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조카 생일까지 챙겨야 하나요?
10 쭈우 2012.07.01 18:03:51
조회 4,028 댓글 35 신고

 진짜 결혼하고..
다른사람보다 형님땜에 너무 스트레스네요.
동서 지간에..자기가 시누이 노릇하는것도 아니고..
결혼후 첫 명절에  형님에 큰 애기 (4살) 옷을 사줬는데..
그애가 다른 애기들보다 훨씬 작아서 그런지..옷이 크더라구요.
그럼 다음 년도에 입힘 되잖아요.
저한테 다음날 문자로 어디서 옷 샀냐고 물어보더니..
옷 사이즈를 바꾼게 아니고 아예 다른옷으로 교환했더라구요.
약간 기분이 상했지만..
뭐 그럴수도 있다 싶어 넘겼지요
그리고 나서 올해 봄에 형님네 둘째 애기가 태어났어요.
돈 십만원이랑 애기 기저귀 사갔는데..
그자리에 가족이 다 모여있었지요.

솔직히 돈가지고 뭐라하는게 아니고..
십만원이 그리 적은돈도 아니잖아요?
그럼 고마운줄을 알아야지..
대놓고 첫째아이한테..[@@아.. 작은엄마 아빠한테 어린이날 선물 니가 갖고싶은거 사달라해..]
이러면서 시킵디다?
둘째 태어나서 찾아가고 돈주고 했는데 그자리에서 또 첫째 어린이날 선물 타령하는데..
정말 뻔뻔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그치만 어쩌겠어요.. 첫째가 원하는걸로 선물 사줬죠.
그게 당연한줄 알더라구요.

그리고 좀있음 둘째 백일이라 가족이 모입니다.
오늘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둘째 백일 이야기가 오가던중에..
형님이 또 얘기하는거에요..둘째 백일 전전날이 첫째 생일이라면서..
[@@아.. 생일선물 사달라고해] 요지랄..
진짜 미친거 아닙니까?
어쩜 그렇게 뻔뻔한건지..
나를 무시하나 싶기도 하고..
전 여태껏 살면서 울 엄마아빠나 내 생일 챙겨줬지..작은엄마아빠한텐 바라지도 않았어요.
당연히 울 부모님도 그런건 바라지도 않으셨구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너무 얄밉고 괘씸해서라도 절대 해주지 않을겁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정말 시댁식구들이 짜증나니까 남편까지 미워지고  스트레스 너무 받습니다.

2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3년째 시집에 같이 살았는데 이제 견디기가 힘듭니다.   (8) 이쁜이 723 14.11.26
이젠 친정보다 시댁을 더 자주가네요..   모바일등록 (4) 자수정 1,381 14.11.24
잘 살아보고 싶은데..   (4) 몰~딩 1,754 14.11.24
시엄니카스친구   모바일등록 (4) 싱싱 1,997 14.11.22
시어머니 오지랖?   모바일등록 (10) 화창한봄날 1,009 14.11.21
온종일 시부모 시누이 남편 생각에 우울하네요   (3) 바다 768 14.11.20
신장 투석   모바일등록 (4) 갭키즈 654 14.11.18
짜증나는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7) tlfk1115 1,013 14.11.18
신랑이 미워도. 할도리는 해야하는 거라는데... 나는...   모바일등록 (9) 행복 999 14.11.17
짜증나는시어머니&엄마밖에모는 남편   모바일등록 (12) 아긔점프돌이 1,240 14.11.14
best  처갓집...   (325) 0072 2,274 14.11.13
친정엄마가 김치를 갖다 먹으라고 하시는데..   (7) 열정 1,059 14.11.12
best  시동생내외때문에 피곤하네요...   모바일등록 (290) 딸기맘 2,420 14.11.07
분가문제   모바일등록 (10) maria2530 928 14.11.06
친정엄마 때문에 미치겠어요   모바일등록 (9) 자수정 1,161 14.11.05
best  결혼이란것 하고싶은데   모바일등록 (110) 갑똘9 1,888 14.11.04
제가 예민한가요?   모바일등록 (9) 자수정 1,106 14.11.03
시어머니라는인간이 진짜 죽여버리고싶다   모바일등록 (17) 바둑이 2,337 14.11.02
시댁과의 외식이 싫어요   모바일등록 (9) slp 2,332 14.10.31
한 이혼남의 충고   모바일등록 (44) 수상한그녀 6,369 14.10.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