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조카 생일까지 챙겨야 하나요?
10 쭈우 2012.07.01 18:03:51
조회 3,999 댓글 35 신고 주소복사

 진짜 결혼하고..
다른사람보다 형님땜에 너무 스트레스네요.
동서 지간에..자기가 시누이 노릇하는것도 아니고..
결혼후 첫 명절에  형님에 큰 애기 (4살) 옷을 사줬는데..
그애가 다른 애기들보다 훨씬 작아서 그런지..옷이 크더라구요.
그럼 다음 년도에 입힘 되잖아요.
저한테 다음날 문자로 어디서 옷 샀냐고 물어보더니..
옷 사이즈를 바꾼게 아니고 아예 다른옷으로 교환했더라구요.
약간 기분이 상했지만..
뭐 그럴수도 있다 싶어 넘겼지요
그리고 나서 올해 봄에 형님네 둘째 애기가 태어났어요.
돈 십만원이랑 애기 기저귀 사갔는데..
그자리에 가족이 다 모여있었지요.

솔직히 돈가지고 뭐라하는게 아니고..
십만원이 그리 적은돈도 아니잖아요?
그럼 고마운줄을 알아야지..
대놓고 첫째아이한테..[@@아.. 작은엄마 아빠한테 어린이날 선물 니가 갖고싶은거 사달라해..]
이러면서 시킵디다?
둘째 태어나서 찾아가고 돈주고 했는데 그자리에서 또 첫째 어린이날 선물 타령하는데..
정말 뻔뻔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그치만 어쩌겠어요.. 첫째가 원하는걸로 선물 사줬죠.
그게 당연한줄 알더라구요.

그리고 좀있음 둘째 백일이라 가족이 모입니다.
오늘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둘째 백일 이야기가 오가던중에..
형님이 또 얘기하는거에요..둘째 백일 전전날이 첫째 생일이라면서..
[@@아.. 생일선물 사달라고해] 요지랄..
진짜 미친거 아닙니까?
어쩜 그렇게 뻔뻔한건지..
나를 무시하나 싶기도 하고..
전 여태껏 살면서 울 엄마아빠나 내 생일 챙겨줬지..작은엄마아빠한텐 바라지도 않았어요.
당연히 울 부모님도 그런건 바라지도 않으셨구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너무 얄밉고 괘씸해서라도 절대 해주지 않을겁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정말 시댁식구들이 짜증나니까 남편까지 미워지고  스트레스 너무 받습니다.

쭈우님의 보유뱃지 12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여자가 종인 줄 아는 시댁때문에 이혼하고싶어요   (9) 행복을바래요 712 14.09.18
시댁,,   모바일등록 (5) 아름이 503 14.09.18
홀 시아버님 환갑   (4) 유리구슬 400 14.09.18
베댓이 될줄몰랐네요;;   모바일등록 (1) 희망이안뇽 357 14.09.18
어디다 남겨야 할지..급함 이거 사기전화인가요?010010-6082-5066   (6) 마음만 708 14.09.16
글 내렸습니다   모바일등록 575 14.09.15
best  시댁..시어머니땸에 못살겠어요..   모바일등록 (150) 희망이안뇽 3,431 14.09.15
감시와 간섭   모바일등록 (5) 뽀로리 924 14.09.14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6) sos1988 722 14.09.14
상견례전 예비시아버님 암판정   모바일등록 (4) 루루 711 14.09.14
친정하고 연 끊어진것 같아 허무하네요..   모바일등록 (6) 익명 927 14.09.13
명절에 부침개랑 송편 사먹음 안되나요?   (7) 샬랄라 861 14.09.13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4) 몰라 1,016 14.09.12
다들 그런가요?   모바일등록 (13) 재쟁이 868 14.09.11
말인지 막걸리인지..!!   모바일등록 (9) 우쭈쭈♥ 844 14.09.11
best  한살어린 동서 반말을 하는데   모바일등록 (288) 써니데이 3,590 14.09.11
시어머니 건강하세요ㅎ   모바일등록 (5) 긍정적으로 565 14.09.11
이럴때 시부모님 모시구 살아야 하나요?   모바일등록 (8) 천사몽 835 14.09.10
명절 시어머니가 너무싫어요   (2) 봉자 1,049 14.09.10
날 제대로 무시하는 시댁   모바일등록 (7) 안젤라베이빙 1,000 14.09.10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