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가족회비 걷기~!!방법좀~
11 어흥이야옹이 2012.06.26 13:57:35
조회 1,628 댓글 13 신고
아래에 글썼듯이 저희신랑은 4형제입니다..부모님 나이차이 보시면 알지만...
재혼이십니다..~~복잡한 가정사~  자세한건 패스~~머리아파요~
위에 두분은 없다 생각하시고 현실적으로는 저희신랑3째지만 맏이... 경제권갖고있는...
그리고 남동생 하나 있는데...경제적 여건이 안되어...부모님이랑 같이살고...
직장도 저희신랑 밑에 직원으로 있고...
암튼...신랑이나 저나 가족여행도 가고 싶어하고...친구들보면 부럽~~
경조사 있을때..예를들어 부모님생신...어버이날... 대표적인날들...
식구가 적은편이 아니라 식사 한끼하려면 기본10만원부터 좋은거 먹으면20만원까지도 훌쩍
입니다..그런데 모든 비용을 신랑이 부담한다는거....
첨에는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동생네 어려우니까...
그런데 시간이 지나니까 점점짜증나는거예요~~
저희신랑 밤낮 주말 없이 일하는사람이예요...사업이 그런거겠지만...
저도 지금은 다른직장다니지만...작년이맘때까지 밤낮없이 일하는 직장이였어요~~
수입으로보면 동생네보다 몇배까지는 아니여도 많겠지만...
그래도 우리가 일하고 노력하는 만큼 버는거고,,,동생네는 맞벌이지만..빠듯...압니다..입장~
그치만 주말마다 결혼식이다 돌잔치다 뭐다~손님오고 친구집가고..한달4주에 제가볼땐3~4주는 집에없습니다..그렇게 놀러다니면서....돈모으겠냐구요~~
전 이해할수 없습니다 전 많이벌든 적게벌든..그렇게 돈쓰고 살아본적 없거든요~~
그렇다고 동서 명품 메이커 좋아하는사람 아닌데..오로지 술~~자리땜에...
술먹으려고 가는 차비...술값....등등// 그런거 때문에 돈 못모으는거 같아요~~
넘 서론이 길었죠... 그동안 얘기하려면 길지만....

결론은 그래서 한달에 5만원씩이라도 모으면 일년이면 120만원...경조사 몇개 챙기고,,,돈모아서
한 3년뒤에나는 제주도 아님...가까운데 콘도라도 빌려서 가족여행가고 그럼 얼마나 좋아요~
제 욕심이나요? 동서가 속으로 욕할까요??
이말을 어떻게 꺼내야할지도 모르겠어요~~동서네 입장도 있겠죠~
하지만 돈 쓰는 신랑보면..그것도 이젠 당연한듯 쓰는데...
울신랑 무슨 죄졌냐고요~~ 불쌍해요~~ 자기한테 쓰는돈 하나없고...
13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저.. 거짓말쟁이가 됬네요   모바일등록 (4) 별빛여우 928 15.04.24
제 나이 32,매달 600을 벌면서도 돈걱정하는 제가 이상한건지 봐주세..   (8) POPO 1,323 15.04.24
내 편은 아무도 없어요   (5) 두상방아 872 15.04.24
산후조리 문제   (7) 10101 694 15.04.24
시누 결혼식인데요~   (9) 마쿰 731 15.04.24
태몽두사는건가요   모바일등록 (4) 은별나옹 480 15.04.24
부생모육   모바일등록 (2) 우리두ㄹl 419 15.04.24
시엄니 말 기분나쁘네요   (13) lanbmm 2,045 15.04.23
뭐가 그리 서운하신걸까요   (11) 나붕 1,049 15.04.23
남편도 시어머니도 .. 둘다 귀찮아요   (2) 민들레바람 1,085 15.04.23
배달음식 시켜도될까요ㅠ   (12) 오구오규 2,312 15.04.23
마마보이랑 결혼했더니..   (8) 터놓고 1,219 15.04.23
홀시어머니 스트레스   (5) 인투라지 881 15.04.23
알수가없어요ㅡ   모바일등록 (10) 꽃말순 3,450 15.04.22
시어머니의 병같은 싸움질   (3) 못난이7979 1,179 15.04.22
술좋아하는 시댁   (3) 넉넉한마음이.. 2,332 15.04.22
억울해서 울고싶네요..   (7) ㅎㅊㄹ 1,091 15.04.22
시아버지에게 서운해요   (4) skiiasdfjkl 833 15.04.22
귀여운 올케   (6) 버트리 1,401 15.04.21
이건뭐   모바일등록 (12) 살고싶지않 1,104 15.04.2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