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불임/유산 이겨내기 즐겨찾기
인공수정 3차 실패
2 다이어트 2012.06.24 23:57:31
조회 2,549 댓글 15 신고 주소복사
결혼한지 3년이 넘은 34세의 여성입니다.
결혼하고 따로 피임도 하지 않았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남들처럼 임신이 될줄 알았죠. 하지만 그건 남의 얘기구요.
결혼하고 맞벌이 1년후에도 애기가 없어서 다니던 직장도 그만두고 집에서 쉬었죠.
그래도 안생겨서 작년에 인공수정 1,2차를 진행했고
올해 6월달에 인공수정 3차에 큰 기대를 걸며 진행을 했습니다.
결혼후 살이 급격히 쪄서 올해초부터 운동으로 살을 10키로 감량도 했고
몸에 좋다는 한약도 먹어보고 그러면서 이번엔 될거다 저자신에게도 그렇게 기대를 했나봅니다.
결과는 실패! 사실상 내일 피검사 수치로 임신여부를 확인해야 알수 있지만
토요일 병원 방문하는날 집에서 밑에 혈액이 조금 비치길래 아닐거라며 이건 착상혈일수도 있다라며 혼자 착각을 하며 병원에 갔드랬죠.
인공수정후 하루에 한번 질정을 넣는데 그때 생리가 시작됐다는걸 확실히 알고
남편이 있든 말든 정말 서럽게 엉엉 목놓아 울어버렸네요.
차라리 생리 나올거 같으면 병원가기전에 나오든지
병원가서 검사비며 사람 가슴 설레이게 하더니 차라리 며칠만 한 이틀정도만 늦게 홍양이 왔더라도 주말을 설레이며 기다림속에 지낼수 있었을텐데...
지금은 모든 의욕도 없구요...
다음엔 시험관을 준비해야 하는게 맞겠지만 지금은 그럴 희망도 없네요.
차라리 차분히 직장을 다시 구해볼까 생각중입니다.
너무 손을 놓고 일정하게 일하는 시간이 없으니 너무 아기에게만 집착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차라리 둘이 맞벌이해서 조금 여유롭게 생활하며 저축하며 노후를 준비하며 즐기며 살까라는 생각도 한답니다.
에효...저만 힘든거 아니겠죠? 여기 모든분들이 너무 다 힘들게 지금 버티고 기다리고 있을텐데 이렇게 제 넋두리만 하고 갑니다.
아 그리고 혹시 제와같은 처지로 힘들게 시간을 보내고 계신분들 활동하는 카페 같은게 있으면 좀 알려주세요.
다이어트님의 보유뱃지 2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시험관 시술까지 2주 남았는데 운동 한달 끊는거 좀 무리인가요   new susan 53 21:31:18
난자채취 오늘했어요   모바일등록 new (1) allu 124 20:43:29
자궁내시경   모바일등록 new (2) 한방이 157 18:42:03
약물치료 시작했어요   모바일등록 new 튼튼이맘요 139 18:11:11
소파수술하러 갔는데....   모바일등록 new (3) 빽설공주 313 15:50:57
다들 몇일만에 임테기 두줄 보셨나요?   new (7) 매덩이 405 12:40:49
봐주세요~   모바일등록 new (3) 모두성공 270 11:30:49
시험관실패후..   모바일등록 new (2) 빨리만나자 411 10:10:52
인공수정하려하는데 금욕...   모바일등록 (6) 홍이랑현이랑 509 14.09.18
병원 옮길 시   (5) 나두남들처럼 374 14.09.18
시험관 이식일 포함 8일차 ㅜㅜ (댓글 많이 주세요)   모바일등록 (4) 투랭이 532 14.09.18
인공1차 실패   모바일등록 (12) 희망품기 411 14.09.18
인공수정관련해서 물어보고싶습니다   (8) 투덜이 406 14.09.18
분당 차병원 진료내용   (6) 헤라*~* 444 14.09.18
정자 냉동보관 확률   모바일등록 (2) 나두남들처럼 383 14.09.18
도와주세요   모바일등록 (4) 모두성공 592 14.09.18
불임병원 차병원이랑 마리아병원 어디가좋운가여?   모바일등록 (5) 내소원은딱하.. 591 14.09.18
배가?   모바일등록 (1) 모두성공 352 14.09.17
병원????   모바일등록 (6) 튼튼이맘요 571 14.09.17
희망을 버려야겠죠?   모바일등록 (2) 억만장자부인 711 14.09.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