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시엄니 모바일등록
14 세냥이집사님 2012.07.02 12:40:48
조회 1,682 댓글 5 신고
딸딸딸거리더니 아들이라니깐 실망ㅋ
나-엄마~저한테 뭐라지말고 오빠한테그러세요~라고시어무니께말함ㅋ


2주전에 임당재검받으러갔는데
전날저녁6시부터
냉면묵고 굶고있었음 그리고 아침댓바람부터
재검받고있는데
큰시누,작은시누,시어무니 이렇게셋이서
병원옴(하혈해서)
유산이라고,수술해야한다니
나한테와서 애 더낳지말라고함ㅡㅡ
근데 왜하필 그때이야길할까?
내가이상한걸까?요건기분좀나빳음

그라고 오빠힘들까봐 한번씩가게가면
'아야자야하지말고집에있지 그러냐'

엄마~내배불러서 힘들까봐 걱정되서 그러시는거아는데
그러는 엄마나 병원좀가세요ㅠ
맨날 다리야..허리야..하지말구ㅠ
좋은말도 계속들으면 스트레슨데ㅠ
차마 이말은못하겠담ㅋㅋ

13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친정갈때요   new (8) 111223 181 16:01:49
이혼한 형님   모바일등록 new (4) 우의동 286 14:24:17
제가 속좁은건가요   new (5) 캥가 208 14:10:16
콜택시도 아니고,   new (7) 동돔 194 14:05:02
산후조리 시댁에서 한다했어요   new (9) 오울시티 353 11:41:16
생활비 궁금해요   모바일등록 new (23) 그러게나 568 10:13:17
부담없이 존재하는 시댁.. 어떤가요?   모바일등록 new (2) 휴ㅠㅠ 384 08:26:15
친정엄마의불만   new (1) 꽃돼지10 356 00:42:51
내존재감은??   모바일등록 (9) 꽃말순 605 15.03.26
며느리가 임신했다는군요   (9) 장미향기처럼 1,572 15.03.26
계모 시엄마   (2) 담바라 807 15.03.26
친정엄마 이해하기힘드네요   (3) akfaksgdk 548 15.03.26
어머니께 하고 싶은 말   (3) 살믕 396 15.03.26
돈 요구가 당연스런 시어머니   (10) 우울 3,304 15.03.26
시어머님 아들한테 넌 밀가루만 먹어서 살쪘니??   모바일등록 (4) 은별나옹 799 15.03.26
힘드시죠?^^  file 모바일등록 빅토리아w 250 15.03.26
시어머니들은 원래그런건가요..   모바일등록 (13) ddd 1,360 15.03.25
참나원   모바일등록 (5) 여성1 721 15.03.25
다른 집도 이러나요?   (12) 바사사 943 15.03.25
시어머니 생각하면 한숨만나와요   (11) 치워니느 4,505 15.03.2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