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조카 생일까지 챙겨야 하나요?
10 쭈우 2012.07.01 18:03:51
조회 4,149 댓글 35 신고

 진짜 결혼하고..
다른사람보다 형님땜에 너무 스트레스네요.
동서 지간에..자기가 시누이 노릇하는것도 아니고..
결혼후 첫 명절에  형님에 큰 애기 (4살) 옷을 사줬는데..
그애가 다른 애기들보다 훨씬 작아서 그런지..옷이 크더라구요.
그럼 다음 년도에 입힘 되잖아요.
저한테 다음날 문자로 어디서 옷 샀냐고 물어보더니..
옷 사이즈를 바꾼게 아니고 아예 다른옷으로 교환했더라구요.
약간 기분이 상했지만..
뭐 그럴수도 있다 싶어 넘겼지요
그리고 나서 올해 봄에 형님네 둘째 애기가 태어났어요.
돈 십만원이랑 애기 기저귀 사갔는데..
그자리에 가족이 다 모여있었지요.

솔직히 돈가지고 뭐라하는게 아니고..
십만원이 그리 적은돈도 아니잖아요?
그럼 고마운줄을 알아야지..
대놓고 첫째아이한테..[@@아.. 작은엄마 아빠한테 어린이날 선물 니가 갖고싶은거 사달라해..]
이러면서 시킵디다?
둘째 태어나서 찾아가고 돈주고 했는데 그자리에서 또 첫째 어린이날 선물 타령하는데..
정말 뻔뻔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그치만 어쩌겠어요.. 첫째가 원하는걸로 선물 사줬죠.
그게 당연한줄 알더라구요.

그리고 좀있음 둘째 백일이라 가족이 모입니다.
오늘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둘째 백일 이야기가 오가던중에..
형님이 또 얘기하는거에요..둘째 백일 전전날이 첫째 생일이라면서..
[@@아.. 생일선물 사달라고해] 요지랄..
진짜 미친거 아닙니까?
어쩜 그렇게 뻔뻔한건지..
나를 무시하나 싶기도 하고..
전 여태껏 살면서 울 엄마아빠나 내 생일 챙겨줬지..작은엄마아빠한텐 바라지도 않았어요.
당연히 울 부모님도 그런건 바라지도 않으셨구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너무 얄밉고 괘씸해서라도 절대 해주지 않을겁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정말 시댁식구들이 짜증나니까 남편까지 미워지고  스트레스 너무 받습니다.

2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답이 안나와..... 요   모바일등록 new (3) 여자로 산다.. 185 01:29:03
집 근처에 살길 원하는 어머니   new (12) qorus 656 15.04.01
맨날 모이는 시댁식구들, 그런데 뒷처리는 항상 혼자합니다   new (13) 반짝반짝하 704 15.04.01
저 사고쳤어요...   new (16) 두가ㅊ 1,323 15.04.01
우리 시어머님 이야기~   new (8) ghohaah 684 15.04.01
너무 가까운 시댁   new (8) 덩규 549 15.04.01
남자들은 왜 시댁만 생각하나요   (7) 천사야사랑해 850 15.03.31
아 이번에도 시댁가서 억지웃음 지어야겠네요   모바일등록 (12) 마늘 793 15.03.31
남편의 남동생(결혼했음)을 뭐라고 부르나요?   모바일등록 (11) 매력포인트 753 15.03.31
예단가지고 뒤에서 욕하다니!   (10) 프론 3,157 15.03.31
신랑한테 손벌리는 아가씨   (11) youU 1,034 15.03.31
날마다 울리는 전화 진짜 짜증나요   (4) 훨훨ㅓ 4,171 15.03.31
시누 손버릇ㅜ   (6) 조너던 1,019 15.03.31
집착심한 엄마   (4) 늣쇠 784 15.03.31
처가 방문문제로 의견대립   (23) stayihn 1,639 15.03.30
남편이 미운게 아니라 싫어요   모바일등록 (5) 우의동 1,077 15.03.30
무개념 동서   (11) 민인 3,513 15.03.30
best  며느리는 시어머니가 무조건 싫은가요?   (117) 제22 4,501 15.03.30
시누이 가족   모바일등록 (9) 봄이가득 1,249 15.03.30
허리 삐끗한날 ~~^^;;   모바일등록 (4) llrichll 645 15.03.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