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거짓말 쟁이 내 남편 어떻게 할까요?
3 영원한초딩 2012.07.27 16:35:05
조회 4,468 댓글 20 신고
지난 7월20일 아무런 말 없이 외박을 하고 왔습니다  새벽에 자다가 몇번이나 깨는지 조금 더 있으면 오겠지  하고 다시 누워잤습니다
갑자기 눈을 떠는데 새벽 5시45분이 되어는데도 사람이 안 보여서 전화를 했는데 받긴 받아는데대꾸도 하지도 안고 가만히 들어보니 노래방인거 같고.....
안되겠다 싶어 시어른께 전화해서 일러 바치고......
어른께서 나는 너에게 이런식으로 교육 안시켜다면서 엄청 때겨습니다(울신랑이요)
그러고 일요일에 또 아는선배에게 전화을 받고 나가더라고요 말없이요
카톡에 또 술마시러 가냐고 하니 아니라고 운동 하러 간다고 하더군요 집앞 초등학교에.......
그러곤 4시간 째 안들어오더군 거짓말을 하고 나가고....
또 월요일에 새벽6시에 술 퍼마시고 또 들어왔네요
왜 자꾸 술 마시고 들어 오냐고 하니 버럭 화를 내면서 술 안 먹고 다닌다고 하면서요(수요일에 이야기 했어요)
또 그라고는 수요일 일이 있어서 2~3시간 늦는다고 하데요 그라고는 새벽5시에 들어 왔습니다  
제발 술 마시고 다니지 말라고 하니 어떻게 하면 되냐고 묻데요
미치고 환장 하겠데요
평소에 그만큼  건강 챙기라고 합니다
병력이 있어서 최소한 술을 적게 먹으라고 하는데 울 신랑 하는 말이 내가 어떻게 하면 되냐고 묻는 놈이 어디 있냐고요
병력 작년 2011년12월에 헬리코박터균 있어고 2012년 3월에 골레스테롤 있는 상태데 왜 병을 낫게 하려고 하지를 안는지...
정말 신랑이 밉운지
시댁 어른께 제 감정을 이야기 하고 시동생에게도 제 감정을 이야기 했습니다
시댁 어른께 혼이 나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있네요


16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4월 게시물 전파하고 맛있는 간식 먹어요~  (144)
꽃놀이 사진 뽐내고 CGV 영화예매권 받자!  (53)
통금시간   모바일등록 new 민사강 17 12:43:37
제가 속이좁은건가요? ㅜㅜ   모바일등록 new (4) 사랑이넘쳐라 89 12:24:42
재회   모바일등록 new 몰랑댜갸 90 11:38:21
남편의 황당한말   모바일등록 new (1) 우리두ㄹl 310 10:53:26
제가 잘못한건지..   new (6) 꼬부랑할망이 321 09:24:15
이십대 중반인데 외박 절대 안되는 분 계세요?   모바일등록 new (8) . 441 06:54:07
과거의 여자들기억때문에힘들어요   모바일등록 new (3) 뷰뷰뷰 358 06:18:10
오랄이더좋은사람   모바일등록 new (3) 챠미루잉 621 02:52:46
말한마디안하고 같은 공간에 있어요   모바일등록 new (3) 세상참힘들다 566 01:21:15
권태기인건지..   new (6) lulyluly 549 00:57:18
나이차이가 많이나는 커플이예요   모바일등록 new (6) 한식이좋아 669 00:22:55
정말 날 사랑할까?..   모바일등록 new (4) 새론맘가짐 667 15.04.26
엄마가 맘에 안들어하는 남친   모바일등록 new (6) 자유롭게날수.. 517 15.04.26
제 마음 이해하는 분 계실까요??   모바일등록 new (4) 하루2리터 620 15.04.26
1주년   모바일등록 new (3) 보호본능자극 591 15.04.26
주말마다 잠수타는 남친   new (16) 쭌쭈루쭌쭌♥ 1,562 15.04.26
남편이 피곤해해요...   모바일등록 new (2) 수우미수우미 1,131 15.04.26
많이 사랑해서 가능한 건가??   모바일등록 (22) 나뿐 2,164 15.04.26
잘 안씻는 남친   모바일등록 (13) 찝찝한데 1,194 15.04.26
요즘 부쩍 수상한 남편.   모바일등록 (21) Ӹ 2,930 15.04.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