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불임/유산 이겨내기 즐겨찾기
인공수정 3차 실패
2 다이어트 2012.06.24 23:57:31
조회 3,030 댓글 15 신고
결혼한지 3년이 넘은 34세의 여성입니다.
결혼하고 따로 피임도 하지 않았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남들처럼 임신이 될줄 알았죠. 하지만 그건 남의 얘기구요.
결혼하고 맞벌이 1년후에도 애기가 없어서 다니던 직장도 그만두고 집에서 쉬었죠.
그래도 안생겨서 작년에 인공수정 1,2차를 진행했고
올해 6월달에 인공수정 3차에 큰 기대를 걸며 진행을 했습니다.
결혼후 살이 급격히 쪄서 올해초부터 운동으로 살을 10키로 감량도 했고
몸에 좋다는 한약도 먹어보고 그러면서 이번엔 될거다 저자신에게도 그렇게 기대를 했나봅니다.
결과는 실패! 사실상 내일 피검사 수치로 임신여부를 확인해야 알수 있지만
토요일 병원 방문하는날 집에서 밑에 혈액이 조금 비치길래 아닐거라며 이건 착상혈일수도 있다라며 혼자 착각을 하며 병원에 갔드랬죠.
인공수정후 하루에 한번 질정을 넣는데 그때 생리가 시작됐다는걸 확실히 알고
남편이 있든 말든 정말 서럽게 엉엉 목놓아 울어버렸네요.
차라리 생리 나올거 같으면 병원가기전에 나오든지
병원가서 검사비며 사람 가슴 설레이게 하더니 차라리 며칠만 한 이틀정도만 늦게 홍양이 왔더라도 주말을 설레이며 기다림속에 지낼수 있었을텐데...
지금은 모든 의욕도 없구요...
다음엔 시험관을 준비해야 하는게 맞겠지만 지금은 그럴 희망도 없네요.
차라리 차분히 직장을 다시 구해볼까 생각중입니다.
너무 손을 놓고 일정하게 일하는 시간이 없으니 너무 아기에게만 집착하는게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차라리 둘이 맞벌이해서 조금 여유롭게 생활하며 저축하며 노후를 준비하며 즐기며 살까라는 생각도 한답니다.
에효...저만 힘든거 아니겠죠? 여기 모든분들이 너무 다 힘들게 지금 버티고 기다리고 있을텐데 이렇게 제 넋두리만 하고 갑니다.
아 그리고 혹시 제와같은 처지로 힘들게 시간을 보내고 계신분들 활동하는 카페 같은게 있으면 좀 알려주세요.
8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페이스북 로그인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대전 건양대 습관성 유산 받아 보신분이요   모바일등록 new 토토로 51 16.02.06
시험관 피수치좀바주세요   모바일등록 (1) 어름공쭈 350 16.02.05
자궁내시경과 자궁내막자극술   모바일등록 (2) 주야짱 240 16.02.05
슈퍼팍트이후 고날에프   모바일등록 (2) 세니떼 177 16.02.05
불안한 증상   모바일등록 (3) 깨짱^^ 400 16.02.05
시험관 이식 10일째.  file 모바일등록 (3) 채영마미 597 16.02.04
셤관1차진행   모바일등록 (5) 예쁜천사야빨.. 345 16.02.04
시약선 이겠져..?ㅠ  file 모바일등록 (7) shss8286 513 16.02.03
애기집이 너무 작대요 ㅠ  file (11) 일땡이 1,189 16.02.02
4일배양 이식포함7일째 크리논겔 찌거기.   모바일등록 (11) shss8286 527 16.02.01
시험관 준비중이신분들 친해져봐용   모바일등록 (8) 긍정적인마음.. 733 16.01.31
착상혈   모바일등록 (7) 내품안으로 673 16.01.30
너무 기뻐요~~^^  file 모바일등록 (24) 모나리자 1,897 16.01.30
혹시요~   모바일등록 (3) 이번엔꼭 675 16.01.29
시험관1차 했어요~~   모바일등록 (6) ryj15 777 16.01.29
냉동정자   모바일등록 (1) Ta-e 529 16.01.29
내일피검인데. .   모바일등록 (4) qlskdlrk 690 16.01.28
슈퍼팍트   모바일등록 (2) 세니떼 338 16.01.28
시험관2차단기준비   모바일등록 (14) 주야짱 566 16.01.28
떨립니다~~~   모바일등록 (4) 모나리자 807 16.01.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