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사이버세상
2 양지 2006.10.28 13:20:43
조회 635 댓글 6 신고
전 주말부부입니다..
주말부부된지는 한..3개월정도 되엇구여..
결혼 8년차에..아이도 아빠가 필요한나이이고..한데 얼마나 잘살라 그러진지..
참~~~
글타보니 혼자 잇는 시간도 많아지고,,
컴푸터 앞에만 잊게 되더라구여,,
도대체 왜 채팅을 하는지 몰랏는데 제가 푹파서 서리
만남도 한.세번갖고 햇는데 늘...남자들이 글터라구여.저도 업는건 아니엇지만..
적당한 선에서 끝나긴 햇지만..
몰 그리 찾겟다고 하는건지..
항상 새로운 만남을 그리워 해서 그런거지.
내자신을 모르겟습니다.가정소중한걸 젤로 알고사는데
아이아빠는 주말에 함 올라옴 친구들 만나서 술타령이나하고
그러니 전..어떻게 몰해야하는지..
답답하기만하고..다른걸 할라니.아이가 아직 어려서 할수도 업는쳐지고
ㅠㅠㅠ
또다른 사랑이 올라함니다..
겁도나고 그러믄 절대로 안되겟지여.
답답하기만 함니다..
애아빠한테 이야기도 못하고..좀만 신경써주믄..접을수 잇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남편이 어떻게 마눌이 지내는줄 모르고 변함업이..술에 친구에 그러함니다..
도대체 나 자신이 문제인지..
말을 해야하나여..애아빠한테..나의 이런맘을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만나면 자꾸 졸리데여..이건 무슨뜻인가?   (4) 여우같은여자 1,437 10.05.03
10년뒤의 복수를 위하여..   (30) 밀물 2,238 10.05.03
보신분들 답글좀 부탁드려요~   (5) 취소 437 10.05.03
보험 사원에 대해??   (7) 코코로 1,100 10.05.03
바쁜남친. 기다리는 여자마음 2   (22) 가시. 2,465 10.05.03
그놈의 치킨이 뭐라구,,,,   (8) 기쁨이 976 10.05.03
남친한테 너무서운함2   (3) 영두리 917 10.05.02
방금 싸웠어요..   (2) 여짱 467 10.05.02
바쁜남친. 기다리는 여자마음.   (10) 가시. 1,669 10.05.02
내가 의심병인가요...ㅠ   (9) 그여자 1,174 10.05.02
나이트의 웨이터가 제 남편전화번호를 알고있어요   (11) 2,051 10.05.02
아무도...   (5) 431 10.05.02
남자들은....다...   (6) 왜.. 1,267 10.05.02
ㅠㅠ   (1) 곰탱이 332 10.05.02
살기 싫은 하루 아니 밤이네요   (7) 곰탱이 1,136 10.05.02
결혼하고나서 부부가 단둘이 나가 놀면 재미없나요?   (5) 1,220 10.05.01
남친한테 너무 서운함   (2) 영두리 550 10.05.01
수상한 삼형제 어영이 김이상 부부~   (5) zhzh 1,171 10.05.01
조언부탁드립니다.   (3) 과골삼천 317 10.05.01
일하는 날이 달라 힘들어질것같아요~   (4) 앙당 298 10.05.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