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5060 그대는 청춘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천생 연분~~
마로니에 2012.06.13 00:47:50
조회 583 댓글 8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천생 연분 / 박노해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당신이~~ 이뻐서가~ 아니다~~~ 젖은 손이~~ 애처로와 서가 아니다~~~~~ 이쁜 걸로야 TV 탈렌트 따를수 없고 세련미로야 종로거리 여자들 견줄 수 없고~ 고상하고 귀티 나는~~ 지성미 로야 여대생 년들 쳐다볼 수도 없겠지~~~~ 잠자리 에서 끝내주는 것은~ 588 여성동지 발 뒤꿈치도~~ 안차고~ 써비스로야 식모보단~ 못하지~ 음식솜씨 꽃꽂이야~~~ 학원강사 따르것나~ 그래도 나는 당신이 오지게 좋다~ 살아 볼수록~ 이 세상에서 당신이 최고이고 겁나게~ 겁나게 좋더라~ 내가 동료들과 술망태가 되어 와도~ 며칠씩 자정 넘어 동료 집을~ 전전해도~ 건강걱정 일격려에 다시 기운이 솟고~ 결혼 후 3년 넘게 그 흔한 쎄일 샤쓰~ 하나 못 사도~ 짜장면 외식 한번 못하고 로숀~ 하나로 1년 넘게 써도~ 항상 새순처럼 웃는~~~ 당신이 좋소~ 토요일이면 당신이 무데기로~~~~ 동료들을 몰고와 피곤해 지친 나는 주방장이 되어도 요즘 들어 빨래, 연탄갈이~ 김치까지 내 몫이 되어도 나는 당신만 있으면 째지게 좋소~ 조금만 나태하거나 불성실 하면 가차없이 비판하는 진짜 겁나는 당신~~~ 좌절하고 지치면 따스한 포옹으로 생명력을 일깨 세우는 당신~ 나는 쬐끄만 그 몸 어디에서 그 큰사랑이 끝없는~ 생명력이 나오는가~ 곤히 잠든 당신의 가슴을 열어 보다 멍청하게 웃는다~ 못 배우고 멍든 공순이와 공돌이로~ 슬픔과 절망의 밑바닥을 일어서 만난 당신과 나는~~~ 천생연분~ 저임금과 장시간 노동과 억압 속에 시들은 빛나는 대한민국 노동자의 숙명을 당신과 나는~~~ 사랑으로 까부수고 밤하늘 별처럼 흐르는 시내처럼 들의 꽃처럼 소곤소곤 평화롭게 살아갈 날을~~~ 위하여 우린 결말도 못보고 눈감을지 몰라~~~ 저거친 발굽아래 무섭게 소용돌이쳐 오는 탁류 속에 비명조차 못 지르고 휩쓸려갈지도 몰라 그래도 우린 기쁨으로 산다~ 이 길을~~~ 그래도나는 당신이 눈물나게 좋다 여보야 도중에 깨진다 해도 우리 속에 살아나~ 죽음의 역사를 넘어서서~~~~~~~~ 이른 봄마다 당신은 개나리~~~~~ 나는 진달래로~~~~~~~~~~~ 삼천리 방방곡곡 흐드러 지게~ 피어나 봄바람에 입맞추며~~ 옛얘기 나누며~~~~~~~~ 일찍이 일 끝내고~~~~~ 쌍쌍이 산에 와서~~~~ 진달래 개나리~~~~ 꺾어 물고~~~~~~ 푸성귀 같은~~~~ 웃음 터뜨리는~~ 젊은 노동자들의~ 모습을 보며~~~~ 그윽한 눈물을 짖자~ 여보야~~~~~~~~~ 나는 당신이 좋다~~~~ 듬직한 동지며~ 연인인~~ 당신을~ 이 세상에서 젤~~~ 사랑한다~ 나는 당신이 미치게~ 미치게 좋다~~~~~~~~~~~~~~ --------------------------------- 박노해님의 모든것이 들어있는 시 같아요 인생사 편한사람이 어디 있겠냐 만은~~~~ 박노해님의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이 잘담겨~ 있는것 같슴니다~ 오시는 모든분들 평안하고~ 행복한 시간들 되세요~~__()__ 2012/ 6/13일 마로니에
좋아요 15
베스트글 추천
마로니에님의 보유뱃지
  • 소식쪽지수신
  • 2012 추석
  • 광복절
  • 힘을내자! 직장생활
  • 초복
  • 새벽반
  • 글좋아요
  • 여성전용방
  • 6.25
  • 덧글쓰기1000
  • 40대들의세상
  • 글쓰기100
  • 일요일
  • 생일
  • 글읽기
  • 토요일
  • 연속7
  • 커뮤니티
  • 삼일절
  • 2012 임진년
  • 크리스마스
  • 덧글쓰기10
  • 첫글쓰기
왼쪽 오른쪽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필독) 청춘방의 쉼터입니다  (14) *하늘* 1,025 13.09.08
*★ 2014년 P&i (국제영상기자재 전시장) 모델 사..  file (2) new 26 12:16:06
희망을 놓치마십시요^^  file (1) 모바일등록 new *하늘* 16 11:27:37
※ 오늘의 사진(명자나무) 꽃  file (5) new 48 10:26:35
  가슴에 손을얹고 생각해 봅시다~  (2) new 너울파도 86 14.04.23
남의 자존심을 거드리지 마라  file (3) 기연 119 14.04.23
  뽁뽁이 어찌하나요?  (6) 두레박 151 14.04.22
  이래서야 되겠습니까?  (11) 너울파도 262 14.04.22
반 남긴 스테이크(펌)  (7) 뚜르 69 14.04.22
부끄럽습니다~  (8) 너울파도 223 14.04.21
칭찬하니 시장도 같이 가더라  file (8) 뚜르 123 14.04.21
태안 튤립 축제다녀왔어요^^  file (8) 모바일등록 *하늘* 240 14.04.20
울 어머니 하늘나라 가시고~  file (6) 393 14.04.18
기도^^  file (2) *하늘* 156 14.04.18
정말로 세상에 이런일이...  (2) 두레박 336 14.04.17
쓸데없는 생각이 떠오를 때는 책을 읽어라!  (6) 뚜르 273 14.04.16
여객선침몰ㅠㅠ  (3) *하늘* 261 14.04.16
으~~~휴 여름인가요?  (4) 두레박 150 14.04.15
성공의 비결은 목적의 불변에 있다!  (2) 뚜르 130 14.04.15
※ 오늘의 사진(박태기나무 꽃)  file (3) 235 14.04.15
내 발톱이........  file (7) *하늘* 220 14.04.14
글쓰기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