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나의와이프.... 한번봐주실래여....
4 꺄르르스타 2018.12.25 17:20:11
조회 5,791 댓글 24 신고

안녕하세요 이지데이회원님들

 

와이프와 마찰이좀생기면서 고견좀여쭙고자글올립니다.

 

이지가 여자분들이 많은사이트임을 알면서도 용기내어글올려봅니다.

 

와이프는 돌쟁이하나 이제4살되는아이하나 육아와가사를담당하고있으며

 

아이들은 아침9시반에둘다어린이집보내고오후4시반에하원합니다.

 

저는 쇼핑몰을11년째운영하는개인사업자입니다.

 

와이프와육아가사문제로 요즘들어 다툼이많이일어납니다.

 

저는 개인사업을하다보니까 육아와가사를도와주기 쉽지않습니다. 

 

평일보통오후12시부터새벽2시까지일을합니다 토요일엔2시간일요일엔7시간정도일합니다 

 

정말로연차하루없이쉬는날없이죽어라고일만하며살았습니다(개인사업자들은보통이렇게살더군여)

 

제가집안일도와주는건 쓰레기버리는거분리수거(무조건제가합니다너무무거워서;;)

 

애들하루에 30분정도봐주는거 정도말곤 솔직히 집안일이나 가사를못도와줍니다.

 

많이못도와주는거 미안하게생각하고있습니다. 

 

다른남편들은 저녁에퇴근해서 씻겨주고 재워주고 다하는데 저는그렇게까지못해주니까 미안하게생각하고있습니다.

 

저도 일반직장을다닌다면 그렇게할수잇겠지만 제일이 쉴새없이돌아가다보니 시간내기가쉽지않습니다.

 

다른남편들보다 떨어지는단점이있는반면 장점도있습니다.

 

제와이프는 최소한 돈문제로 단1도걱정없이살게해줍니다.

 

청라지구34평새아파트 B사오픈카 H사고급세단 대출하나없이 보유중이며 모아둔현금만5억이상 

 

저희집이생활비로500정도쓰는데 생활비다쓰고 월1000만원씩꼬박꼬박저축할정도로 여유로운생활을하고있습니다.

 

저희집엔 용돈안드랴도 처가에는 매달용돈도드립니다.

 

저는 사람이 단점도있으면 장점도있다고봅니다.

 

제가 다른남편들보다 육아나가사를 잘못도와주는게 그시간에나가서 친구들이랑술퍼마시면서 놀러다니느라 못하는거면 이해는하는데 하루종일 죽어라고 일만하는거 와이프도잘압니다.;;;;

 

 

이제와이프얘기좀하겠습니다........

 

와이프도 충분히 힘든거이해합니다...

 

애들둘키우는게보통일은아니지요...

 

한번여쭙겠습니다...

 

애들 둘키우면 집안거실이며 부억이며 할거없이 항상 돼지우리처럼사는지요?

 

새벽에거실로나가면 설거지거리가쌓여있어서 거실에서냄새가진동하는지요?

 

보통 일주일중 설거지안하고 누워자는날이절반입니다.

 

한번은 좀심한거같아서 특히설거지는 집안에서 너무냄새가심하니 꼭하고자라고하니까

 

애들둘키우면 애들재울때 너무힘들어서 같이잠이든다고합니다.

 

정리좀하고자라고하면 금방다시 어지럽히고 애들둘키우는집은 다들그렇게산다는데 할말이없더군여,(보통정리하고 청소는 일주일에1~2회정도합니다.)

 

아이들 보통 9시반에잠들어서 새벽6시반정도에깹니다.

 

오전 9시반에등원시키고 4시반에하원합니다. 그사이7시간이라는개인시간이발생합니다.

 

간간이 제일이바쁠때 오전2시간정도 간단한사무일을도와줍니다. (이것도많이힘들어하는거같아서 이제는아예안시키려합니다.)

 

 

이지님들이보기에 제가 너무 과한건가요? 너무힘든상황인데 너무많은걸바라는 이기적인남편인가요?

 

저는잘모르겟습니다... 제주위에선 항상 넌좋겠다 돈많이벌어서 와이프좋은차에 좋은거다해주니 와이프가정말잘하겠네 부럽다고하지만

 

실상 제결혼생활은 그렇치않습니다... 죽어라일하고집에왔는데 거실에진동하는음식냄새에 돼지우리가되어있는 거실

 

매일힘들다고 독박육아라고 짜증내는와이프....전생에 뭔잘못을했길래 본인이 왜독박육아하는건지모르겟다고 노래를부릅니다.

 

이런소리들을때마다 정말 다때려치고도망가고싶은심정입니다.

 

제가잘못되고 못된놈이면 욕하셔도됩니다.

 

뭐가잘못된건지 알고싶어 글올립니다. 

 

쓰다보니 너무글이길어졌네요. 그럼이만.......     

 

6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0)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19.06.18 수정)  (10)
전남친들 때리는거 트라우마   모바일등록 new (3) 휴zz 188 02:53:57
1년 후 떠나는 외국인 남친 조언 부탁드립니다   모바일등록 (4) 스케이트장 564 19.11.19
돌+I같은 남편   모바일등록 (10) 익명 1,741 19.11.13
아내 엄마...   모바일등록 (8) 익명 1,312 19.11.12
제가 잘못 질문을 한건가요?? 객관적으로 판단해주세요   모바일등록 (16) Jazzjazz 1,123 19.11.12
남편 비상금   모바일등록 (2) 짝사 612 19.11.12
남친이 읽씹을 자주 해요   모바일등록 (4) 익명 958 19.11.12
신혼인데 부부관계   모바일등록 (22) 익명 2,898 19.11.12
슬프요..   모바일등록 (6) 다가오지마 559 19.11.11
결혼고민   모바일등록 (8) 익명 1,275 19.11.09
아픈 아내 무관심한 남편   모바일등록 (9) 암때나살자 985 19.11.08
현실적인조언 .. (고민)   (10) 뷰댜 1,203 19.11.07
안경   모바일등록 (12) ㅁㅊㄴㅅㅂㄴ 1,327 19.11.02
연하남친   (5) lemonadelik. 1,834 19.10.30
남편도 아니고 남자친구도 아니고 아빠요   모바일등록 (10) 뚜우야 2,535 19.10.27
출산후 조리원   모바일등록 (6) 두둣 972 19.10.26
남의편   모바일등록 (2) 힘쑈 1,189 19.10.25
어머니가 결혼 반대한다고 바로 포기하는 남친   모바일등록 (10) 짜잔짜잔짜 1,838 19.10.22
남자분들에게 묻고싶습니다.   모바일등록 (8) 산타미 2,660 19.10.20
부부간의 가치관,성격차이   모바일등록 (7) Jazzjazz 1,797 19.10.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