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시렁궁시렁
익명 2020.11.01 14:12:46
조회 1,722 댓글 7 신고

벌써 한해가 다간다...

1년 뒤면 마흔이라는 압박.. 변하지 않는 일상..

지키지도 못할 허세 다이어트...기타 등등...
별의 별 생각을 다했던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11월이네...시간 참...

어제는 동기남친이랑 올만에 맥주를 마셨는데...
단순한 생활의 반복에...스트레스 받으면 술먹고..

쓸데없이 공허하고, 취미를 만들기엔 지치고..
나와의 차이는 결혼을 했느냐 안했느냐의 차이..


그래도 그친구는 사랑하는 사람과 가정이라도 이뤘으니 좀 나은건가..

아니면 내돈 내 맘대로 쓰고..부모님 집에 얹혀 편하게 사는 솔로인 

내가 더 나은건가....그래봤자 서로 도토리 키재기네..^^;;

한땐 결혼까지도 생각했던 사이인데..

스무살 중반..그땐 왜 그렇게 남친이 징그럽고 어색했던지..

그런때가 있었는데.. 진짜 분명히 있었는데...

지금의 나는 굶주린 여우가 되어있다...슬프다..그래서..^^;;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정말 짜증나서 못살겠네요..,ㅠㅠ   모바일등록 (26) 익명 4,794 21.01.22
미친놈이랑 사는게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30) 익명 8,113 20.11.16
남펀폰 전화방문자   모바일등록 (13) 익명 3,418 20.11.04
궁시렁궁시렁   (7) 익명 1,722 20.11.01
잦은 출장   모바일등록 (10) 익명 3,234 20.10.29
남친의 결혼얘기   모바일등록 (5) 익명 2,840 20.10.28
유흥업소 출입 남편   모바일등록 (16) 익명 5,092 20.10.21
부부싸움   모바일등록 (15) Coco269 2,926 20.10.14
아내 때렸다는 그놈 입니다. 5개월이 지났습니다.   모바일등록 (9) 쏭쏭아빠 3,269 20.10.03
어디에다 써야될지몰라서 여기다쓰는데.. 결혼생활재미가없네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3,873 20.09.27
남편외도   모바일등록 (18) 익명 5,912 20.09.27
판도라의상자를 열었어요..   모바일등록 (10) 익명 4,536 20.09.24
싸우는건 잘할거같은데   모바일등록 (4) 익명 967 20.09.11
유혹?   모바일등록 (7) 익명 2,380 20.09.08
특정금전신탁 문의 한번만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2) 미니꼬모 708 20.08.28
남녀   모바일등록 (2) 익명 2,176 20.08.14
사는게 참 재미없네요..   (29) 익명 4,115 20.08.06
남편한테 남친한테 언제 서운하세요...?   모바일등록 (8) 익명 2,219 20.07.21
참으로 못난 신랑~   (9) hunch 2,756 20.07.09
하... 맨날 피곤하다며 자는 아내..   모바일등록 (9) 부산남쟈 5,016 20.06.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