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조카 생일까지 챙겨야 하나요?
10 쭈우 2012.07.01 18:03:51
조회 4,077 댓글 35 신고

 진짜 결혼하고..
다른사람보다 형님땜에 너무 스트레스네요.
동서 지간에..자기가 시누이 노릇하는것도 아니고..
결혼후 첫 명절에  형님에 큰 애기 (4살) 옷을 사줬는데..
그애가 다른 애기들보다 훨씬 작아서 그런지..옷이 크더라구요.
그럼 다음 년도에 입힘 되잖아요.
저한테 다음날 문자로 어디서 옷 샀냐고 물어보더니..
옷 사이즈를 바꾼게 아니고 아예 다른옷으로 교환했더라구요.
약간 기분이 상했지만..
뭐 그럴수도 있다 싶어 넘겼지요
그리고 나서 올해 봄에 형님네 둘째 애기가 태어났어요.
돈 십만원이랑 애기 기저귀 사갔는데..
그자리에 가족이 다 모여있었지요.

솔직히 돈가지고 뭐라하는게 아니고..
십만원이 그리 적은돈도 아니잖아요?
그럼 고마운줄을 알아야지..
대놓고 첫째아이한테..[@@아.. 작은엄마 아빠한테 어린이날 선물 니가 갖고싶은거 사달라해..]
이러면서 시킵디다?
둘째 태어나서 찾아가고 돈주고 했는데 그자리에서 또 첫째 어린이날 선물 타령하는데..
정말 뻔뻔하단 생각이 들었어요.
그치만 어쩌겠어요.. 첫째가 원하는걸로 선물 사줬죠.
그게 당연한줄 알더라구요.

그리고 좀있음 둘째 백일이라 가족이 모입니다.
오늘 다같이 모인 자리에서..둘째 백일 이야기가 오가던중에..
형님이 또 얘기하는거에요..둘째 백일 전전날이 첫째 생일이라면서..
[@@아.. 생일선물 사달라고해] 요지랄..
진짜 미친거 아닙니까?
어쩜 그렇게 뻔뻔한건지..
나를 무시하나 싶기도 하고..
전 여태껏 살면서 울 엄마아빠나 내 생일 챙겨줬지..작은엄마아빠한텐 바라지도 않았어요.
당연히 울 부모님도 그런건 바라지도 않으셨구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너무 얄밉고 괘씸해서라도 절대 해주지 않을겁니다.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요.
정말 시댁식구들이 짜증나니까 남편까지 미워지고  스트레스 너무 받습니다.

21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게시글 어디에 써야할지 몰라서요 동네맘 이야기에요   new (1) 사랑해맘111 107 15.01.27
동생시댁이 문제있어요   모바일등록 new (6) tlfk1115 298 15.01.27
빵터졌어요 ㅎㅎㅎ   new (4) 나그랑 445 15.01.27
시누! 시누! 이혼하고 싶어요   new (4) 유지 752 15.01.27
손이 지나치게 큰 시어머니   new (8) 얼루어 759 15.01.27
아버님때문에 너무 화가납니다;;   new (6) 쇼유 1,184 15.01.27
무능력한 시부, 열받아요   new (3) 차향 597 15.01.27
먹는거 아끼는 시엄니..   new (4) 아름달 446 15.01.27
아들 있는집은 다 그래요?   (4) 바다 711 15.01.27
결혼에 있어서 시어머니가 차지하는 비중은 얼마나 되나요?   (10) 으아아칵 682 15.01.26
이상한 시어머니, 시아버지   (3) 한숨가득 705 15.01.26
best  답답한 시댁과 남편!   (15) 니맘내맘 6,544 15.01.26
의견 좀 남겨주세요 처음시댁방문   모바일등록 (20) tutu0015 710 15.01.26
넘숙이지 마라!   모바일등록 (3) 너구리 929 15.01.26
이번 명절 어떻게하세요???   모바일등록 (4) 유리ㅏ 1,015 15.01.26
며느리 생일은 기억도 못하면서   (7) 라울라 822 15.01.26
제가 속이 좁은건가요??   (1) 리틀스타 320 15.01.26
밥먹을때마다 미치겠어요   (2) allo 551 15.01.26
시어머니땜에 이혼생각중입니다   (3) 피리 833 15.01.26
다들신랑보면무슨생각?   모바일등록 (4) 바람 712 15.01.2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