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은근 고민 집안 냄새 잡기
15 서울문화사 2010.08.06 14:05:10
조회 7,267 댓글 5 신고
은근 고민 집안 냄새 잡기
 
매일 청소하는데도 어디선가 냄새가 스멀스멀 올라온다. 어쩐지 찝찝하다. 생활 악취는 단순 불쾌감을 넘어 세균 등이 발생하는 원인이 되어 가족 건강도 위협한다. 여름철 고약해지는 냄새, 관리할 때다.
 
욕실
악취의 근본 원인이 암모니아와 황화수소 같은 대소변에서 발생하는 가스 성분이므로 향기를 내기보다는 ‘환기’가 관건. 욕실은 습해 곰팡이가 생기기 쉬우므로 바닥 및 벽 타일 사이도 깨끗하게 청소하고, 되도록 ‘마른’ 상태로 유지한다. 효과가 강력한 소취제, 살균 효과가 있는 곰팡이 제거제 등을 사용하면 좋다.


주방

조리할 때 발생하는 냄새, 음식물 쓰레기 냄새, 싱크대 배수구 냄새 등이 더운 공기와 함께 머물러 고역일 수밖에 없는 공간. 그물망에 부패할 수 있는 음식 찌꺼기가 남아 있지 않도록 자주 씻고, 배수구는 물때와 세균이 제거될 수 있게 꼼꼼히 청소할수록 좋다. 도마나 칼 등의 주방용품도 청결하게 관리해야 냄새가 진동하지 않는다. 배수구에 식용 소다를 뿌리고 따뜻한 물을 붓거나, 소다로 그물망을 닦아내면 효과적. 음식물 쓰레기통은 매일 비우고, 세균과 냄새의 온상이 될 수 있는 젖은 행주는 매일 삶거나 전자레인지에 돌려 세균과 냄새를 한꺼번에 제거한다.


옷장

밀폐된 공간의 특성상 습기와 냄새가 쉽게 찬다. 옷장 악취의 근본 원인은 땀과 체취에서 생긴 지방산 때문. 지방산을 분해하는 옷장 전용 냄새 제거제를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단, 주의할 사항이 있다. 액체 유형 탈취제는 제품이 증발하면서 오히려 옷과 옷장을 습하게 할 수 있다. 숯은 냄새와 습기를 흡착하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수시로 바짝 말리지 않으면 밀폐된 공간에서 역효과가 날 수 있다. 눅눅해진 이불도 냄새를 유발하므로 제습제를 사용한다.


신발장

비와 땀에 쉬이 젖지만 통풍이 잘 되지 않는 신발은 여름철 집중 관리 품목.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세균의 온상이 되고, 신발장은 냄새 폭탄이 된다. 살균, 제습, 탈취가 모두 중요한데 숯, 원두커피 찌꺼기, 녹차 티백 등을 추천한다. 신문지를 신발장 곳곳에 깔아두는 것만으로도 제습 효과를 볼 수 있다.
 
 
1 비장탄, 활성탄, 대나무 성분이 함유된 냉장고용 항균 탈취제, 탈취탄. 40g 4천5백원 애경.
2 냄새를 근원적으로 제거하는 항균 공기 탈취제, 벽면 부착용 크린에어 이지터치. 리필용 13ml 1개와 케이스 1세트. 3천5백90원 그레이드.
3 애완동물, 담배 냄새의 입자를 잡아 좋은 향기로 바꿔주는 소취 효과가 있는 스프레이, 에어프레시 소취력. 330ml 6천5백원 애경.
4 강력한 거품이 물때를 제거하고, 세균을 99.9% 살균하는 퀵크린 배수구샷. 40g×4 3천9백50원 애경.
5 일본 시장 점유율 1위의 제습력. 탈취, 습기는 물론 포름알데히드도 제거한다. 51g×3 4천9백50원 애경.
6 옷장부터 옷에 밴 냄새까지 없애주는 에어 후레쉬 옷장용. 개당 2~3개월 사용 가능. 30g 6천5백원 애경.
7 촬영에 사용한 주방용 나이프, 행주, 고무장갑 모두 슈가홈.

자료제공ㅣ우먼센스
기획 | 김일아 기자   사진 | 김동하

13

파워링크 AD

등록된 게시물이 없습니다.
맨위로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