓글 5 신고
딸딸딸거리더니 아들이라니깐 실망ㅋ
나-엄마~저한테 뭐라지말고 오빠한테그러세요~라고시어무니께말함ㅋ


2주전에 임당재검받으러갔는데
전날저녁6시부터
냉면묵고 굶고있었음 그리고 아침댓바람부터
재검받고있는데
큰시누,작은시누,시어무니 이렇게셋이서
병원옴(하혈해서)
유산이라고,수술해야한다니
나한테와서 애 더낳지말라고함ㅡㅡ
근데 왜하필 그때이야길할까?
내가이상한걸까?요건기분좀나빳음

그라고 오빠힘들까봐 한번씩가게가면
'아야자야하지말고집에있지 그러냐'

엄마~내배불러서 힘들까봐 걱정되서 그러시는거아는데
그러는 엄마나 병원좀가세요ㅠ
맨날 다리야..허리야..하지말구ㅠ
좋은말도 계속들으면 스트레슨데ㅠ
차마 이말은못하겠담ㅋㅋ

13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다들시어머님생신때미역국끓이시나요??   모바일등록 new (4) 바람 166 14.12.22
후회막급   모바일등록 new (5) 썬엄마 523 14.12.22
시어머니가 저랑 싸울때마다..(매년)그리고 시어머니한테 대들었다..   new (4) maria2530 1,262 14.12.22
명절, 제사, 생신 용돈 어느정도 드리세요?   모바일등록 new (4) svetalove 1,075 14.12.22
시댁서 친정을 호구로 안다고 썻던사람이에요.. 2탄..   모바일등록 (3) 나쁜ㄴ 483 14.12.20
제 아빠지만 정말 싫습니다   모바일등록 (3) 어찌하나요 869 14.12.20
같이살자고자꾸그러네요   모바일등록 (4) 빨간양말올려 1,786 14.12.18
나가고 싶다   모바일등록 (2) 속곯아 1,527 14.12.18
시댁때문에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4) 동글곰 1,577 14.12.17
시댁에 사생활 간섭은 당연한것??   모바일등록 (5) 우쭈쭈♥ 983 14.12.16
분가가 넘 하고 싶은데..상황이 따라주질 않네요   (3) 왠지느낌이좋.. 804 14.12.15
부부로 살아간다는게 힘들고 어렵네요 ^^   (2) 골부리 1,364 14.12.13
best  저도 어쩔수없는 시누이인가봐요.   모바일등록 (51) 쀼젤라 1,925 14.12.11
그저 마음이 답답하고 풀리지 않내요   모바일등록 (3) 해뜨랑 1,429 14.12.10
시어머니 잔소리.. 남편과의 대화..   모바일등록 (4) 화창한봄날 2,131 14.12.09
시어머니잘만났지안냐...?   모바일등록 (4) 또다미맘 2,204 14.12.09
서운한 마음...   (5) 아침햇살 1,430 14.12.08
어이가 없어요   모바일등록 (3) 자수정 1,383 14.12.07
시부모는 왜그럽니까? 다다다   모바일등록 (4) 깽님 1,356 14.12.07
아 오늘도.. 오늘도...   모바일등록 (2) 화창한봄날 955 14.12.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