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빈대떡
8 ♧앤트♧ 2012.06.30 10:35:57
조회 388 댓글 14 신고 주소복사

 벨을 눌러서 나가보니
어여쁜 아가씨가 접시에 왠 빈대떡을
이게 왠일이지 눈을 크게 뜰 수 밖에요


 이사온지 삼 년만에 처음 있는 일
지방에 살았을 때엔 일상적인 일들이었지만
서울은 이웃에 누가 사는 지도 모르고 지내며
그 대신  사생활 침해는 전혀 없죠


 위층에 사는데 가끔 입구키를 안가지고 나갔다며
우리집 벨을 누르곤 하였을 때 여러번 열어준 적이 있었는데
그게 고마웠다고 합니다


 우리부부는 젊은 아가씨가 건망증이 심한지
 아님 덜렁대는 성격인지 왜 그리 조신하지 못해
하면서 부정적으로 생각했었거든요


 그런데 어젯 밤 빈대떡 부친걸 보고
놀랐어요 요즘 아가씨답지 않게
신김치+오징어+풋고추+양파+쪽파를 넣고 
우아하고 맛있게 부쳐온 거에요


 뇌물앞에 장사 없다고
우린 다시 그 아가씨의 선입견을 버리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맛있게 먹으며 비오는 날 전야제를 하였답니다


 빗님을 바라보며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이지님들^^
♧앤트♧님의 보유뱃지 12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달콤한 나의 일상, 이야기가 있는 사진 이벤트  (16)
[필독] 커뮤니티 도배기준 변경 안내  (11)
춤추는 고래 프로젝트, 칭찬하면 상품권이!?  (57)
파우치 공개하고 키엘 트리트먼트 받자!  (19)
(필독) 청춘방의 쉼터입니다  (23) *하늘* 1,364 13.09.08
스치우는 바람에도   new 정석봉 41 14.08.27
수요일에 궁시렁~ ㅎ  file 모바일등록 new (4) *하늘* 80 14.08.27
꽃반지 끼고  file 모바일등록 (3) 덤벙이 90 14.08.26
마음의 문을 활짝 열어보세요.   (5) 뚜르 73 14.08.26
거꾸로가는 날씨   (4) 두레박 86 14.08.26
의사와 조수  file 뚜르 43 14.08.26
걸 수 없는 전화   뚜르 41 14.08.26
잠 못이루는 새벽에  file (2) 뚜르 71 14.08.26
이소룡의 초상화   (2) 뚜르 41 14.08.25
러시아 누드 촬영대회  file (4) 뚜르 242 14.08.25
복날은 지났지만....   (6) 뻔소장 58 14.08.25
두 개의 거울   (2) 뚜르 72 14.08.25
위로받고 싶은 날, 이해받고 싶은 날   (2) 뚜르 90 14.08.24
부페&샤브미 좋네요   (10) 두레박 109 14.08.24
아버지의 편지   뚜르 48 14.08.24
보이지 않는 사랑   뚜르 53 14.08.24
그냥 의사니까 하는 일이다   뚜르 58 14.08.24
파도 - 배호   ♥ 녹 정 ♥ 232 14.08.23
한국야쿠르트 이국자 세븐 식탐송   뚜르 93 14.08.22
혼자만 몰래 보세요...   (5) 뻔소장 298 14.08.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