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빈대떡
8 ♧앤트♧ 2012.06.30 10:35:57
조회 412 댓글 14 신고

 벨을 눌러서 나가보니
어여쁜 아가씨가 접시에 왠 빈대떡을
이게 왠일이지 눈을 크게 뜰 수 밖에요


 이사온지 삼 년만에 처음 있는 일
지방에 살았을 때엔 일상적인 일들이었지만
서울은 이웃에 누가 사는 지도 모르고 지내며
그 대신  사생활 침해는 전혀 없죠


 위층에 사는데 가끔 입구키를 안가지고 나갔다며
우리집 벨을 누르곤 하였을 때 여러번 열어준 적이 있었는데
그게 고마웠다고 합니다


 우리부부는 젊은 아가씨가 건망증이 심한지
 아님 덜렁대는 성격인지 왜 그리 조신하지 못해
하면서 부정적으로 생각했었거든요


 그런데 어젯 밤 빈대떡 부친걸 보고
놀랐어요 요즘 아가씨답지 않게
신김치+오징어+풋고추+양파+쪽파를 넣고 
우아하고 맛있게 부쳐온 거에요


 뇌물앞에 장사 없다고
우린 다시 그 아가씨의 선입견을 버리고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맛있게 먹으며 비오는 날 전야제를 하였답니다


 빗님을 바라보며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이지님들^^
1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4)
또래톡 게시판 이용규칙  (11)
꽃을 바라보면 꽃마음이 된다.   new 상머슴 3 19:58:08
겨울되면 피는꽃인가봅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두레박 4 19:47:16
궁창에 광채로 시간을 구분하여   new 상머슴 5 14:00:35
오늘도 감사   new (1) 하루 10 11:13:45
여명의 동쪽   new (3) 25 10:40:45
영하가 두렵지 않은곳...   모바일등록 new (2) 두레박 18 07:33:14
책속의 한줄   (1) bombman 24 17.12.15
계속적인 영하의 날씨...   (2) 두레박 24 17.12.15
왠지 마음이 더 추워 집니다   (2) 하루 22 17.12.15
오랫만에 방문했어요...   (6) 햇살 49 17.12.14
이래서 서울 살아야 ᆢ   모바일등록 (2) 유리곰 67 17.12.13
해가 두곳서 뜨는듯 합니다.  file 모바일등록 (7) 두레박 69 17.12.13
한해도 끝자락을 향하여~   (4) 35 17.12.12
강추위   (4) 하루 44 17.12.12
ㅎㅎ으~~~매 좋은거   모바일등록 (4) 두레박 55 17.12.12
백로의 멋진 자태  file (2) 25 17.12.11
올때와 오고난 후는.....   모바일등록 두레박 47 17.12.11
얼음판   (3) 하루 55 17.12.10
눈 내린 12/10일  file (4) 45 17.12.10
눈이 쏟아집니다.  file 모바일등록 (4) 두레박 47 17.12.10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