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모욕감을 느꼈어요 모바일등록
11 별2 2012.07.28 16:56:39
조회 8,454 댓글 24 신고
4년째 연애하고 있어요.변함없이 뜨거웠죠~
근데 요즘들어 권태기에 접어들었는지 자주싸우네요ㅠ
며칠전 그가 몸이 안좋다하여 영양제도 20만원주도 사주고 데이트비용6:4로 제가 도왔구요
어제 저에게 니가 저녁사~ 참치로~ 그러길래 다른때같았음 걍 내가 샀을텐데 어젠 그가 찌질해보이고 갑짜기 짜증이나서 돈없다고 했죠
그랬더니 저보고 피부과다니고 마사지 받을돈은 있고 남친이 간만에 참치 먹자한건데 그건 아깝냐고 빈정거리면서 니가 아무리 돈을 발라도 얼굴크고 머리큰건 어쩌냐면서 웃으며 비아냥거리더군요ㅠ 뭐 작은얼굴은 아니지만 크단소린 평생첨 듣는군요ㅠ
욱하지 않으려고 애썼지만 결국 자존심이 상해서 시간을 갖자했어요
그랬더니 뭘 그런거에 헤어지냐는둥 자긴 장난이었다네요 내가 5%안에 들어가는 미인인거 인정하는데 너의 공주병이 싫었다네요
그럴때 쿨하게 넘기지 못하는 저한테 오히려 실망했다네요
둘다 술이 약간 취한상태라 알겠다고 생각해보겠다고 마무리 짓고 왔는데 맘이 풀리질않네요
여자로써 그런 말을 듣는다는건 모욕 아닌가요?
그를 좋아한다는 이유로 모욕감까지 제가 감당해야하나요?
조언 부탁드려요...
1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
이런건 신경안쓰는게 맞는건가요..   모바일등록 new (2) 홍이달이 303 01:03:12
고민입니다..   모바일등록 new (3) 베이지뷰 281 17.03.28
남친 친구들 신경쓰지 말아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new (4) 아니오ㅑ 256 17.03.28
여자분들 도와주세요(고민ㅜㅜ)   모바일등록 new (6) 귀공 964 17.03.28
너무나 바쁜 남친, 서운한 나   new (6) youyou1984 699 17.03.28
오빠거는 큰거야? 물었는데..   new (6) cocoru 1,105 17.03.28
참..   모바일등록 new (3) Aster1 385 17.03.28
남친한테고등학교속였어요   모바일등록 new (11) 여수밤바 905 17.03.28
남편이 절 속이고 결혼했네요 저어쩌죠...   모바일등록 (11) 엔젤쓰 2,393 17.03.28
정식으로 청혼을 해줬으면 좋겠는데..   모바일등록 (8) 체리향수 885 17.03.27
태국마사지   모바일등록 (15) 버ak 1,197 17.03.27
남자가 알고보니 돌싱에 나이도 속였어요..   모바일등록 (23) 구하이 6,212 17.03.27
진짜 좋아하는데 안만난다는거..   모바일등록 (11) 시로히겐 1,259 17.03.26
채팅어플 조언 구합니다   모바일등록 (7) 보뜨윤 722 17.03.26
소개팅하고나서   모바일등록 (5) 선샤이니 734 17.03.26
자존심 대장 남친   모바일등록 (5) 셔서셔서 722 17.03.26
여관   모바일등록 (2) 꼬미 1,372 17.03.26
관계하기 싫어요 ㅠㅠ   모바일등록 (11) 차차 2,383 17.03.26
좋은방법없을까요??   모바일등록 (2) 딜레이마 566 17.03.26
산후조리 도와준다면서..   모바일등록 (6) 우리가족뿅 1,164 17.03.25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