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 출입 남편 모바일등록
익명 2020.10.21 15:41:36
조회 5,092 댓글 16 신고

안녕하세요

 

이제 40을 앞둔 애둘의 아빠입니다.

 

결혼한지는 10년정도 되었습니다

 

와이프와는 가끔씩 싸우기는 했지만 잘 풀었고 육아로 너무 개인의 시간은 없었고

 

부부관계도 거의 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회사를 다니는 처지라 야근하는때를 때고는 항상

 

육아에 반반을 담당하였고 와이프의 고단함과 어려움을 알기에 부부관계도 강요하지않았습니다

 

가끔 한번씩 물어보면 와이프의 대답은 다음에 다음에 내일 내일 하지만 약속은 지켜지지 않는 약속 

 

이었고 어느 순간에는  저도 문이 닫혔습니다. 그래서 혼자 해결하다가 작년에 욕구를 못참고 

 

업소를 갔었습니다. 관계를 하는곳은 아니었고  그때는 욕구불만에 대한 와이프의 미움이 컸었고

 

스트레스해소 등 이정도쯤은 괜찮지 않나 바람도 아니고 해서 안일한생각 몇번 가다가

 

그마저도 의미없고 시들시들 하다가 저번달쯤 업소사장이 고객 관리 뭐 이런 것들로 제가 장난치려다 만

 

핸드폰에 내용을 와이프가 보았고 저는 사실대로 털어 놓았습니다.

 

와이프는 워낙 보수적이고  그런부분을 증오하는 사람이었고 시간이 꽤 많이 흘렀지만 여전히 

 

저랑은 얘기를 안하고 그나마 아이 덕분에  같이 지내고는 있습니다

 

이제서야 정신이 확들고 가족의 소중함과 잘못을 크게 뉘우치고 있습니다.

 

여기서 저는 와이프와는 이혼을 할 생각은 없고 마음을 열게 하고싶은데 그리고 앞으로도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누구 탓 하고 싶지는 않고 다만 앞으로의 부부생활이 걱정되기는 합니다.

 

여자회원님들이 어떻게 해야 와이프의 화를 최대한 풀어 줄수 있는 방법은 무엇인지 문의 드립니다.

 

지금은 부부상담이나 선물이벤트등을 생각하고 있습니다.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정말 짜증나서 못살겠네요..,ㅠㅠ   모바일등록 (26) 익명 4,794 21.01.22
미친놈이랑 사는게 힘드네요   모바일등록 (30) 익명 8,113 20.11.16
남펀폰 전화방문자   모바일등록 (13) 익명 3,418 20.11.04
궁시렁궁시렁   (7) 익명 1,722 20.11.01
잦은 출장   모바일등록 (10) 익명 3,234 20.10.29
남친의 결혼얘기   모바일등록 (5) 익명 2,840 20.10.28
유흥업소 출입 남편   모바일등록 (16) 익명 5,092 20.10.21
부부싸움   모바일등록 (15) Coco269 2,926 20.10.14
아내 때렸다는 그놈 입니다. 5개월이 지났습니다.   모바일등록 (9) 쏭쏭아빠 3,269 20.10.03
어디에다 써야될지몰라서 여기다쓰는데.. 결혼생활재미가없네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3,873 20.09.27
남편외도   모바일등록 (18) 익명 5,912 20.09.27
판도라의상자를 열었어요..   모바일등록 (10) 익명 4,536 20.09.24
싸우는건 잘할거같은데   모바일등록 (4) 익명 967 20.09.11
유혹?   모바일등록 (7) 익명 2,380 20.09.08
특정금전신탁 문의 한번만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2) 미니꼬모 708 20.08.28
남녀   모바일등록 (2) 익명 2,176 20.08.14
사는게 참 재미없네요..   (29) 익명 4,115 20.08.06
남편한테 남친한테 언제 서운하세요...?   모바일등록 (8) 익명 2,219 20.07.21
참으로 못난 신랑~   (9) hunch 2,756 20.07.09
하... 맨날 피곤하다며 자는 아내..   모바일등록 (9) 부산남쟈 5,016 20.06.2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