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제 남편 어떤가요?
4 꼬맘 2012.07.30 13:21:56
조회 9,082 댓글 18 신고

딸아이 하나를 둔 결혼 11년차 주부입니다.
부부사이라는게 좋았다 나빴다를 반복하기는 하지만
요즘 또 남편이 너무 미워서 이렇게 글을 씁니다.

많은 부부들이 우리 부부와 같은 문제로 다툴거라고 생각하는데요,
우리 남편은 술과 친구를 너무 좋아하는데 저는 남편이 가족들과 시간을 더 많이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우리 부부는 휴일이 다릅니다. 저는 토요일, 일요일을 쉬고, 제 남편은 평일에 이틀을 쉽니다.
그리고 남편의 근무시간은 오후 2시부터 밤 12시까지 이기 때문에 근무하는 날은 전혀 볼 수가 없어요. 그래서 우리가 볼 수 있는 시간은 일주일 중 남편이 쉬는날 제가 퇴근하고 저녁 7시부터 잠들때까지 입니다. 그런데 남편은 그 쉬는날 술약속을 잡아요. 그래서 제가 퇴근할 때 나가지요.
이렇게 얼굴도 못보며 살고 있지만 남편은 별로 개의치 않습니다.

지난 주말에는 여름휴가를 2박3일 동안 갔었습니다.
남편은 시시한 가족 여행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휴가를 가서 안 싸운 적이 없습니다.
남편이 시시한 가족 여행이 싫어서 억지로 끌려 다니니까 저도 같이 화를 내게 되고 결국엔
싸우게 됩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남편 친구 부부와 같이 갔었습니다.
그 부부는 아이가 없습니다.
남편은 첫쨋날, 둘쨋날 밤에 친구와 술을 마셨습니다. 저와 제 딸은 일찍 잤구요.
둘쨋날 워터파크에 갔을 때 남편은 전날밤 술을 많이 마셔 남자탈의실에서 잤습니다.
그렇게 휴가를 보내고 토요일에 집에 돌아왔지요. 이번 휴가 때는 싸우지 않았습니다.
남편에게는 만족스러운 휴가 였으니까요.
그런데 일요일 저녁 때 또 술을 마시러 나간다고 하더군요.
너무 화가 났습니다.

남편은 이렇게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오로지 친구들과 술마시는게 가장 즐거운 일일 뿐입니다.
왜 같이 사는건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남편 어떤가요? 제가 이해심이 부족한걸까요?
19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
남편이 절 속이고 결혼했네요 저어쩌죠...   모바일등록 new (3) 엔젤쓰 252 00:07:49
서울경기 섹스리스로 알고지낼 여성분 있다면/   new 친구할까요1. 75 17.03.27
정식으로 청혼을 해줬으면 좋겠는데..   모바일등록 new (2) 체리향수 382 17.03.27
태국마사지   모바일등록 new (7) 버ak 508 17.03.27
남자가 알고보니 돌싱에 나이도 속였어요..   모바일등록 new (13) 구하이 1,391 17.03.27
진짜 좋아하는데 안만난다는거..   모바일등록 (9) 시로히겐 974 17.03.26
나한테만 차가워요   모바일등록 (6) 분끼 574 17.03.26
채팅어플 조언 구합니다   모바일등록 (6) 보뜨윤 520 17.03.26
소개팅하고나서   모바일등록 (4) 선샤이니 640 17.03.26
자존심 대장 남친   모바일등록 (4) 셔서셔서 613 17.03.26
여관   모바일등록 (2) 꼬미 1,113 17.03.26
관계하기 싫어요 ㅠㅠ   모바일등록 (7) 차차 1,834 17.03.26
좋은방법없을까요??   모바일등록 (2) 딜레이마 497 17.03.26
산후조리 도와준다면서..   모바일등록 (5) 우리가족뿅 976 17.03.25
자랑글) 목걸이받았어요   모바일등록 (14) 찬란하신언니 928 17.03.25
돈꾸는친구 ㅡㅡ   모바일등록 (3) 비씨트리 658 17.03.25
여자를 밝히다 못해 짜증남   모바일등록 (5) 금나라와뚝딱 1,875 17.03.24
남자분들 조언 부탁드립니다.   (4) 미하루05 727 17.03.24
남자들 원래 그런가요..   모바일등록 (11) 아니오ㅑ 1,766 17.03.24
도와주세요ㅠㅠ   모바일등록 (7) 1,014 17.03.24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