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러브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사이버세상
양지 2006.10.28 13:20:43
조회 597 댓글 6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전 주말부부입니다..
주말부부된지는 한..3개월정도 되엇구여..
결혼 8년차에..아이도 아빠가 필요한나이이고..한데 얼마나 잘살라 그러진지..
참~~~
글타보니 혼자 잇는 시간도 많아지고,,
컴푸터 앞에만 잊게 되더라구여,,
도대체 왜 채팅을 하는지 몰랏는데 제가 푹파서 서리
만남도 한.세번갖고 햇는데 늘...남자들이 글터라구여.저도 업는건 아니엇지만..
적당한 선에서 끝나긴 햇지만..
몰 그리 찾겟다고 하는건지..
항상 새로운 만남을 그리워 해서 그런거지.
내자신을 모르겟습니다.가정소중한걸 젤로 알고사는데
아이아빠는 주말에 함 올라옴 친구들 만나서 술타령이나하고
그러니 전..어떻게 몰해야하는지..
답답하기만하고..다른걸 할라니.아이가 아직 어려서 할수도 업는쳐지고
ㅠㅠㅠ
또다른 사랑이 올라함니다..
겁도나고 그러믄 절대로 안되겟지여.
답답하기만 함니다..
애아빠한테 이야기도 못하고..좀만 신경써주믄..접을수 잇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남편이 어떻게 마눌이 지내는줄 모르고 변함업이..술에 친구에 그러함니다..
도대체 나 자신이 문제인지..
말을 해야하나여..애아빠한테..나의 이런맘을
좋아요 0
베스트글 추천
양지님의 보유뱃지
  • 레터수신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늘 제 생일날 신랑에게 서운하네요  (17) 외로워라 1,193 09.12.15
이번엔 도박.... 참.. 할말 없습니다.  (10) 신진 673 09.12.15
관계시. 궁금증.  (7) 궁금궁금 6,213 09.12.15
노래방값 38만원.  (29) 냠냠 3,584 09.12.15
ㅋㅋ 간만에 좋네요 ㅋㅋ  (3) 좋아라 486 09.12.15
부부관계에 소홀해진 우리.  (16) 천사 4,486 09.12.14
결혼기념일을 기억하는 울 남푠  (5) 새롬 383 09.12.14
제 이야기좀 들어주세요  (5) 407 09.12.14
아이키우면서 생활비  (10) 생활이 힘들.. 743 09.12.14
남자친구의 부모님은 언제쯤?  (7) 새우깡 1,006 09.12.14
생일날  (4) 연두~ 344 09.12.14
3달만에 결혼하는 남자.. 믿어도될까요..  (16) 맞는건가 2,405 09.12.14
권투를 배우고 싶다는 남편...  (2) 호야엄마 379 09.12.14
제 남편..  (15) 백송이장미 1,144 09.12.14
이거 바보 맞죠?  (1) 울애인님 753 09.12.14
요즘난..   요즘난 299 09.12.14
점점 높아져만 가는 눈...  (9) 1,037 09.12.14
제 성격이 이상한건가요??  (5) 초보맘 567 09.12.14
열받아 신랑 버리고 친구 돌잔치 다녀왔습니다.  (11) 나. 999 09.12.13
다시 시작하는 우리..  (2) 박희선 538 09.12.1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