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빈대떡
8 ♧앤트♧ 2012.06.30 10:35:57
조회 391 댓글 14 신고 주소복사

 벨을 눌러서 나가보니
어여쁜 아가씨가 접시에 왠 빈대떡을
이게 왠일이지 눈을 크게 뜰 수 밖에요


 이사온지 삼 년만에 처음 있는 일
지방에 살았을 때엔 일상적인 일들이었지만
서울은 이웃에 누가 사는 지도 모르고 지내며
그 대신  사생활 침해는 전혀 없죠


 위층에 사는데 가끔 입구키를 안가지고 나갔다며
우리집 벨을 누르곤 하였을 때 여러번 열어준 적이 있었는데
그게 고마웠다고 합니다


 우리부부는 젊은 아가씨가 건망증이 심한지
 아님 덜렁대는 성격인지 왜 그리 조신하지 못해
하면서 부정적으로 생각했었거든요


 그런데 어젯 밤 빈대떡 부친걸 보고
놀랐어요 요즘 아가씨답지 않게
신김치+오징어+풋고추+양파+쪽파를 넣고 
우아하고 맛있게 부쳐온 거에요


 뇌물앞에 장사 없다고
우린 다시 그 아가씨의 선입견을 버리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맛있게 먹으며 비오는 날 전야제를 하였답니다


 빗님을 바라보며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이지님들^^
♧앤트♧님의 보유뱃지 12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알림] 모바일 게시글 뷰페이지 변경 안내  (2)
가을 추천 여행코스 확인하고 선물 받으세요~ ^^  (14)
(필독) 청춘방의 쉼터입니다  (23) *하늘* 1,444 13.09.08
노인의 날에 99세까지 팔팔하게 살다가 2-3일 앓고 죽는 비법   new (3) 뻔소장 49 13:57:47
시간이 있어서...  file new (3) 뚜르 46 12:55:36
한국의 주당 10걸   new (11) 두레박 75 12:46:35
떠나렵니다.  file (12) 뚜르 119 14.10.01
공자 이순(耳順) 의미를 추가한다면   (4) 뻔소장 73 14.10.01
오늘도 걷는다마는  file (9) ◈맹물◈ 84 14.10.01
기침이.....  file (12) *하늘* 100 14.10.01
웃겨서 올립니다 ^^(펌글)  file 모바일등록 (7) *하늘* 108 14.09.30
그리운 엄마   (7) 뚜르 67 14.09.30
노인의 지혜와 경험   (2) 뚜르 50 14.09.30
미치긋다ㅋ  file (8) *하늘* 122 14.09.30
신바람 났네요!!  file (4) ◈맹물◈ 91 14.09.30
아버지가 아들에게 주는 교훈   (1) 뻔소장 48 14.09.30
9월 마지막날에ㆍ   모바일등록 (5) 유리곰 131 14.09.30
아들아 이런 여자와 결혼하지 마라.  file (6) 소라깡 149 14.09.29
뇌졸증 예방을 위한 8가지 방법   (5) 뻔소장 115 14.09.29
가을비와 커피한잔.......  file (9) *하늘* 191 14.09.29
비오는 월요일입니다.   (6) 두레박 113 14.09.29
저녁에 드라이브 가는길에......  file (15) *하늘* 179 14.09.28
"닭 돼지 송아지 그리고 밭문서"   (3) 뚜르 86 14.09.28
글쓰기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