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친과 엄마의 만남 모바일등록
익명 2021.02.25 02:19:48
조회 1,293 댓글 13 신고

양가에 인사를 드리고 결혼진행을 하려했는데 저희엄마가 남친직업(중소기업)에 많이 반대를 하세요. 

6개월정도 계속 설득을 했고 이번에도 또 저희엄마 뵈러같이 갔어요. 

하지만 엄마는 끝까지 남친에게 반대한다는 뜻을 내비쳤고 남친이 갑자기 깔끔하게 포기하겠다고 말하는거에요. 

저는 순간 너무 놀라서 왜그러냐 미안하다고 했지만 본인이 미안하다, 많이 부족해서 라며 그뒤로 제 연락 다 끊어버리더라구요. 

정말 너무 속상해서 한달간 계속 울고 밥도안먹고 회사 집만 반복하며 집에서 계속 울었어요. 

엄마가 잘못했다며 결혼해라고 했는데 남친에게 찾아가봤지만 미안하다고 그냥가래요. 

결국 엄마랑 같이 가서  남친과 만났는데 엄마는 미안하다고 사과하셨지만 남친은 괜찮다며 안찾아오셨으면 좋겠대요. 

엄마는 계속해서 싫어서 반대한게 아니라며 설득했지만 

남친은 자기 직업이 마음에 안드셔서 반대하신거 아니셨냐 이제와서 왜마음이 바뀌신지 모르겠다, 

엄마는 딸이 계속 힘들어하니 이제라도 마음잡고 살았으면 좋겠다하셨는데 남친이 그러더라구요. 

저는 저희집에서 귀한자식 아닙니까? 저희부모님은 제가 6개월간 이런거아시면 얼마나 속이 찢어지시겠습니까? 

라고 하더라구요. 

그러면서 남친도 부모님 생각하니 그만 하는게 나을거같다생각해서 그런거래요. 

저에겐 더이상 연락하지마라고 하구요. 

미안하대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어이가 없네요 밤 11시에 나에게 물어보지도 않고 친구를 불렀어요   모바일등록 (4) 익명 353 21.04.10
남친의 취향   모바일등록 (9) 익명 600 21.04.09
이런 경우 제가 예민한건가요   (10) 익명 742 21.04.07
결혼을 앞둔 예신인데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13) kitty403 876 21.04.04
홀어머니, 장남   모바일등록 (5) GGGGirl 617 21.04.03
남친의 돈문제   모바일등록 (16) 익명 1,162 21.03.30
남편이 바람을 피는것같아요   모바일등록 (10) 진짜 사랑은.. 1,792 21.03.29
용돈   모바일등록 (13) 뚜꾸이 727 21.03.26
남자분들 장난으로라도 예쁘다는 말 자주 하시나요?   모바일등록 (9) 익명 991 21.03.26
전업주부의삶   모바일등록 (5) 익명 1,001 21.03.24
남자분들!   모바일등록 (8) 후루우우우ㅜ 1,049 21.03.21
전 남친의 새로운 여자....   모바일등록 (21) 익명 1,618 21.03.20
친구 연애 한번시켜주고싶네요.   모바일등록 (6) 익명 856 21.03.18
평생 남편을 못 믿고 살고 사는 불행한 여자...   (25) 익명 1,896 21.03.16
마음이 답답합니다,,, ㅜㅜ   모바일등록 (6) 후루우우우ㅜ 1,104 21.03.14
병원   모바일등록 (1) 세심하게남자.. 831 21.03.13
남친 때문에 한숨 나오네요 ㅠ (길어용ㅠㅠ)   모바일등록 (2) 열불 783 21.03.11
월급날만되면 만나자는 남친   모바일등록 (12) 익명 1,468 21.03.10
애매하다고 느껴질때   모바일등록 (10) 에그긍 829 21.03.09
대구..정말 큰것도 죄인가요...   모바일등록 (15) 차차나아 1,736 21.03.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