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남편을 죽여버리고 싶당 모바일등록
9 흑용 2012.06.28 01:00:39
조회 9,940 댓글 37 신고
사업을 해서 술접대를 한다고해서 집엘 안오길래 핸펀했더니 지금중요한얘기중이라서 끊을께글그러더라구요. 그래서 전 핸펀을 안 끊었더니 그쪽도 그냥 핸드폰을 내려놓은 상황에서는 다 들리더라구요. 어이없어 녹음까지했어요. 근데 들례오는 소리는 오빠~~왜그래~~오빠가 허리를 벗을까? 바지를 벗을까? 오빠 나이거 시켜도돼 그러니깐 그래 시켜 그대신 원샷이다. 자주가는 곳인지 아주 편하게 말하더라구요. 오빠가 네가 원하는거 다 해줄껭~~새벽3시에 다시 전화했더만 아에 핸펀을 꺼놓은 신랑 그것도 모자라서 아에 집엘 안들어 왔네요~~그러고나서 새벽녀까지 잠을 설쳤더니 벌써 아침7시반에 핸펀 했더니 받더라구요. 일언방구 말도 없고 졸려서 자고싶으니깐 전화하지말래요. 회사가서 자니깐 그만 나좀 냅두래요. 적반하장도 유분수지~~하루종일 전화한통 없더라구요. 그래도 집에와서는 미안하다하겠지~~웬걸~~샤워하고 바로 침대로 직행~~어이없어서 할말없냐고하니깐 할말 없데요 허걱 외박하고 할말이 없냐고했더니 자꾸 물어보면 집을 나가겠데용 사업상 어쩔수없는 접대였다고~~그럼 외박한다고 전화도화도못하냐고 했더니 짱 난다고 그만 얘기하래요. 현장을 핸펀으로 들은사람은 미쳐죽을것같은데~~남편을 죽이고 저도 주고 그만살고싶어요. 이때까지ㅈ새벽까지 한접대가 여자를 끼고노는 흥청 망청노는 접대냐고 했더니 맞데요. 헐~~본인도 접대라는 이유로 같이 놀은거잖아요. 뻔하죠!같이 술먹다가 노래부르고 술집여자랑 부르스치고 여기저기 만지고 그랬을꺼 아니여요. 갑자기 더러운 새끼라는생각이 들더라구요. 어째든 난 거래처가 여자끼고 술먹기를원ㅅ내서 먹었을 뿐이여서 아무잘못이없데요. 완전 개새끼에요
22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새로운 이벤트를 확인하세요.  (15)
담배피는 남자친구 부모님..   모바일등록 new 10 19:47:52
이게 서운한 일인지 아닌지도 모르겠네요. 봐주세요ㅜㅜ   모바일등록 new (1) oooopps 95 18:58:54
내가 이런 고민에 우울할 줄이야..   모바일등록 new (1) 멀치다봐 76 18:54:33
나 아닌 무언가가..   모바일등록 new (4) 언제쯤눈물이.. 91 18:24:30
판단이 어렵습니다.   new (2) 나ㅎ 117 17:39:33
애땜에 그냥 참고 사네요   new (4) 카나시 177 16:57:07
제가 질못 한건가요?   모바일등록 new (7) 로즈립스틱 341 14:03:21
이 오빠 계속 만나야할까요?   new (30) 수빈 1,069 12:17:56
매일 같은 말 반복....   new (7) 나무의푸르름 385 12:12:19
전 어떻게 해야될까요..??   모바일등록 new (9) bk0214 293 12:10:37
저희 다시 잘 만날 희망있나요?   모바일등록 new (5) 행복원행 282 11:49:41
붙잡아서 다시 만나지만   new (4) 익명 317 10:26:43
나이에 따라 사겨본 이성의 수   모바일등록 new (16) 행복만할래 431 10:24:06
저희 남편만 이런가요? 아니면 남자들 다 그런가요?   모바일등록 new (9) 룽룽>3<♡ 940 08:25:26
안맞는연애해보신적있나요..   모바일등록 new (6) 힘듬연애 599 05:58:28
싸우는게   모바일등록 new (5) 양양 309 04:54:41
한숨만..   모바일등록 new (9) 라la 436 01:33:24
원룸전세 ..   모바일등록 new (5) Dsw 635 01:04:23
카톡 답장 안하면서 페북 들어오는거요   모바일등록 new (4) 흐앗ㄱ 461 00:48:27
남에게 거절못하는 남편 성격때문에 스트레스받아요..   모바일등록 new (3) 인형 272 00:40:12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