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슬아슬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6 미ss배 2019.07.25 00:07:10
조회 2,778 댓글 11 신고

직장 내 사수랑 동료보단 가까운, 그렇지만 연인이 되선 안되는 그런 사이로 지내는 듯 합니다. 

처음엔 성격이 똑같고, 말이 잘 통했습니다.

그 사람은 2년 된 여자친구가 있었습니다.

여기서 아니라는 거 압니다.

저도 그래서 마음이 흔들흔들해도 내색하지 않고 계속 마음을 축소시키려고 무던히 노력중입니다.

 

그런데 이 사람은 상당한 여우입니다.

제가 어떤 감정인지 압니다.

그리고 그 사람의 행동도 호감이 없지는 않습니다.

둘이서 맥주 한 잔 했다가 어쩌다 그 사람 집에 잠깐 들르게 됬는데

서로 말만 안했지 묘한 분위기가 형성되서 겨우겨우 모른척해서 모면했습니다.

 

그 이후로 불현듯 선을 긋는 게 느껴졌고

저도 상처를 많이 받았지만 그게 맞는거다 생각했습니다.

 

그러면서 또 계속 지내는데

여자친구 이야기는 참 많이 하지만

또 그렇다고 냉정하게 이성적으로 지내는 것도 아닙니다.

 

출근부터 퇴근까지 메신저를 끊임없이 주고받으며

제가 새로 산 옷, 신발에 관심을 보이고

이 옷이 이쁘다, 그런 머리스타일이 이쁘다

 

심지어 얼마전에는 그의 당직날에 농담으로 '10시에 봐요'이러길래

장난인 줄 알았는데

그 이후로도 연락이 왔습니다. 진짜 기다릴 거냐고

 

안 받아주면 그만이겠지만 계속 얼굴 봐야하는 입장이고

마음을 누르고 있지만 좋아하고는 있으니까

냉정하게 내치진 못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냥 그의 절친한 동료다 라고 마인드를 잡으면서

그냥 딱 정확히 퇴근 전까지만 잘 지냅니다.

 

본능적으로 얘가 착한 남자는 아니란 걸 잘 압니다.

애교가 많아서 좋다느니

너무 잘 맞는게 이렇게 맞을 수가 있을까

00씨 없으면 회사생활 재미없을것 같다

이야기를 이렇게 허심탄회하게 하는 사람도 드물다

 

말과 행동이 선을 아슬아슬하게 넘나듭니다.

저는 그러면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다가

그냥 모르는척 잘 지냅니다.

 

오늘은 그가 처음으로

지하철 바로 타지말고

다음 정거장까지 걷는게 어떠냐고 은근슬쩍 흘립니다.

언제나 늘 그랬듯이 선택권은 저에게 쥐어주곤

싫음 말고 이렇게 새침한 입장을 보입니다.

 

저는 여기서 더 같이 갔다간

또다시 더 시간을 같이 보낼거같아서

또 그 애매모호한 분위기 형성되면

제가 감당못할 거 같아서

너무 멀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헤어졌습니다.

 

주위에서도 눈여겨볼 정도로

둘이 가깝게 지내니까

저는 계속 신경쓰입니다.

 

쌩깔수도 없고, 그렇다고 적극적으로 내 마음을 표현할 수도 없는

이런 진퇴양난의 위치에서

그냥 평상시대로 평정심유지하려고 무던히 노력합니다.

 

이따금씩 하는 말 속에 여친과 저를 재는 듯한 느낌도 받습니다.

하지만 그는 헤어지지 않을거에요.

그렇게 맨날 생각하면서 아무런 잡생각 안들게 무던히도 생각합니다.

 

제가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여자심리   모바일등록 (5) 호떡임 1,308 19.08.27
이별 장애?   모바일등록 (7) 7144 1,226 19.08.26
여자분들 조언좀부탁드려요   모바일등록 (6) 호떡임 807 19.08.26
오랜만이네요~   (6) 꽃알림이 532 19.08.25
전남친 저에게 마음이 없는걸까요.?   모바일등록 (11) wndus0192 1,852 19.08.23
잠수이별 한 남자친구의 마음이 이해가 안가요..   모바일등록 (10) 예이예 1,583 19.08.22
차인사람이   모바일등록 (6) 익명 1,077 19.08.22
한국에 오지 않는다는 사람과의 연애를 끝냈습니다   모바일등록 (6) euuuuunnnn 858 19.08.22
후폭풍이 올 가능성이 있나요   모바일등록 (6) mimimimmi 1,159 19.08.21
선 섹스 후 사귐   모바일등록 (21) 껑꿍 3,763 19.08.19
32살 남자.. 21살 여자   (11) 슬푸다요 1,885 19.08.19
사주팔자 믿으시나요?   모바일등록 (8) 껑꿍 1,082 19.08.19
재회 가능할까요   (10) 재회를바라며 1,145 19.08.18
이 상황을 견디고 헤쳐나가고 싶어요..   모바일등록 (18) 레츠두 1,613 19.08.16
헤어져야하나요   모바일등록 (10) 메쫑 1,189 19.08.15
연락한지 2주 모르겠어요   모바일등록 (3) 껑꿍 893 19.08.15
그 남자 심리가 궁금해요   모바일등록 (6) 이거머야 1,148 19.08.14
여자문제로 인한 이별, 배신감,,, 잊는게 정말 최고의 복수일까요?   (9) 수박맛구름 1,264 19.08.12
[약간의 19] 어이없는 이별   (6) 롤로롤로잉 2,926 19.08.12
전남자친구가 잘해보고싶다고 하더니 여자가있었어요   모바일등록 (6) 쥬쥬링 1,589 19.08.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