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9,900 댓글 37 신고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22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스타일, 리빙, 다이어트, 좋은글]게시판 통합 및 부분 개편 안내
크리스마스에 함께하고픈 연예인 말하고 상품권 받자!!  (24)
★ 매력 넘치는 쇄골 인증하고 호텔 가자! ★  (47)
결국 헤어집니다..   모바일등록 new (3) 암파리 148 02:13:09
성의껏적엇어용~~^^   모바일등록 new (5) 좀곰 261 01:22:40
채팅어플이요   모바일등록 new (4) ㅎㅎㅎㅎㅎ1 237 00:42:37
결혼하기로 한 남친의 경제력   모바일등록 new (4) 코로너 499 14.10.31
제가 부담스럽다는 남친   모바일등록 new (2) 꽃송이 385 14.10.31
왜이럴까요ㅜㅜ   모바일등록 new (3) 퉁퉁♥ 197 14.10.31
남자친구가친구들만날때   모바일등록 new (3) wwwhuha 347 14.10.31
남친부모님이너무싫어요.못참겟어요.   모바일등록 new (7) 답답하다너무 619 14.10.31
전화 몇번하세요?   모바일등록 new (2) 갭키즈 379 14.10.31
바람난 아내와 상간남의 대화   모바일등록 new (1) 꿈이기를 718 14.10.31
한번 어긋난 마음은 안되는걸까요?   모바일등록 new (3) 복잡한마음 342 14.10.31
이남자 뭐에요?왜그래요?   모바일등록 new (2) 매력적잉여자 345 14.10.31
7개월만남이   모바일등록 new (3) 삐씨 286 14.10.31
남녀사이 친구가 가능?   모바일등록 new (2) 익명 236 14.10.31
왜이러는걸까요?   new (2) 당신이좋아진.. 310 14.10.31
제 남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new (12) 곰탱1 705 14.10.31
best  유부남한테 오빠라는 호칭   모바일등록 new (35) 넌몰라 1,020 14.10.31
남편과   모바일등록 new (5) 익명 573 14.10.31
성의껏   모바일등록 new (8) 좀곰 1,021 14.10.31
best  스물 두살 군입대 한달을 앞두고-   new (24) 초코언냐 452 14.10.31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