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제가 이상한 여자였는지 궁금합니다 모바일등록
5 나란나란 2019.07.07 20:31:32
조회 1,943 댓글 25 신고

 

3년 사귄 남친이랑 얼마 전 남친 생일을 앞두고 헤어졌어요. 좀 긴데 그래두 읽어주셔요..ㅜㅜ

전 아직 대학생 남친은 직장인이라 남친이 바빠서 자주 만나지는 못했구 남친은 가족을 많이 생각하구 부모님이랑 수시로 통화를 할 정도로 사이가 좋았습니다. 전 별거가정에서 자라서 환경이 많이 다르긴 했어요.. 

제가 정말 이상한 사람이라 꼭 고쳐야 남자를 만날 수 있는 건지.. 궁금합니다. 저에게 공감해 달라는 게 아니라 많은 인생 선배님들이 보시기에 제가 너무 생각이 예민하고 이상하다면 꼭 고치고 싶습니다. 그래서 글을 써요.

남친은 앞서 말씀드렸듯이 가족을 되게 중요시 생각해요. 휴가 나면 꼭 가족들이랑 여행을 가는 편이고 명절때도 제사가 없어서 해외여행을 종종 떠나곤 합니다. 일년에 4번? 5번 여행을 가는 편이에요. 전 안 그래도 저랑 많이 못 만나는데 그나마 있는 휴가에도 못 만난다고 하니까 서운하다고 얘기를 했어요. 근데 자신의 원래 생활이 이랬고 저 때문에 모든 걸 바꾸고 포기할 순 없다길래 제가 알겠다 했고 남친도 좀 신경이 쓰이는지 국내 여행 가는 건 가끔 안 가기도 하고 그러더라구요...

근데 사실 제가 제일 서운한 건 생일날엔 절대 남친을 볼 수 없다는 거에요. 제 생일날 말구 남친 생일날... 그 날은 30년 가까이 살아오면서 항상 가족들과 보내왔던 날이고, 생일 저녁은 무조건 가족이랑 먹는다구 하네요. 저녁때까지 일하고 나서 그 다음은 가족들이랑 보내고 술 한잔 하고 이러면 절 만날 시간이 없대요. 친구들이랑도 절대 생일날엔 안 만난다고, 그 전후로 만나서 데이트하자구 하는데.. 그래서 3번의 남친 생일 동안 하루도 못 만났습니다. 제 생일 때도 못 만나도 상관없다구 하더라구요. 자기가 그러니까 제가 못 만난다고 해도 신경 안 쓰이는 거겠죠? 뭔가 남친 생일은 못 챙기는데 제 생일만 챙겨달라하기 좀 뭐하고 자존심도 상해서 그냥 제 생일도 안 만나고 넘어갔었습니다. 올해 제 생일도 그랬구여...

근데 이번 남친 생일날에 저녁에라도 보자고 했다가 또 싸움이 됐습니다. 저희 장거리거든요.. 그래서 생일 날 내가 갈 테니까 외박하면 안 되냐고 했더니 가족들이 걱정한대요. 생일 날 아무도 안 만나는 거 알아서 그렇다낭...

저는 원체 못 만나니까 생일이라도 보고 싶은 맘이 강했던 것 같아요. 저도 고집을 부린 점은 인정합니다.. 그래도 하루쯤은 양보해줄 수 있는 부분 같은데 완강하게 안 된다고 하길래 제가 모든 걸 맞춰야 되는 게 지쳐서 그냥 헤어지자고 했습니다. 남친은 망설임없이 그러자구 했고 저도 너무 지쳤는가 그 날만 조금 울고 다음날부턴 개운하더라구요..

제가 너무 예민하게 굴었는지 알고 싶어요.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선 섹스 후 사귐   모바일등록 (15) 껑꿍 1,139 19.08.19
    32살 남자.. 21살 여자   (11) 슬푸다요 907 19.08.19
    사주팔자 믿으시나요?   모바일등록 (6) 껑꿍 516 19.08.19
    재회 가능할까요   (10) 재회를바라며 695 19.08.18
    38살 모쏠남과 소개팅   모바일등록 (7) 970 19.08.18
    정말 궁굼해서요.   (9) 홍이ㅎㅎ 995 19.08.16
    이 상황을 견디고 헤쳐나가고 싶어요..   모바일등록 (18) 레츠두 1,203 19.08.16
    해외여행 중 만난 사람   모바일등록 (6) jc 1,183 19.08.15
    헤어져야하나요   모바일등록 (10) 메쫑 896 19.08.15
    연락한지 2주 모르겠어요   모바일등록 (3) 껑꿍 652 19.08.15
    그 남자 심리가 궁금해요   모바일등록 (6) 이거머야 884 19.08.14
    여자문제로 인한 이별, 배신감,,, 잊는게 정말 최고의 복수일까요?   (8) 수박맛구름 1,014 19.08.12
    [약간의 19] 어이없는 이별   (6) 롤로롤로잉 2,136 19.08.12
    전남자친구가 잘해보고싶다고 하더니 여자가있었어요   모바일등록 (6) 쥬쥬링 1,308 19.08.11
    밥먹으러가서 싸우고 헤어진지 일주일째에요..   모바일등록 (20) 퓽퓽핑 1,348 19.08.10
    헤어졌습니다.   (3) dindin1091 1,053 19.08.08
    남자분들이나..혹시 이런 경험 있으신분들 이럴때 제가 어떻게 하는..   모바일등록 (5) 으데 1,844 19.08.07
    여자의심리를 알고싶어요   모바일등록 (7) wideboy 933 19.08.07
    헤어지고 싶어요.   모바일등록 (8) 소통하려고가.. 1,385 19.08.06
    저 같은 여자는 어떤가요..   모바일등록 (14) 뿌요뿌요뿌 2,116 19.08.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