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외로움 모바일등록
6 엄마란이름 2018.05.29 05:21:21
조회 2,749 댓글 11 신고

남편의 부재와  7년간의외도.... 참다참다  작년에 이혼하고 아이하고살게되었네요... 남편에게 실망과 함께... 질릴때로  질렸는데... 아이에게아빠를 뺏었다는 미안함과 동시에  죄책감도 들고...  전업주부로만 살다 홀로서기하면서   왜케 힘이드는지...아이문제로 상담할곳도 뭐든 혼자 결정하고 책임져야하는 순간순간들이 넘  힘이  드네요....  이혼하면서내인생에  두번의 결혼은  없고 아이만보며살아야지  다짐했는데... 다시 한번  아이와 저를  아껴줄  누군가  나타날까요?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아내 해외여행   (11) 스트라우스 3,844 18.09.10
마음에 사랑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와는 다른사람과 결혼하려하거나,..   (8) sofarrr 2,268 18.09.10
남자한텐 잘해줘봐야 소용없단말   모바일등록 (6) 자기관리 3,382 18.09.09
알고보니 여자친구가 있었네요..   (8) 마라라 2,402 18.09.06
남친이 저때문에 많이화낫을경우 나중에연락하라면 기다리는게나을까..   (8) 사랑유유 1,563 18.09.03
돈문제..라고 해야될까요? 조언 부탁드려요ㅠㅠ   (10) 발렌타인39년 2,073 18.09.01
연애초보라 여러분 조언좀해주세요 ㅜㅜ   (1) 로니콜먼 844 18.09.01
돈벌이가 없는 남편 어떻해야 할까요?   모바일등록 (17) 유진~♥ 3,259 18.08.25
남자친구 SNS 중독 같아서 싫어요..   (14) 마라라 1,797 18.08.20
이혼하면 아이셋은 누가 키우나...   모바일등록 (18) 이름없는여자 3,703 18.08.14
누군갈만나고있지만 외로운   모바일등록 (13) 러블리즈 2,647 18.08.13
저장되지않은번호   (11) 나스스로 2,533 18.08.10
이혼을 해야하나...?   모바일등록 (5) 62호랭이 3,127 18.08.07
부부 잠자리로 조언을 구합니다.   (32) 가로등 10,613 18.08.06
2번째 연애   모바일등록 (6) 살아서죄송합.. 2,262 18.07.31
왜 좋아요?   (13) 멍지지지지지 2,985 18.07.15
남자랑웃으며 얘기하는 여자   모바일등록 (15) 볼티모어 3,818 18.07.12
반찬해줬더니 지적질하는 남친. 뭐라고 말해야할까요..도와주세요   모바일등록 (30) saveri 2,908 18.07.01
결혼하신분들께 궁금한게있어요..   모바일등록 (21) 으힝 4,445 18.06.29
여러분 조언 부탁드려요.... ㅜㅜㅜ   (5) 쿠르투와이스 1,185 18.06.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